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9-23 오후 07:33:5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뉴스 > 종합
울릉군, 공시지가 상승률 전국 1위…강남구 제쳐
울릉군, 지난해 땅값 상승률
전국 2위…울릉공항에 ‘들썩’
교통 호재에 군위도 상위 5위
정윤환 기자 / 입력 : 2020년 02월 12일(수) 21:01

전국 3303만 필지 공시지가 산정의 기준이 되는 표준지 공시지가가 발표된 가운데, 전국에서 가장 상승률이 높은 시군구는 울릉군인 것으로 나타나 배경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12일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2020년 1월1일 기준 표준지 50만 필지의 공시지가 자료에 따르면 올해 경북 울릉군의 공시지가 상승률은 14.49%로 나타났다.
이는 서울 성동구(11.16%), 강남구(10.54%)를 크게 웃도는 수준으로, 전국 최고 상승률이다. 
울릉군의 급격한 공시지가 인상은 지역 내 땅값 인상폭이 컸던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지난해 1~12월 경북 울릉군의 땅값 상승률은 6.072%이다. 전국에서 경기 하남시(6.904%)에 이어 2위다. 
이는 울릉공항 건설공사의 불확실성이 해소된 데 따른 영향이 크다.
울릉공항 사업은 1980년대부터 추진됐으나 비용 대비 편익 문제로 장기 표류하다 지난해부터 본격적으로 재개됐다. 
이 공사는 울릉(사동)항 방파제를 따라 바다를 메워 50인승 이하 소형 항공기가 취항 가능한 길이 1200m, 폭 30m 활주로를 건설하고 가두봉을 절개해 여객터미널을 건설하는 것으로, 사업비는 6633억원 개항 예정 시기는 2025년이다.
지난해 11월 시공사 선정을 마치자 사업이 가시화되면서 불확실성 감소와 개발호재의 영향으로 땅값이 크게 올랐다.
국토부에 따르면 한국전력에서 현대차에 매각한 GBC 부지(업무용)의 경우 올해 공시지가가 1㎡당 6500만원으로, 전년 5670만원 대비 14.64% 올랐다.
이와 함께 군위군(10.23%), 하남시(9.30%) 등이 상승률 상위 5위에 이름을 올렸다.
군위군의 경우 지난해 대구에서 군위군 부계면을 잇는 팔공산터널이 개통되고 대구공항 통합이전 등 교통 호재의 영향으로 땅값 인상폭이 컸던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또 하남시의 경우 3기 신도시(감일지구) 개발 예정지여서 투자 수요가 늘고 있는 데다, 최근 지하철 3·5호선 연장에 따라 서울 접근성이 향상되면서 실수요가 늘어나 공시지가 상승률도 가팔랐다.  
정윤환 기자  
- Copyrights ⓒ대구광역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대구과학대학교 수시1차 81.6% 모집
대명4동 양지가로주택정비사업 시공..
구미시 근로자 권리보호, 복지증진 ..
대구시청 신청사 건립, 주변개발 청..
대구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27..
최기문 영천시장, 기업현장 직접 발..
봉화군, 추석명절 종합대책 수립 추..
㈜대원, ‘센트럴 대원칸타빌’ 23..
‘세계물도시포럼’ 물 행사 내일 ..
최신뉴스
DGB금융그룹, 발달장애인 실종예방..  
화성산업, 2020년 굿 디자인 선정  
행안부 이재영 차관, 대구도시철도..  
건보공단 대경본부, 대구지역 어르..  
‘턱’스크, ‘입’스크는 안돼요!  
농협대구본부, 추석맞이 농특산물 ..  
DGB대구은행, 지역 아동 사랑의 빵..  
대구과학대학교 수시1차 81.6% 모..  
2021학년도 수시 1차 신입생 모집 ..  
제21회 전국 고교생 NCS 전산회계..  
대명4동 양지가로주택정비사업 시..  
DGB대구은행 – 포항시, ‘포..  
건보공단 대경본부, ‘건강보험 작..  
㈜대원, ‘센트럴 대원칸타빌’ 23..  
<본사인사>  

회사소개 인사말 윤리강령 광고 윤리강령 구독신청 조직도 광고문의 제휴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대구광역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4-86-09341/ 주소: 대구 동구 동대구로85길 60 5층 / 발행인.편집인: 김성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성용
mail: dgynews@hanmail.net / Tel: 053-253-0000 / Fax : 053-253-004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가00016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