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8-10-21 오후 10:19:37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뉴스 > 종합
최근 4년간 61건 교통사고 가해자가 피해자로 뒤바뀌었다
대구·경북지방경찰청
사고조사 제대로 안해
김대훈 기자 / 입력 : 2018년 10월 11일(목) 18:50

ⓒ 대구광역일보
대구와 경북지방경찰청이 2014년부터 최근 4년 간 교통사고 가해자와 피해자가 뒤바뀌는 등 사고 조사를 제대로 하지 못하고 있던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소병훈(경기광주갑) 의원이 경찰청으로부터 받아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2014년부터 2017년까지 전국 지방청에 총 4598건의 교통사고 조사 이의신청이 접수됐다.
그 중 214건이 가해자와 피해자가 뒤바뀌거나 사고 내용이 잘못 조사된 것으로 집계됐다.
1차교통사고 조사결과가 변경된 전국 214건 중 대구경찰청 35건, 경북경찰청 26건으로 나타났다.
이는 경기청(44건)에 이어 전국에서 두번빼와 세번째로 높은 수치다.
특히 2014년부터 2017년까지 교통사고 이의심사 결과 가해자와 피해자가 뒤바뀐 경우는 총 125건이었다.
이중 경기청(남부+북부)이 39건으로 가장 많았으며 경북청이 22건, 대구청이 21건으로 뒤를 이었다.
소병훈 의원은 [교통사고 조사결과 해마다 평균 50건이 넘는 사건에서 경찰이 잘못된 조사를 하고 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며 “특히 이의신청, 이의 인정현황, 가해자·피해자가 뒤바뀌는 결과가 매년 증가추세에 있어 과연 경찰의 교통사고조사를 국민들이 신뢰 할 수 있을지 의문이다”고 말했다. 

김대훈 기자  
- Copyrights ⓒ대구광역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농가소득 향상…살맛나는 부강 청도..
10월 20일은 ‘간의 날’ 건강 챙기..
영천문화원, ‘어르신 공연단과 함..
자원봉사로 시작하는 행복한 영천만..
영천경찰서-다문화센터 협업 방문교..
영천시장기 족구대회 성황
경주시, 미니태양광 설치하고 전기..
임산부의 날 기념행사 개최
영천 신녕행복마을팀, 경북도지사기..
영천와인페스타, 달콤한 와인향으로..
최신뉴스
이정은, KB금융스타챔피언십 우승..  
우승과 세계 1위를 하루에… 켑카 ..  
핑크가을 안동 핑크뮬리 그라스원  
“계절이 익어가는, 가을路” 안동..  
대구·경북 사립학교 4년간 법..  
평생 독도 지켜온 김성도씨 세상 ..  
‘영주 금강사 터에서 만난 보물’..  
대구 첫 동물 화장장 건립 주민 반..  
‘민원실 미소천사’ ☺시민..  
대구공항, 활주로 용량 확대 시급  
명품 태권도로 거듭나는 성주군  
탈원전정책으로 공공기관 법인세 7..  
강효상 의원 “대구 노사 평화의 ..  
“한수원‚ 올해 방사성폐기..  
野, 한수원 탈원전 보고서 맹공…..  

회사소개 인사말 윤리강령 광고 윤리강령 구독신청 조직도 광고문의 제휴문의 채용정보 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대구광역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4-86-09341/ 주소: 대구 동구 동대구로85길 60 5층 / 발행인.편집인: 정주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주필
mail: dgynews@hanmail.net / Tel: 053-253-0000 / Fax : 053-253-004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가00016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