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1-01-21 오후 09:01:12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뉴스 > 종합
남부내륙철도 노선 초안 성주 웃고…고령 통곡
국토교통부 발표'초안서'
성주역 포함 고령역 제외
4조7000억 투입 대형사업
박노균 기자 / 입력 : 2021년 01월 10일(일) 22:14

ⓒ 대구광역일보
국토교통부가 추진하는 남부내륙철도 건설사업 전략환경영향평가서(초안)를 두고 관련 지자체 간 희비가 엇갈리고 있다.
성주군과 고령군에 따르면 최근 국토부가 발표한 초안서에 ‘성주역’이 포함되고 ‘고령역’은 제외됐다.
남부내륙철도 건설사업은 김천과 거제를 잇는 총연장 172㎞에 4조7000억원이 투입되는 대형 사업이다.
국토부는 2019년부터 진행된 ‘타당성조사 및 기본계획 용역’을 올 상반기에 완료한다.
내년까지 실시설계를 마무리 하고, 2022년 착공해 2027년 준공된다.
김천~거제까지 2개 노선과 각 역사 후보지를 담은 전략환경영향평가서 초안에는 성주군 수류면 일대에 정거장이 들어서는 노선이 최적 대안으로 선정됐다. 노선을 직선화하는 예비타당성 노선안에서 가야산 국립공원을 우회해 환경 피해를 줄이는 쪽으로 변경됐다.
최근 성주·고령군에서 열린 주민설명회에서 성주 주민들은 “고령에서 15분, 해인사에서 15분, 대구에서 35분이면 접근할 수 있게 됐다”며 “계획 초안의 변동 없이 실시설계·착공·개통까지 신속히 이뤄져야 한다”고 반겼다. 
반면 고령군 주민들은 국토부가 공개한 초안에 크게 반발하고 나섰다.
주민들은 "2년에 걸쳐 국토부에 건의한 내용이 전혀 반영되지 않았다. 노선 주변으로 가옥과 축사 등이 위치해 일부 지역 주민들은 삶의 터전 뿐 아니라 대가야의 역사·문화 자산을 잃어버릴 위기에 몰렸다"고 말했다.
고령역 유치위원들은 "국토부와 기획재정부가 철도역사 위치를 두고 경북도는 물론 고령군과도 협의없이 일을 진행했다"며 "노선을 철회할 때까지 투쟁에 나서겠다"고 주장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기획재정부의 예비타당성 조사 결과를 토대로 초안을 만들었다. 아직 확정된 것은 아니며 고령 주민들의 의견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박노균 기자  
- Copyrights ⓒ대구광역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경북도, 경력단절여성 인턴지원금 ..
권영진·주낙영, 코로나 보다 민생..
대구시 한류콘텐츠 연계 세계적인 ..
대구 수성구, 투기과열지구·조정대..
경북세일페스타 설맞이 온라인 기획..
건보 대경본부, 한국방송공사[KBS] ..
영남권 세계평화언론인연합회 대구..
샤인머스켓 병해충 한번에 해결…책..
칼바람 춥다 추워 대구 오늘 영하 4..
고윤환,올해의인물 좋은 자치단체장..
최신뉴스
영천농업 기록적 예산 확보 ‘부자..  
청송군, 2021년도 군정 주요업무 ..  
“日외무상 독도 억지 주장, 즉각 ..  
영양군, 민원행정 ‘군민·전문가 ..  
영덕군-군청공무원노동조합 단체협..  
울진군, 전 군민에게 2차 재난기본..  
경주시 ‘65세 이상 고령자 공공임..  
경북세일페스타 설맞이 온라인 기..  
영천시, 설맞이 농특산물 20% 할인..  
DGB금융그룹, 스타트업 지원 프로..  
대구첨복재단-계명대 약학대학 업..  
대구도시公, 정보공개 종합평가 2..  
대구국가물산업클러스터 입주기업,..  
경산시의회 ‘마’ 선거구 보궐선..  
道, 17년 연속 귀농1번지 수성…국..  

회사소개 인사말 윤리강령 광고 윤리강령 구독신청 조직도 광고문의 제휴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대구광역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4-86-09341/ 주소: 대구 동구 동대구로85길 60 5층 / 발행인.편집인: 김성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성용
mail: dgynews@hanmail.net / Tel: 053-253-0000 / Fax : 053-253-004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가00016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