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7-23 오후 07:07:5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뉴스 > 종합
“누가 누굴 단죄해” 특별윤리위 논란
예천군의회 특별위원회 의원
이번 사태 직간접적 연관돼
김성용 기자 / 입력 : 2019년 01월 10일(목) 21:17

↑↑ 예천군의회 의장단이 사과를 하고 있다. 왼쪽부터 박종철 부의장, 이형식 의장.
ⓒ 대구광역일보
예천군의회가 국외연수 중 가이드를 폭행한 박종철 의원을 제명시키기 위해 ‘특별윤리위원회’를 구성한다는 소식이 알려지자 지역의 반발이 거세다.
10일 예천군의회 등에 따르면 이형식 군의장은 전날 기자회견을 통해 “예천군의회 윤리특별위원회를 개최해 사건 당사자인 박종철 의원을 제명 조치하겠다”고 말했다.
군의장이 이날 지역 모처에서 의원들과 접촉을 갖고 의견을 조율한 결과 내린 조치로 알려졌다.
예천군의회 조례에 의하면 특별윤리위는 의장을 포함한 8명 이내로 구성하도록 했다.
군의회는 사태의 심각성을 인식해 5~6명 선에서 특별윤리위를 구성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주민들은 특별윤리위에 대해 “누가 누굴 단죄하느냐”며 곱지 않은 시선이다. 위원회에 참여할 의원들 모두 이번 사태에 직·간접적으로 연관돼 있기 때문이다.
논란의 중심에 선 박 의원(당시 부의장)은 가이드를 폭행해 얼굴에 전치 3주의 상처를 입혔다.
폭행 당시 버스 안에는 군의장과 동료의원이 있었지만 폭행하는 박 의원을 제지하지 않은 채 수수방관했다.
권도식 의원은 가이드에게 ‘여성접대부가 있는 술집으로 데려다 달라’고 요구한 것으로 드러나 비난의 대상이 됐다.
의원들은 또 숙박하는 호텔에서 술판을 벌이며 큰소리로 소란을 피워 일본 투숙객의 항의를 받기도 했다.
한 주민은 “이번 해외연수에서 보여준 의원들의 행위는 도진개진이다”라며 “과연 특별윤리위원회에 들어갈 만큼 이번 해외연수에서 깨끗한 의원이 있겠느냐”고 반문했다.

김성용·이주현 기자

김성용 기자  
- Copyrights ⓒ대구광역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대구시교육청, SW융합 메이커톤 교..
“귀농귀촌 1번지 예천군으로 오세..
건강보장 새로운 미래 만든다
허위 전표로 홀인원 축하보험금 가..
원추의 '오늘의 운세' 2019년 7월19..
고령군 다산면 이장협의회, 달성군 ..
의성주민 ‘주거 만족도’ 38% 만족
‘자동차 성능·상태 점검 보증..
구미시 ‘구미사랑 상품권’ 오늘부..
10월 예천국제스마트폰영화제 작품 ..
최신뉴스
봉산면 새마을남녀협의회, 어르신..  
진솔한 대화로 교육현장 얘기를 듣..  
경북대, 오늘 아마존 입점 설명회 ..  
대구시교육청, SW융합 메이커톤 교..  
대구가톨릭대 ‘4차 산업혁명 혁신..  
수험생 맞춤형상담… 제10회 대구..  
구미스포츠 토토 여자축구단, 홈팬..  
김천시, 650억 투자유치 협약  
구미시, 지하수관리계획 수립용역 ..  
김천시, 다문화가족 친정방문 간담..  
구미시, 구미시장배 장애인탁구대..  
상주시여성농민회, 정책 발굴 워크..  
영천시 사회적경제기업협의회 워크..  
의성안계여성의용소방대, 道 강의..  
구미시 ‘구미사랑 상품권’ 오늘..  

회사소개 인사말 윤리강령 광고 윤리강령 구독신청 조직도 광고문의 제휴문의 채용정보 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대구광역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4-86-09341/ 주소: 대구 동구 동대구로85길 60 5층 / 발행인.편집인: 정주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주필
mail: dgynews@hanmail.net / Tel: 053-253-0000 / Fax : 053-253-004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가00016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