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8-18 오후 10:16:5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뉴스 > 종합
포항 4.1지진 발생…시민들 “여전히 지진 무섭다
10일 낮 12시53분께
동북동쪽 50㎞ 해역
강동진 기자 / 입력 : 2019년 02월 10일(일) 22:23

ⓒ 대구광역일보
“지진이 포항에서 또 발생했다고?… 느끼지는 못했는데 무섭기는 여전히 무섭다”
흥해실내체육관에서 생활하고 있는 이재민 A(66·여)할머니는 10일 발생한 지진에 대해 이 같이 우려했다.
10일 낮 12시 53분께 포항시 북구 동북동쪽 50㎞ 해역에서 규모 4.1의 지진이 발생했다.
발생 위치는 북위 36.16도, 동경 129.90도이며 발생 깊이는 21㎞다.  
포항에서는 지난 2017년 11월15일 규모 5.4의 지진이 발생한 후 2018년 2월11일 오전 5시3분께 포항 북구 북서쪽 5㎞ 지역에서 규모 4.6 지진이 관측됐다. 이후 현재까지 110여건의 크고 작은 여진이 이어지고 있으나 규모 4.0 이상의 지진이 발생한 것은 1년 만에 이번이 처음이다.
전문가에 따르면 “11.15 포항지진의 여진은 아니며, 해역에서 발생한 지진”이라는 의견이다. 현재까지 지진피해 신고는 없으며, 지진해일 신고도 없는 상황이다.
포항시민 대부분은 기상청의 긴급 재난문자를 보고 지진이 발생한 사실을 인지했을 정도로 강도에 비해 시민들의 체감도는 다소 낮았다는 것이 시민들의 전언이다.
하지만 일상화된 지진으로 운동장 대피나 피난행렬은 없었지만, 지난 번에 발생한 지진으로 인한 트라우마가 채 가시지 않은 시점에서 대규모 지진이 또 다시 발생해 두렵기는 마찬가지라고 하소연했다.
포항시 양덕동에 거주하는 B(66·여)씨도 “설겆이 중 미세한 진동을 느꼈는 데 지진이라고 생각하지 않았다”며 “옆에서 아들이 지진인가 묻길래 아니라고 말했는 데 이제 보니 지진이었네. 암튼 지진보다 지진이 우리지역에서 발생한다는 사실이 여전히 두렵고 무섭다”고 손사래 쳤다.
대이동에 사는 C(54)씨는 “이번 지진은 흔들림이 3∼4초가량 진행됐는데 강도나 시간이 짧아 지진이라 느끼지는 못했다”며 “더욱이 지난 번 지진의 경우 아파트 입주자들이 인근 공터나 학교운동장으로 쏟아져 나와 공포심이 배가됐는 데 이번엔 대피하거나 다른 지역으로 피해가는 차량이 없어 제대로 인지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흥해실내체육관에서 생활하고 있는 이재민 A할머니는 “지진은 크고 작고를 떠나 발생사실만 들어도 몸서리가 쳐진다”며 “아직까지 지진이 포항에서 발생하고 있다는 사실이 더 두렵고 겁난다”고 말했다.

강동진 기자  
- Copyrights ⓒ대구광역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일본산 주류제품 “OUT”
대구시의회, 日 아베정부 경제침략 ..
남부내륙고속철도 고령역유치위, 군..
대구 신협 이사장, 명의도용 온누리..
상주고 학생들 ‘훈민정음 상주본 ..
의성군, 지방재정 신속집행 경북도 ..
상주농기센터, 맞춤형 적정 수분관..
군위군, 74주년 광복절 태극기 달기..
이승율 청도군수, 국비확보 행정안..
칠곡군, 日 수출규제 기업지원 총력
최신뉴스
“할아버지 할머니 사랑해요, 오래..  
여성 지역사회참여 판로개척  
훈민정음 상주본 회수 ‘딜레마’..  
[병원소식]영남대병원·영남이..  
여름철 인기 흑당음료 1잔 당함량 ..  
부실 장기요양기관 1112곳 대상 수..  
외부인 수술실 못 들어간다…10월 ..  
대구·경북 5년간 약물중독 88..  
포항시, 지역 초등학생 영어체험캠..  
포항시장배 학생동아리 요트대회 ..  
포항시, ‘대한민국 국제해양레저..  
주낙영 경주시장, 전 직원에게 청..  
경주 동궁원에 재미있는 곤충체험 ..  
‘통일기원 문무대왕 문화제’ 경..  
화성산업,강교건설 신기술 CRP거더..  

회사소개 인사말 윤리강령 광고 윤리강령 구독신청 조직도 광고문의 제휴문의 채용정보 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대구광역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4-86-09341/ 주소: 대구 동구 동대구로85길 60 5층 / 발행인.편집인: 정주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주필
mail: dgynews@hanmail.net / Tel: 053-253-0000 / Fax : 053-253-004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가00016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