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3-21 오후 08:54:57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뉴스 > 종합
천년숲 산책길 망쳐놓은 ‘맨발걷기 황톳길사업’
비만 오면 진창길
가루 날려 지저분
안동·예천 신도시
주민들 불만 토로
이주현 기자 / 입력 : 2019년 03월 07일(목) 20:33

ⓒ 대구광역일보
경북도가 맨발걷기 힐링 산책로로 만든 도청 앞의 ‘천년숲’ 둘레의 산책길을 황토로 덮어버려 이곳을 즐겨 찾던 안동·예천 신도시 주민들이 불만을 토로하고 있다.
7일 경북도에 따르면 이 길은 천년숲 둘레의 790m에 1.6m 폭으로 2017년 10~12월에 1억6000여만원의 예산으로 만들어졌다.
그러나 1년이 지난 현재 이 길 때문에 천년숲 전체의 산책길까지 엉망이 되고 말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비만 오면 진창이 돼 길이 마를 동안 며칠간 걸을 수 없고 특히 봄철이면 얼었던 길이 녹으면서 일부구간은 매일 진창길이 되기 때문이다.
이 길과 연결되는 야자매트길과 데크길, 징검다리 등은 황톳길을 지나온 발이나 신발에 묻어온 황토로 얼룩져 항상 지저분하게 된다.
비가 오지 않는 날이 계속되면 황토 가루가 발과 신발에 묻어 다른 길과 징검다리로 옮겨지면서 또 이들 길을 망치는 일이 되풀이 되고 있다.
이 곳을 매일 찾는다는 정모(76)씨는 “예전에는 숲의 모든 길이 걷기가 좋았는데 지금은 황톳길 때문에 다른 길로만 가야 된다”고 말했다.
그의 부인 이모(75)씨는 “겨울에는 맨발로 걷는 사람은 거의 없고 대부분 신발을 신고 걷는데 이 길 때문에 신발이 엉망이 돼 집으로 간다. 집 현관도 엉망이 된다. 이 길을 피해 다른 길로 걸으려니 불편하다”고 말했다.
맨발 걷기를 즐긴다는 정모(32·여)씨는 “비가 오거나 요즘처럼 얼었던 길이 녹으면 황톳길이 질어 며칠간 맨발걷기를 못한다. 옛날길이 맨발로 걷기가 훨씬 좋았다. 맨발걷기는 굳이 황토가 아니어도 좋은데 황톳길이 오히려 맨발걷기를 못하게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경북도 관계자는 “황톳길이 맨발걷기에 좋다고 해서 조성했다. 곧 다지기 작업을 하고 관리인력을 둬 걷기 좋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주현 기자  
- Copyrights ⓒ대구광역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현장점검 51일만에 3명 추락사…人..
사람이 찾아오는 의성을 만든다
능력남·미녀, 결혼하면 다 소..
상주향토예능단, 日 미야자키현 방..
축구종합센터 후보지, 경주·상주·..
개나리 만개
공무직 근로자 채용에 필기시험 도..
울진발 강릉행 시외버스 1개 노선 ..
대구 서구, 교통시설 정비, 사고 잦..
친환경농업기반구축 힘 쏟는다
최신뉴스
경주시 원전범시민대책위원회 5차 ..  
포항시, 기업애로 해결 밀착지원  
전찬걸 울진군수, 현장에서 답을 ..  
세종대왕 ㄱㄲㅋ 작명, 초정밀 반..  
울릉군, 새봄맞이 환경정비활동 펼..  
스트레스는 정말 건강에 해로운가?  
이희진 영덕군수, 직원과 소통과 ..  
영덕군, 전체 어린이집 미세먼지 ..  
경산 ‘중산 코오롱하늘채’ 견본..  
영덕군, 관내 위험구역·축제..  
포항시, 자매·우호·교류..  
대성에너지 도시가스서비스센터, 4..  
주낙영 경주시장, 직원과 눈높이 ..  
대구도시철도, 두류역서 ‘파파파 ..  
2월 대구·경북 ‘불황형 흑자..  

회사소개 인사말 윤리강령 광고 윤리강령 구독신청 조직도 광고문의 제휴문의 채용정보 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대구광역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4-86-09341/ 주소: 대구 동구 동대구로85길 60 5층 / 발행인.편집인: 정주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주필
mail: dgynews@hanmail.net / Tel: 053-253-0000 / Fax : 053-253-004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가00016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