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3-26 오후 09:02:53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뉴스 > 종합
대구도 4곳…폐원 늘고 있는 사립유치원
설립자 3명 “이번 사태로 폐원키로”
서울·대구교육청, 원아 분산배치…
박지수 기자 / 입력 : 2018년 11월 07일(수) 19:16

↑↑ 감사 결과 실명공개 후 폐원을 신청한 충북 청주 은성유치원이 31일 긴급학부모 설명회를 개최해 학부모들이 유치원으로 들어가고 있다. 은성유치원은 취재진의 접근을 차단한 채 학부모설명회를 비공개로 진행했다.
ⓒ 대구광역일보
폐원을 추진하는 사립유치원이 38곳으로 늘었다. 이번 사태와 관련 유치원을 접겠다는 의사를 표한 설립자는 3명으로 나타났다.
7일 교육부에 따르면 6일까지 학부모 회의를 열거나 구두·서면으로 폐원을 안내한 유치원은 31곳으로 지난 2일까지 접수된 22곳보다 9곳이 늘었다. 교육청에 폐원 신청을 한 유치원 5곳, 폐원 승인을 받은 유치원이 2곳이다.
서울은 학부모에게 폐원을 안내한 유치원이 15곳으로 그 사이 5곳이 증가했다. 한 유치원은 유치원알리미에 폐원하겠다는 내용을 게시했고, 이유는 ‘주변공사로 통학여건 악화’를 들었다. 다른 유치원은 임대유치원 건물주가 퇴거요청을 했다고 밝혔다.
대구도 지난 3일부터 4개 유치원이 줄줄이 학부모에게 폐원을 고지했다. 이 중 2개 유치원이 최근 사립유치원 감사결과 공개 및 정부 정책을 언급하며 폐원을 추진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서울과 대구 두 지역 교육청은 현재 인근 유치원으로 유아수용 대책을 세우고 있다.
지난 4월부터 휴원 중인 인천의 한 유치원은 지난 5일 교육청에 폐원신청 서류를 제출했다.
교육부는 이날 폐원 절차와 관련해 학부모 동의를 3분의 2 이상 받아야 한다는 규정을 엄격하게 적용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박지수 기자  
- Copyrights ⓒ대구광역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2월 대구·경북 ‘불황형 흑자..
봉화군의회 의정활동 역량강화 교육..
천안함 추모비 용사들 어루만지는 ..
앱 내려받으면 범죄 표적…신종 보..
‘의성 쓰레기산’ 대표 등 2명 구..
성주군 모든택시 ‘성주역 유치’ ..
경산 ‘중산 코오롱하늘채’ 견본주..
‘文 경호원 기관총’ 논란
포항지열발전소는 어떤 곳?
경산시, 2019년도 귀농·귀촌학..
최신뉴스
몸은 떨어져 있지만 마음만은 경북..  
한국산업단지공단, 취약계층에 공..  
예천양수발전소, 노사합동 환경정..  
안동윈터아트페스티벌 29일 열두 ..  
문경시, 미나리 삼겹살 페스티벌 ..  
대구국제뮤지컬페스티벌, 이장우 ..  
대구경북국제개발협력센터, 업무영..  
울릉군 여성문화회관 개강·명..  
문무대왕함 장병, 친선교류차 경주..  
원전소재 지자체 행정협의회 열려  
프로축구 성남, 유소년 공개테스트..  
포항시, 서울 한복판서 농특산물 ..  
고진영 여자 골프 세계랭킹 4위…5..  
울진군 기성면-대구 수성구 범어 3..  
류현진, MLB 개막전 선발투수 랭킹..  

회사소개 인사말 윤리강령 광고 윤리강령 구독신청 조직도 광고문의 제휴문의 채용정보 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대구광역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4-86-09341/ 주소: 대구 동구 동대구로85길 60 5층 / 발행인.편집인: 정주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주필
mail: dgynews@hanmail.net / Tel: 053-253-0000 / Fax : 053-253-004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가00016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