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8-19 오후 10:16:32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뉴스 > 종합
여야 4당, ‘5·18 폄훼’ 한국당 의원 징계 추진…“괴물집단”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
여야 4당, 국회 윤리위 제소
뉴시스 기자 / 입력 : 2019년 02월 10일(일) 22:25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은 10일 5·18 광주 민주화운동을 ‘폭동’ 등으로 폄훼해 논란이 일고 있는 한국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에 대해 일제히 비난을 쏟아내며 국회 윤리위에 제소키로 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이날 긴급 기자간담회를 열고 세 의원과 한국당에 대한 비판 수위를 높였다. 홍영표 원내대표는 “망언에 대한 국회 차원의 강력한 대응을 하겠다. 세 의원을 국회 윤리특위에 제소해서 제명까지 포함한 강력한 징계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한국당은 역사, 법, 국민 위에 존재하는 괴물집단인가”라며 “한국당은 망언을 한 의원들에 대해 즉각 출당 조치를 해야 한다. 만약 한국당이 응분의 조치를 취하지 않으면 한국당을 제외한 야3당과 함께 세 의원에 대한 국민적 퇴출운동을 전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호남을 기반으로 하는 민주평화당도 이날 오전 긴급최고위를 열고 세 의원을 윤리위에 제소하고, 한국당 5·18 망언 대책특별위원회를 구성해 고소, 고발조치를 하겠다고 강력 경고했다.
정동영 대표는 “우리 당이 총력을 기울여서 5·18 정신을 짓밟은 행위에 대해 책임을 묻고 규탄하고 국회에서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다 하고자 한다”고 단언했다.
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도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5월 항쟁을 매도하고, 광주전남 시도민을 모욕한 정치적 패륜을 저지른 세 의원의 제명을 추진할 것”이라며 “한국당의 사과와 책임을 끝까지 물을 것”이라고 밝혔다.
보수야당으로 분류되는 바른미래당 역시 비판에 가세했다.
김정화 대변인은 전날 논평을 통해 “주최자나 발표자 모두 ‘괴물 같은 존재’가 아닐 수 없다. 갈 때까지 간 오만방자한 당은 배설에 가까운 망언을 그만 멈추라”고 일갈했다. 

뉴시스 기자  
- Copyrights ⓒ대구광역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일본산 주류제품 “OUT”
대구시의회, 日 아베정부 경제침략 ..
화성산업,강교건설 신기술 CRP거더 ..
군위군, 74주년 광복절 태극기 달기..
이승율 청도군수, 국비확보 행정안..
도농기원, 인삼 병해충 예찰체계 강..
의성군, 지방재정 신속집행 경북도 ..
상주농기센터, 맞춤형 적정 수분관..
칠곡군, 日 수출규제 기업지원 총력
경북도 한우초음파 육질진단 경진대..
최신뉴스
칠곡군, 외식산업 경쟁력 강화 ‘..  
티웨이항공, 안전 인프라 확충 속..  
포항 지진피해 주민·중소Z..  
추석선물은 우체국 쇼핑에서  
‘텅빈 지갑’ 외식 5개월째 내리..  
폭염…비뇨기 질환 요로결석 환자 ..  
여름휴가 후유증 꿀잠이 필수…  
결혼-출산 안 하는 여성, 유방암 ..  
한국당, 사기 혐의 등으로 조국 고..  
DGIST, 위 점막 재생 줄기세포 특..  
‘반일종족주의’ 저자들 오늘 조..  
영남권 5개 시·도의회 ‘지방..  
경주시립 송화도서관 9월 독서의 ..  
도서관으로 떠나는 방학여행 책과 ..  
“김천시, 장사시설 건축위원 추천..  

회사소개 인사말 윤리강령 광고 윤리강령 구독신청 조직도 광고문의 제휴문의 채용정보 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대구광역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4-86-09341/ 주소: 대구 동구 동대구로85길 60 5층 / 발행인.편집인: 정주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주필
mail: dgynews@hanmail.net / Tel: 053-253-0000 / Fax : 053-253-004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가00016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