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8-12-13 오후 09:25:5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뉴스 > 종합
한전·한전KDN ‘출장비 횡령’ 1·2위 차지
조여은 기자 / 입력 : 2018년 10월 10일(수) 21:26

한전·한전KDN·한수원 3사
전체 횡령 건수의 70% 차지
한전KDN 직원 1명…최대
359차례 걸쳐 출장비 횡령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전력 공공기관들의 출장비 부정 수급이 심각한 것으로 드러났다.
출장비 횡령액수 규모가 가장 큰 기관에는 빛가람(나주)혁신도시로 이전한 공기업 2곳이 각각 1위와 2위를 나란히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이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서울 금천구)이 산자부 산하 공공기관 32곳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10년간 허위 출장으로 출장비를 횡령한 건수는 총 7980건에 전체 횡령 금액은 약 6억9560만원으로 나타났다.
지난 10년간 직원들의 출장비 횡령과 부정사용이 가장 많은 공기업은 한국전력공사로 3064건(1억2644만8000원)에 달했다. 뒤를 이어 한전KDN 882건(1억2507만5800원), 한국수력원자력 1744건(1억1986만2880원) 등으로  확인됐다.
이들 상위 3개 기관의 출장비 횡령건수는 전체의 70%를 차지해 전력공기업의 횡령 행태가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한전KDN은 직원 1명이 최대 359차례에 걸쳐 약 1500만원의 출장비를 횡령한 것으로 적발돼 개인 횡령 건수 1위를 차지했다.
해당 직원은 출장비를 허위로 지급받기 위해 팀원들에게 개인통장과 현금카드 비밀번호를 요구하고, 사용·관리해 온 것으로 드러났다.
한전의 경우 지난 2016년을 제외하면 2012년부터 매년 300~400건에 가까운 출장비 횡령이 지속적으로 일어나고 있는 가운데 올해 적발 건수는 전년도 374건에 비해 714건이나 급증한 것으로 나타나 직원들의 도덕적 해이가 도를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이 훈 의원은 “도덕적으로 청렴해야할 공공기관 직원들이 수십에서 수백차례 출장 기록을 조작하고 국민의 소중한 혈세를 횡령하고 있다”며 “반드시 명명백백하게 조사해 비위 관련자들을 처벌해야 한다”고 질타했다.

조여은 기자  
- Copyrights ⓒ대구광역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임종식·김문오 웃었다…선거법..
“김문오가 빚 진 사람은 측근 아닌..
예천이 낳은 신궁 김진호 대한민국 ..
‘기온 뚝 찬바람 쌩쌩’ 경북내륙 ..
'맨발의 디바' 이은미 콘서트 18일 ..
청춘사운드 콘서트 개최
2018 언어문화 개선사업 의성공고, ..
강석호 의원“귀농어·귀촌 ‘..
곽상도 의원 ‘남구 역세권개발지구..
영덕·울진·영양·봉화군 신규 사..
최신뉴스
안동병원 ‘국경 넘은 인술’…건..  
주택·목욕탕 등 대구·경..  
병력동원 집결지·수송로 이상..  
신천대로 역주행 음주운전 입건  
경북 안전도 안동시·영덕군 ..  
대구 열병합발전소 건립 갈등 심화  
대구지역 롯데백화점, 크리스마스 ..  
대구상의, 21세기대구경제포럼 제2..  
경북농협, 연합사업 평가회  
포스코, 휴양시설 확충 그룹사Z..  
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청, 일본 판..  
대구 139개社 중 56.1% ‘北시장 ..  
울릉도 명물 ‘오징어’ 말리기  
장래희망 지형 바뀌었다…1위 운동..  
“신한울 3,4호기 건설 재개하라”..  

회사소개 인사말 윤리강령 광고 윤리강령 구독신청 조직도 광고문의 제휴문의 채용정보 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대구광역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4-86-09341/ 주소: 대구 동구 동대구로85길 60 5층 / 발행인.편집인: 정주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주필
mail: dgynews@hanmail.net / Tel: 053-253-0000 / Fax : 053-253-004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가00016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