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1-02-25 오후 09:49:0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뉴스 > 종합
경북도의회 ‘일본 독도 침탈 인류 보편적 가치 위배’
日 ‘죽도의 날’ 행사 강행 등
일본의 영토 도발 중단 촉구
“죽도의 날 조례 즉각 폐기할 것”
조여은 기자 / 입력 : 2021년 02월 22일(월) 19:31

↑↑ 독도 전경
ⓒ 대구광역일보
경북도의회는 22일 일본 시마네현이 코로나19가 엄중한 상황에서도 강행한 ‘죽도(竹島)의 날’ 행사를 강력 규탄하고 끊임없는 독도에 대한 영토 도발을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경북도의회는 성명을 통해 “일본의 ‘죽도의 날’ 행사 강행은 우리 땅 독도를 러·일 전쟁 중 강제로 편입한 일본제국주의와 다름없으며 제국주의 전쟁으로 빼앗은 땅에 대한 영유권 주장은 인류의 보편적 가치에 위배된다”며 “죽도의 날 조례를 즉각 폐기할 것”을 요구했다.
또 “지난달 일본 외무상의 일본 정기국회 개원 외교연설에서 ‘일본 고유의 영토인 다케시마’라고 한 망언을 강력 규탄한다”며 “역사왜곡으로 미래세대에게 그릇된 인식을 심는 역사교과서, 동아시아 평화를 위협하는 방위백서, 팽창주의 정책을 담은 외교청서를 즉각 폐기 할 것”을 촉구했다.
독도수호특별위원회 위원들은 “죽도의 날 행사강행은 일본 극우세력이 국내의 어려운 정치상황을 유리하게 만들기 위해 일본인의 눈과 귀를 돌리려는 정치적 술책에 불과하다”며 “일본이 1905년의 독도 무단편입을 그리워한다면 1945년 패망의 전철을 밟을 수 밖에 없을 것이다”고 강력히 규탄했다. 
고우현 의장은 “독도에 방파제와 입도지원센터를 하루 빨리 만들어 일본이 더 이상 헛된 도발을 꿈도 꿀 수 없게 해야 한다”며 “일본은 제국주의 침략사의 어두운 과거를 떨쳐내고 국제사회의 보편적인 가치와 기준에 맞는 행동으로 21세기 동아시아의 평화와 번영에 동참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한편 일본 시마네현은 독도 불법 편입 100주년을 기념해 2005년에 죽도의 날 조례를 제정하고 2006년부터 죽도의 날 행사를 정례화했다.   

조여은 기자  
- Copyrights ⓒ대구광역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신라천년 경주 하늘에 쏘아 올린 희..
신현수, 거취 갈림길…靑 ‘폭풍 전..
대구형 뉴딜산업 성장특화 금융지원..
의협, 범죄의사 면허취소법 복지위 ..
일본은 ‘죽도의 날’ 조례 즉각 폐..
영주댐 주변 ‘관광화’ 활용방안 ..
안동시, 야생동물 피해예방시설 설..
대구시, ‘제2차 사회적경제 종합발..
“캠프워커 반환부지, 암 등 질병 ..
미스트롯2 전유진, 포항시 홍보대사..
최신뉴스
코로나19도 고개떨군 제7회 대구광..  
신라천년 경주 하늘에 쏘아 올린 ..  
청도군, 내달 2일 백신접종 시작  
경산 ‘평생학습 배움으로 온(on)..  
구미대-한국로봇융합연구원, 인력 ..  
영천시, 도내 지역 고용 1위 달성  
고령군, 드림스타트 지역자원 후원..  
김천-쿠팡㈜, 첨단물류센터 건립 ..  
구미시장, LG이노텍 신규 투자 요..  
문경시청소년문화의집, 청소년 환..  
안동, 6‧25 전사자 故손중철..  
예천, 제2논공단지 20필지 분양 완..  
의성 기능성 쌀 ‘가바쌀’ 美 수..  
봉화군, 코로나 19 예방접종 준비 ..  
영주세계풍기인삼엑스포, 연기  

회사소개 인사말 윤리강령 광고 윤리강령 구독신청 조직도 광고문의 제휴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대구광역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4-86-09341/ 주소: 대구 동구 동대구로85길 60 5층 / 발행인.편집인: 김성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성용
mail: dgynews@hanmail.net / Tel: 053-253-0000 / Fax : 053-253-004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가00016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