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12-02 오후 09:39:07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뉴스 > 종합
가덕신공항 4년전 꼴찌…“차라리 밀양이 타당”
TK, “조사결과 뒤집을
논리 제시하지 않아”
“부산시장 보선 겨냥한
정치적 결정” 비판
조여은 기자 / 입력 : 2020년 11월 18일(수) 21:06

김해신공항 검증위원회가 지난 17일 오후 김해신공항 추진 계획 백지화를 발표하고 정부·여당이 사실상 부산의 기덕도신공항 추진에 가속도를 올리자 4년 전 진행한 예비 타당성 조사 결과가 주목되고 있다.
지난 2016년 박근혜 정부는 동남권 신공항 입지로 김해공항과 가덕도 및 밀양을 놓고 치열한 유치전을 펼치도록 했다가 동남권신공항 계획을 백지화하고 대신 김해공항을 확장하는 방안을 최종 낙점했다.
하지만 문재인 정부 들어 부산과 울산, 경남의 지방자차단체들이 김해신공항의 미래확장성과 산지 훼손 및 그로 인한 사업비 증가 등을 이유로 문제를 제기했고 이에 따라 지난해 말 국무총리실이 김해신공항에 대한 검증에 들어갔다.
검증위가 결국 김해신공항 백지화를 발표하자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내년 4월 부산시장 보궐선거를 겨냥해 가덕도 신공항 건설을 강력하게 추진할 모양새다.
하지만 대구·경북에서는 김해신공항 백지화 못지않게 가덕도 신공항의 일방추진은 더욱 문제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4년 전 프랑스 전문기업이 진행한 동남권 신공항 입지 선정 예비 타당성 조사에서 가덕도신공항은 김해공항과 밀양에 이어 가장 낮은 점수를 받았다.
김해공항 확장의 비용편익이 0.94, 밀양은 0.73, 가덕도 신공항은 0.7이었다. 김해신공항을 백지화한다면 가덕도 신공항 대신 오히려 밀양신공항을 추진하는 것이 더 타당하다는 것이 대구·경북의 시각이다.
정부와 여당이 4년 전 조사결과를 뒤집을 만한 설득력 있는 논리를 제시하지 못하면 결국 김해신공항 백지화는 내년 부산시장 보궐선거를 의식한 정치적 결정이란 비난에서 자유롭기 어려운 상황이다.
특히 지난 14년 동안 김해신공항 확장안에 대한 연구용역만 7번이나 실시하고도 합리적 근거도 없이 가덕도 신공항을 강행할 경우 향후 또 다시 정치권의 정략에 의해 신공항 논란은 언제든 재발할 것이란 지적도 설득력을 얻고 있다.   

조여은 기자  
- Copyrights ⓒ대구광역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대구의 고교 1곳·경북대서 확..
영주시, 영주장날 카카오톡 톡딜 이..
‘수능일 옷차림 단단히’…대구 ..
대구지역 보이스피싱 824건 발생…..
LH, 대구도남 자족시설용지 분양
대구서 n차 감염 이어져…4명 코로..
계명대-세원그룹, 지역인재 육성 위..
가스공사, 세계 최초 선박간 LNG 선..
DGB금융지주, 최고경영자 최종후보..
이승섭 코레일 기관사, 100만㎞ 무..
최신뉴스
‘선산시장 일원 도시재생 계획’ ..  
새마을운동의 과거, 현재, 미래 한..  
군위군새마을회, 새마을운동 50주..  
‘예천 남악종가 소장 전적’ 道 ..  
안동 문화특화지역 조성사업 원탁..  
문경시, 경북북부권 특산물 럭키박..  
‘2020 영주 문화도시 서미트’ 성..  
상주시, 민간·가정어린이집 ..  
청도군, 공중보건의사 하반기 직무..  
영천시 조류인플루엔자 차단방역 ..  
영덕군, 수능시험장 특별방역  
고령군, 청년 주거급여 분리지급  
경산시, 안전한 대학수능시험 대책..  
포항시 공동주택 투명페트병 분리..  
경주시, ‘바로콜센터’ 시민 서비..  

회사소개 인사말 윤리강령 광고 윤리강령 구독신청 조직도 광고문의 제휴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대구광역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4-86-09341/ 주소: 대구 동구 동대구로85길 60 5층 / 발행인.편집인: 김성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성용
mail: dgynews@hanmail.net / Tel: 053-253-0000 / Fax : 053-253-004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가00016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