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2-23 오후 10:42:43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뉴스 > 종합
울릉군, 공시지가 상승률 전국 1위…강남구 제쳐
울릉군, 지난해 땅값 상승률
전국 2위…울릉공항에 ‘들썩’
교통 호재에 군위도 상위 5위
정윤환 기자 / 입력 : 2020년 02월 12일(수) 21:01

전국 3303만 필지 공시지가 산정의 기준이 되는 표준지 공시지가가 발표된 가운데, 전국에서 가장 상승률이 높은 시군구는 울릉군인 것으로 나타나 배경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12일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2020년 1월1일 기준 표준지 50만 필지의 공시지가 자료에 따르면 올해 경북 울릉군의 공시지가 상승률은 14.49%로 나타났다.
이는 서울 성동구(11.16%), 강남구(10.54%)를 크게 웃도는 수준으로, 전국 최고 상승률이다. 
울릉군의 급격한 공시지가 인상은 지역 내 땅값 인상폭이 컸던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지난해 1~12월 경북 울릉군의 땅값 상승률은 6.072%이다. 전국에서 경기 하남시(6.904%)에 이어 2위다. 
이는 울릉공항 건설공사의 불확실성이 해소된 데 따른 영향이 크다.
울릉공항 사업은 1980년대부터 추진됐으나 비용 대비 편익 문제로 장기 표류하다 지난해부터 본격적으로 재개됐다. 
이 공사는 울릉(사동)항 방파제를 따라 바다를 메워 50인승 이하 소형 항공기가 취항 가능한 길이 1200m, 폭 30m 활주로를 건설하고 가두봉을 절개해 여객터미널을 건설하는 것으로, 사업비는 6633억원 개항 예정 시기는 2025년이다.
지난해 11월 시공사 선정을 마치자 사업이 가시화되면서 불확실성 감소와 개발호재의 영향으로 땅값이 크게 올랐다.
국토부에 따르면 한국전력에서 현대차에 매각한 GBC 부지(업무용)의 경우 올해 공시지가가 1㎡당 6500만원으로, 전년 5670만원 대비 14.64% 올랐다.
이와 함께 군위군(10.23%), 하남시(9.30%) 등이 상승률 상위 5위에 이름을 올렸다.
군위군의 경우 지난해 대구에서 군위군 부계면을 잇는 팔공산터널이 개통되고 대구공항 통합이전 등 교통 호재의 영향으로 땅값 인상폭이 컸던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또 하남시의 경우 3기 신도시(감일지구) 개발 예정지여서 투자 수요가 늘고 있는 데다, 최근 지하철 3·5호선 연장에 따라 서울 접근성이 향상되면서 실수요가 늘어나 공시지가 상승률도 가팔랐다.  
정윤환 기자  
- Copyrights ⓒ대구광역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핵보다 두려운 코로나19 신천지 교..
‘김형오 공관위’ 칼날 어디까지…
황교안 “대구·경북 지원 특별..
안동시, 공공시설 휴관·문화예..
‘대구 코로나’라는 대한민국 정부..
‘코로나19 확산’에 與 “불안조장..
문재인 대통령 “위기경보 ‘심각’..
세계 각국서 한국 여행 경계, 한국..
서문시장 코로나19 방역
청송군, 코로나19 지역유입 차단 ‘..
최신뉴스
의성군,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긴..  
한울본부, 울진군 전역에 ‘코로나..  
구미시, 신천지교회 전면 폐쇄 결..  
영덕군, ‘코로나19’ 확산방지 추..  
김천시, 코로나19 확진 1명 발생 ..  
경주시, 전통시장 5일장 임시 휴장..  
포항지역에 지난주 추가 확진자 4..  
포항시, ‘코로나19’ 방역 강화 ..  
경산시, ‘경산사랑(愛)카드’ 250..  
영천시, 영천·금호·신녕..  
성주군무료급식소, 취약계층에 대..  
봉화군, 봉화·춘양 5일장 휴..  
청송군, 코로나19 지역유입 차단 ..  
영주시, 해외성지 순례 여성1명 코..  
안동시, 공공시설 휴관·문화..  

회사소개 인사말 윤리강령 광고 윤리강령 구독신청 조직도 광고문의 제휴문의 채용정보 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대구광역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4-86-09341/ 주소: 대구 동구 동대구로85길 60 5층 / 발행인.편집인: 김성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성용
mail: dgynews@hanmail.net / Tel: 053-253-0000 / Fax : 053-253-004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가00016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