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9-23 오후 10:19:5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뉴스 > 종합
‘반일종족주의’ 저자들 오늘 조국 모욕죄로 고소
서울중앙지검에 고소장 제출 예정…
조국, 근거없이 책 비방·필자 매도
대구광역일보 기자 / 입력 : 2019년 08월 19일(월) 22:04

‘반일 종족주의’ 저자들이 자신들의 책을 두고 “구역질 난다”고 말한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를 모욕죄로 고소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영훈 이승만학당 교장을 비롯한 저자 6명은 19일 입장문을 내고 “20일 오전 11시 30분에 서울중앙지검에 조국 씨에 대한 모독죄 고소장을 제출하겠다”고 알렸다.
이들은 “조국 씨는 아무런 근거 없이 책을 ‘구역질 난다’고 비방하고 필자들을 ‘부역·매국 친일파’로 매도해 학자로서의 명예를 크게 훼손하고 인격을 심히 모독했다”라면서 “이는 학문과 사상의 자유에 대한 중대한 침해이자 대한민국 헌법정신 부정”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6인의 필자는 평생 경제사학자로서 연구실을 지켜온 이들로, 일본을 위해 대한민국에 해가 되는 일을 한 사람은 단 한 명도 없다”라면서 “그(조국)는 우리를 부당하게 ‘부역·매국 친일파’라 모욕했다”라고 비판했다.
이어 “조국 씨가 이 책이 일본 정부 주장을 앵무새처럼 반복했다고 주장했지만, 책의 어느 부분이 그렇다는 것이냐”라면서 “우리는 일본 정부 견해와 상관없이 독자적인 사료 조사와 분석에 입각해 논지를 펼쳤을 뿐”이라고 항변했다.
이들은 “이 책은 기존 한국인 통념과는 다른 새로운 주장을 담았으나, 이는 수십 년에 걸친 필자들의 연구인생 결과를 담은 것으로 진지한 학술적 논의와 비평의 대상이 돼야 함이 마땅하다”라고 강조했다.
조 후보자는 지난 5일 페이스북에서 일제 식민지배 기간에 위안부 성노예화 등이 없었다는 ‘반일 종족주의’ 속 주장 등을 언급하며 “이러한 주장을 공개적으로 제기하는 학자, 이에 동조하는 일부 정치인과 기자를 ‘부역·매국 친일파’라는 호칭 외 무엇이라고 불러야 하는지 알지 못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들이 이런 구역질 나는 책을 낼 자유가 있다면, 시민은 이들을 ‘친일파’라고 부를 자유가 있다”고 덧붙였다.

대구광역일보 기자  
- Copyrights ⓒ대구광역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청송군, 20일까지 내년도 군정 주요..
대구 도심주거지 ‘침산권’이 뜬다
경주시, 토함산 수목 경관숲 조성 1..
농협 ‘NH콕뱅크’ 가입자 5백만 돌..
기업 매출 2분기째 마이너스…수익..
10월 2일 ‘제1회 영덕 국제로봇필..
빅데이터 기반 지역관광산업 혁신 ..
1500년 전 압독국 귀족 여인 얼굴 ..
“도공·경찰, 탈의한 톨게이트..
군위군 ‘해설이 있는 발레’
최신뉴스
군위군 사회복지직공무원 청소봉사..  
문경시 청소년방과후아카데미, 주..  
상주서 전국 유교문화 학술대회 열..  
김천시, 청춘두드림 한마당  
문경시종합자원봉사센터, 2019자원..  
구미시 ‘지역아동센터 꿈나무 한..  
구미시, 포용적 복지도시로 도약  
상주시새마을회, 다문화가정 친정..  
주낙영 시장, 안강서 사랑방좌담회..  
울진군, 매화나무 가로수 특화거리..  
영덕군, 장내기생충 퇴치사업 우수..  
포항시, 태풍 피해 11억4천만원…..  
경주시, 어촌뉴딜 300 공모사업 선..  
“친절이 우리 경쟁력” 울진군 ‘..  
대구농협, 새마을부녀회 도·..  

회사소개 인사말 윤리강령 광고 윤리강령 구독신청 조직도 광고문의 제휴문의 채용정보 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대구광역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4-86-09341/ 주소: 대구 동구 동대구로85길 60 5층 / 발행인.편집인: 정주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주필
mail: dgynews@hanmail.net / Tel: 053-253-0000 / Fax : 053-253-004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가00016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