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5-26 오후 10:31:42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뉴스 > 종합
靑 “숨진 前특감반원, 울산시장 수사와 전혀 관련 없어”
“공직자 감찰 업무 수행한 건
민정수석실 업무 조력 차원”
대구광역일보 기자 / 입력 : 2019년 12월 02일(월) 21:28

↑↑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
ⓒ 대구광역일보
청와대가 검찰 수사를 받던 중 사망한 전(前) 민정비서관실 특감반원(행정관)이 김기현 울산시장 관련 수사와 전혀 관련이 없었다고 해명했다.
고민정<사진> 청와대 대변인은 2일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민정비서관실 산하) 두명의 특감반원이 (울산에 내려가) 울산시장 사건 수사를 점검했다는 언론 보도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저희가 확인도 해봤지만 창성동 특감반원들은 울산시장 첩보 문건 수사와는 전혀 관련이 없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 산하 특감반 중 ‘별동대’로 불리는 팀이 지난해 울산에 내려갔던 이유는 ‘고래고기 사건’ 때문이었다고 설명했다.
고 대변인은 “2018년 1월 경 민정비서관실 주관으로 집권 2년차를 맞아서 행정부 내 기관간 엇박자, 이해 충돌 실태를 점검하기로 했고 그 실태 조사를 위해 민정수석실 행정관과 감찰반원 30여명이 대면·청취를 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 과정에서 두 분의 감찰반원은 울산 ‘고래고기 사건’에 대한 현장 대면 청취를 담당했다. 그래서 2018년 1월 11일 오전 기차를 타고 오후 울산에 도착해 먼저 해경을 방문해 고래고기 사건에 대해 청취하고, 고인은 울산지검으로, 또 다른 감찰반원은 울산지방경찰청으로 가서 각자 고래고기 사건 속 사정을 청취했다. 그리고는 각각 기차를 타고 상경했다”고 전했다.
그는 “당시 특수관계인 담당 2분은 대통령 비서실 직제령 등 법과 원칙에 따라 업무를 수행했다”고 강조했다. 
청와대는 고인을 비롯한 특감반원 2명이 담당 업무인 ‘대통령 특수관계인’ 외의 업무를 담당했던 이유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고 대변인은 “민정비서관실 특별감찰반은 대통령 친인척 및 특수관계자를 담당하게 돼 있다”며 “2017년 경에 민정비서관실 특감반은 5명이었고 그 중 3명은 친인척, 2명은 특수관계인 담당업무를 수행했다. 어제 돌아가신 분은 특수관계인 담당자 2분 중 한 명이었다”고 설명했다.
대구광역일보 기자  
- Copyrights ⓒ대구광역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영천시, 도시재생 서포터즈 발대식 ..
포항시 방역컨설팅단, 식품위생분야..
‘대구용산자이’, 6월 2일부터 청..
상주시 경로당 운영 재개 대비 릴레..
정부, 해외 한인 입양인 16만7000명..
대구도시철도, 국가고객만족도 12년..
이용수 할머니, 정의연 의혹 관련 ..
구미시 아동·여성안전지역연대..
대구시내 유통 물휴지 ‘안전’
DGB금융그룹, 사회복지시설 폭염 대..
최신뉴스
상주시 경로당 운영 재개 대비 릴..  
안동시, 작지만 강한 농업인 육성 ..  
구미시, 농촌마을 LPG소형저장탱크..  
봉화군의회, 2020년도 2회 추가경..  
‘예천쪽파 종구’ 본격 출하…전..  
‘2021영주세계풍기인삼엑스포’ ..  
울진군 죽변면도서관 및 작은도서..  
고령군. 운산·안림지구 소규..  
경산시, 운행경유차 배출가스 저감..  
포항시 방역컨설팅단, 식품위생분..  
성주참외 BI·디자인 개발 용..  
월성원전 맥스터 확충여부 지역의..  
김재규 유족, 재심 청구…“10Z..  
대구도시철도 시설물 5G 활용 실시..  
<신간소식>양경한, 12번째 시집 ‘..  

회사소개 인사말 윤리강령 광고 윤리강령 구독신청 조직도 광고문의 제휴문의 채용정보 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대구광역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4-86-09341/ 주소: 대구 동구 동대구로85길 60 5층 / 발행인.편집인: 김성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성용
mail: dgynews@hanmail.net / Tel: 053-253-0000 / Fax : 053-253-004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가00016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