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7-23 오후 07:07:5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뉴스 > 종합
처음 그 마음처럼
창간 23주년에 부쳐
대구광역일보 기자 / 입력 : 2019년 07월 10일(수) 22:01

ⓒ 대구광역일보
↑↑ 김성용 대표
ⓒ 대구광역일보
참 힘든 세상이라고 모두들 입을 모은다.
긴 어둠의 터널에서 벗어나지 못한 채 그냥 제자리를 맴돈다.
얼마전 술자리에서 친구가 내뱉는 말이 가슴에 와닿는다.
‘뱃속에서 힘들어 일찍 나왔는데 세상밖에 나오니 더 힘드네… 처 자식 있으면 더 힘든 세상, 죽어라 벌면 세금 빼가기 바쁜 세상, 집을 사도 세금, 차를 사도 세금, 일한다고 소득세 꼬박 꼬박 세금만 낸다고 참 힘든다’며 원망을 내뱉었다.
곱씹어 생각해 보면 참 맞는 말이다.
누구나 길을 가게 된다. 길을 가는 일은 삶의 수단이요 삶의 연속이다.
외면하고 싶어도 반복해서 마주하는 것이 가난의 되물림이다.
가난은 임금님도 구제못한다고 했다.
‘어둠의 터널’에서 ‘빛의 세상’으로 가고 싶어도 당장 끼니 걱정해야 할 판이다.
그래서 더 더욱 어려운 세상이다.
오늘 대구광역일보가 창간호를 낸 지 23주년을 맞는다.
‘최고가 이야기하는 최고의 신문’ 가치를 내걸고 550만 대구·경북인과 고락을 함께했다. 지난 23년을 되돌아본다.
처음 그마음처럼 변하지 않는 뜨거운 열정으로 백지위에 글을 수 놓으려 한다.
말 그대로 初心(초심)으로 돌아가련다.
초심이란 童心(동심)과도 같다.
피카소는 동심을 가꾸는데 40년이 걸렸다. 그래서 초심처럼 좋은 것이 없다.
대구광역일보가 1996년 7월 11일 돛을 올렸다.
어느새 스물셋의 건장한 청년으로 성장했다. 앞으로도 두려운 마음으로 출발선에 섰던 그 ‘초심’과 오늘 23돌을 맞는 청년의 ‘기개’를 잃지 않을 것을 다짐한다.
변함없는 질정(叱正=잘못된 점을 꾸짖어 바로잡음)이다.
그래서 대구광역일보는 왜곡이 난무하고 아부에 극치를 달리는 세태를 딛고 ‘강류석부전(江流石不轉·강물은 흘러가도 강바닥의 돌은 굴러가지 않는다)’의 자세로 정론직필한다.
한 줄의 글로 삶의 희망을 주고 독자에게 심금 울리는 그런 신문이 되려 한다.
결연한 의지로 다시 펜을 잡는다.

대구광역일보 기자  
- Copyrights ⓒ대구광역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대구시교육청, SW융합 메이커톤 교..
“귀농귀촌 1번지 예천군으로 오세..
건강보장 새로운 미래 만든다
허위 전표로 홀인원 축하보험금 가..
원추의 '오늘의 운세' 2019년 7월19..
고령군 다산면 이장협의회, 달성군 ..
구미시 ‘구미사랑 상품권’ 오늘부..
10월 예천국제스마트폰영화제 작품 ..
의성주민 ‘주거 만족도’ 38% 만족
‘자동차 성능·상태 점검 보증..
최신뉴스
봉산면 새마을남녀협의회, 어르신..  
진솔한 대화로 교육현장 얘기를 듣..  
경북대, 오늘 아마존 입점 설명회 ..  
대구시교육청, SW융합 메이커톤 교..  
대구가톨릭대 ‘4차 산업혁명 혁신..  
수험생 맞춤형상담… 제10회 대구..  
구미스포츠 토토 여자축구단, 홈팬..  
김천시, 650억 투자유치 협약  
구미시, 지하수관리계획 수립용역 ..  
김천시, 다문화가족 친정방문 간담..  
구미시, 구미시장배 장애인탁구대..  
상주시여성농민회, 정책 발굴 워크..  
영천시 사회적경제기업협의회 워크..  
의성안계여성의용소방대, 道 강의..  
구미시 ‘구미사랑 상품권’ 오늘..  

회사소개 인사말 윤리강령 광고 윤리강령 구독신청 조직도 광고문의 제휴문의 채용정보 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대구광역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4-86-09341/ 주소: 대구 동구 동대구로85길 60 5층 / 발행인.편집인: 정주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주필
mail: dgynews@hanmail.net / Tel: 053-253-0000 / Fax : 053-253-004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가00016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