즐겨찾기+ 최종편집:2018-07-19 오후 08:37:1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뉴스 > 종합
달서맥주, 대구공장 건립 무산
공장신축 아닌 기존
건물임대 방식 추진
이마저도 답보 상태
박광덕 기자 / 입력 : 2018년 04월 11일(수) 19:47

ⓒ 대구광역일보
‘달서맥주’로 유명해진 수제 맥주 제조업체 세븐브로이맥주(대표 김강삼)의 대구 공장 건립이 사실상 무산됐다.
대구지역의 부동산 시세가 예상보다 높은데다, 구청과의 논의도 6개월 넘도록 지지부진하기 때문이다.
11일 대구시 달서구 등에 따르면 세븐브로이맥주는 지난해 7월 1652㎡ 규모의 공장 건립 의사를 밝힌 바 있다.
달서구청은 세븐브로이맥주와 지난해 7월부터 3~4회에 걸쳐 대구 진출을 논의 했다.
이 과정에서 구청은 수제 맥주 골목 조성 등 도시재생사업과 연계하기 위해 두류 1,2동 일대를 공장 터로 추천하기도 했다.
문제는 대구지역의 부동산 가격이 세븐브로이맥주 측의 예상보다 높다는데 있다.
때문에 공장 신축이 아닌 기존 건물 임대 방식을 추진했지만 이마저도 답보 상태다.
회사 측과 실질적인 협의도 지난해 9월 이후 전혀 없어 대구 진출이 사실상 보류된 상태라는 게 구청 관계자의 설명이다.
결국 회사 측은 지난 1월 “충분한 재원을 확보한 뒤 공장 건립을 다시 추진하겠다”는 의사를 구청 측에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구청 관계자는 “회사 측이 경기도 양평 지역에 공장 건립을 추진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이와 대구 공장 건립을 병행하기가 어려워 사실상 대구 진출 의사를 미뤄둔 듯하다”고 말했다.
구청 관계자는 “공장 용지를 추천하고 장기저리 대출 등 다양한 지원방안도 안내했지만 진전이 없었다”고 덧붙였다.
전문가들은 외지 기업이 공장 이전 등을 추진할 때는 철저한 사전조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조언했다.
류종우 영남대 사회교육원 교수는 “이는 외지 기업이 다른 지역으로 진출할 경우 가장 많이 발생하는 문제”라며 “기업과 지자체 모두 즉흥적으로 사업을 결정하기보다는 장기적인 안목을 갖고 사전조사부터 진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광덕 기자  
- Copyrights ⓒ대구광역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달성군수 선거부정 철저한 수사와..
대구 평화의 소녀상 훼손 남중생…..
예천군, 제4회 예천군수배 프리테니..
대구 시민단체, 달성군의 보조금 부..
경북도개발공사, 농촌지역 골목길 ..
“김문오 달성군수 ‘금품선거 의혹..
울릉 앞바다서 돈스코이호 발견 ‘1..
김진수 의성군의회 부의장, 사퇴서 ..
대구교육청, 폭염으로 초·중·고 ..
낮엔 폭염‚ 밤엔 열대야 ‘건..
최신뉴스
2018년도 제2회 검정고시 시험장소..  
울진 Wee센터, ‘꿈을 키우는 문화..  
학교폭력 없는 행복한 학교 만들기..  
대구과학교육원, 시대에 맞는 과학..  
경북교육청, ‘교원 행정업무 경감..  
농협 태양광 사업으로 손익 다변화..  
가스공사, 국민 눈높이 강도 높은 ..  
대구상의, 찾아가는 전자입찰 실무..  
포항서 국내 최초 SiC 전력반도체 ..  
미·중 무역 분쟁 파고 넘어 ..  
대구서 에쿠스 몰던 여성 운전자가..  
영덕署, 말다툼 중 이웃 살해한 일..  
‘수돗물 사태 대책 마련’ 대구시..  
회전날개 통째로 뜯긴 ‘마린온’..  
영주 흥주새마을금고 흉기강도 4일..  

회사소개 인사말 윤리강령 광고 윤리강령 구독신청 조직도 광고문의 제휴문의 채용정보 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대구광역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4-86-09341/ 주소: 대구 동구 동대구로85길 60 5층 / 발행인.편집인: 정주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주필
mail: dgynews@hanmail.net / Tel: 053-253-0000 / Fax : 053-253-004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가00016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