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2-21 오후 08:45:1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뉴스 > 종합
여야 4당, ‘5·18 폄훼’ 한국당 의원 징계 추진…“괴물집단”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
여야 4당, 국회 윤리위 제소
뉴시스 기자 / 입력 : 2019년 02월 10일(일) 22:25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은 10일 5·18 광주 민주화운동을 ‘폭동’ 등으로 폄훼해 논란이 일고 있는 한국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에 대해 일제히 비난을 쏟아내며 국회 윤리위에 제소키로 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이날 긴급 기자간담회를 열고 세 의원과 한국당에 대한 비판 수위를 높였다. 홍영표 원내대표는 “망언에 대한 국회 차원의 강력한 대응을 하겠다. 세 의원을 국회 윤리특위에 제소해서 제명까지 포함한 강력한 징계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한국당은 역사, 법, 국민 위에 존재하는 괴물집단인가”라며 “한국당은 망언을 한 의원들에 대해 즉각 출당 조치를 해야 한다. 만약 한국당이 응분의 조치를 취하지 않으면 한국당을 제외한 야3당과 함께 세 의원에 대한 국민적 퇴출운동을 전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호남을 기반으로 하는 민주평화당도 이날 오전 긴급최고위를 열고 세 의원을 윤리위에 제소하고, 한국당 5·18 망언 대책특별위원회를 구성해 고소, 고발조치를 하겠다고 강력 경고했다.
정동영 대표는 “우리 당이 총력을 기울여서 5·18 정신을 짓밟은 행위에 대해 책임을 묻고 규탄하고 국회에서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다 하고자 한다”고 단언했다.
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도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5월 항쟁을 매도하고, 광주전남 시도민을 모욕한 정치적 패륜을 저지른 세 의원의 제명을 추진할 것”이라며 “한국당의 사과와 책임을 끝까지 물을 것”이라고 밝혔다.
보수야당으로 분류되는 바른미래당 역시 비판에 가세했다.
김정화 대변인은 전날 논평을 통해 “주최자나 발표자 모두 ‘괴물 같은 존재’가 아닐 수 없다. 갈 때까지 간 오만방자한 당은 배설에 가까운 망언을 그만 멈추라”고 일갈했다. 

뉴시스 기자  
- Copyrights ⓒ대구광역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예천군 ‘81동우회 윷놀이’ 성황
새학기는 최신 정보화 장비로!
고령군, 현장방문 종합민원실 운영
계명문화대, 3년 연속 간호사 국가..
상주시‚ ‘푸드플랜 패키지 ..
경북교육청, 고농도 미세먼지 대응
나경원 “文 정권 4대 악정과 전쟁..
경북대 엄정섭 교수, 스프링거 네이..
영국 BBC “역대 아시아 선수 중 손..
구미시, 장기 교통정책 비전 제시
최신뉴스
대구은행, 거점점포 자동심장제세..  
대구특구, 미래차 신기술 방향 제..  
한국농어촌공사 경북본부, 영농대..  
가스公, 민관 합동 ‘2019 국가안..  
지난해 4분기 소득 분배 또 역대 ..  
대구·경북병무청, 우수 병역..  
대구선관위, 이태훈 달서구청장 무..  
대구시, 고농도 미세먼지 비상저감..  
무면허 음주운전 30대 구속  
포항해수청 민원인, 공무원 불친절..  
‘외유 추태’ 예천군의회, 보궐선..  
‘육체노동 정년’ 60에서 65세로 ..  
돈을 앞세워서 사윗감을 찾을 수는..  
국민건강권을 심각하게 위협하는 ..  
현기증이 나는 이유  

회사소개 인사말 윤리강령 광고 윤리강령 구독신청 조직도 광고문의 제휴문의 채용정보 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대구광역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4-86-09341/ 주소: 대구 동구 동대구로85길 60 5층 / 발행인.편집인: 정주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주필
mail: dgynews@hanmail.net / Tel: 053-253-0000 / Fax : 053-253-004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가00016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