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8-10-18 오후 09:37:0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뉴스 > 종합
‘김문오와 함께 달성꽃피GO’ 밴드 선거법위반 온상 될라…
밴드 가입자 유치경쟁 ‘도’ 넘어
본지 사이비언론 매도 법적 대응
대구광역일보 기자 / 입력 : 2018년 05월 15일(화) 23:02

ⓒ 대구광역일보
‘김문오와 함께 달성꽃피GO’ 밴드가 선거법위반 온상으로 변질되고 있다는 여론이 들불처럼 번지고 있다.
달성군선거관리위원회는 지난 4일 군수 입후보예정자를 위해 불법 선거운동을 한 혐의(공직선거법 위반)로 마을 이장 A·B 씨를 검찰에 고발했다. 공직선거법상 선거운동을 할 수 없는 이장 A 씨는 지난 3월 4일 휴대전화로 선거구민 230여명에게 특정 입후보예정자 지지를 부탁하는 메시지를 보낸 혐의다.
또 B 씨와 함께 관광버스 2대를 빌려 입후보예정자 출판기념회에 참석한 주민 80여명에게 교통 편의를 제공한 혐의도 받는다.
달성선관위는 공무원의 중립을 엄중히 경고했다.
사정이 이런데도 ‘김문오와 함께 달성꽃피GO’ 밴드가입자 유치경쟁이 도를 넘어서고 있다.
일부 이장들의 과잉충성과 눈도장 찍기식 밴드초청으로 전쟁을 방불케해 선거중립은 쇠귀에 경 읽기로 전락했다.
선거법에서 이·반장은 공무원과 동일하게 선거운동을 금지하고 있다.
그러나 김 후보의 밴드는 이장과 단체장의 활약이 두드러져 괄목해 볼만하다.
화원 천내리 J·Y 씨 이장은 각 1월과 4월부터 현재까지 ‘김문오와 함께 달성꽃피GO’ 밴드에 초대하거나 댓글을 올리는 형식으로 불법선거 운동을 자행하고 있다.
현재 J·H 씨 G 국장, H 과장 G 이사장은 불법선거운동을 한 혐의로 선관위에 조사를 착수한 상황에서 이장들의 불법선거운동은 20여일 남은 지방선거의 공정성을 기대하기 힘들게 됐다.
달성군 관계자는 “6·13 지방선거를 대비, 관내 이·반장회의 때 불법선거 운동에 대해 수차례 언급한 사항으로 이장의 기본이다”라고 지적했다. 또 “만약 선거운동을 한사람이 있다면 고발하면 된다고 말하며 수없이 강조했던 사항으로 선거운동을 하려면 사표를 쓰고 해야 할 것”이라 경고했다.
화원의 K 씨는 선거철마다 달성군은 이·반장교육에서 “선거운동을 하려면 이·반장직을 사퇴하고 선거운동을 하라며 교육시키지만 현직공무원을 비롯한 지역민과 가장 밀착해 업무를 보는 이장들이 가입을 유도하면 어쩔 수 없이 가입해야 된다”고 말해 달성군 선관위의 발 빠른 조사가 필요하다. 
김 후보 선거 진영에는 Again 2010 L 닉네임으로 “사이비 언론을 이용한 부도덕한 후보의 일탈을 강력하게 규탄합니다”로 대구광역일보를 비하했다.
사실을 밝히려는 언론사의 기사가 자신이 활약하는 캠프의 뜻과 다르다고 해서 사이비 언론으로 매도하고 있는 꼴이다.
지역민들은 불법무단형질변경과 1500여건의 수의계약으로 줄대기에서 낙마한 달성군업체들의 신음소리를 오히려 군민들이 찬양하고 있는 양 게시하는 밴드는 내로남불의 전형이라고 독소를 날렸다.
한편 본지는 15일 긴급 이사회를 열어 “대구광역일보를 사이비 언론으로 규정한 L 씨를 상대로 법적 대응에 나선다.

대구광역일보 기자  
- Copyrights ⓒ대구광역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10월 20일은 ‘간의 날’ 건강 챙기..
자원봉사로 시작하는 행복한 영천만..
영천경찰서-다문화센터 협업 방문교..
포항제철소, 세계 최대 두께 슬라브..
영천시, 도시재생뉴딜사업 선도지역..
영천시장기 족구대회 성황
경주시, 미니태양광 설치하고 전기..
임산부의 날 기념행사 개최
영천와인페스타, 달콤한 와인향으로..
‘영천명주농악’ 경북 대표 민속예..
최신뉴스
대구 50대 부부 폭행사건…관련자 ..  
‘재정 실기로 고용 악화’ 지적에..  
김종회 의원, 해경 무사안일주의 ..  
김규환 의원 “정부가 보고서 은폐..  
낚시어선 구명조끼 착용 의무화 이..  
최경환“융합교육원 설립 대책 시..  
월성 원전 6년 동안 고장 20건  
해경 체력검정 엉터리 드러나 총..  
‘맹탕’ 국감 여전…보완대책 강..  
경찰, 구급대원 치여 중상 입힌 20..  
경북경찰, 행락철 맞아 ‘교통싸이..  
“생활고 때문에”…5만원권 ‘위..  
대구상의, 새 회관 건립 의지 있나..  
4억 들여 만든 구미산단 화학물질..  
카카오 카플 서비스 반대  

회사소개 인사말 윤리강령 광고 윤리강령 구독신청 조직도 광고문의 제휴문의 채용정보 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대구광역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4-86-09341/ 주소: 대구 동구 동대구로85길 60 5층 / 발행인.편집인: 정주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주필
mail: dgynews@hanmail.net / Tel: 053-253-0000 / Fax : 053-253-004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가00016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