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8-12-13 오후 09:25:5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뉴스 > 경산
웹툰으로 만나는 설총의 화왕계 특별전시
설총이 신문왕(신라 제31대 왕)에게 전하려한 메시지를 담은 화왕계,
웹툰으로 재해석
박준범 기자 / 입력 : 2018년 10월 11일(목) 16:39

ⓒ 대구광역일보
설총이 남긴 완전한 글로 그의 문장력과 깊은 학문의 수준을 알려주는 귀중한 자료인 <화왕계>를 웹툰 형식으로 재해석한 특별기획전시회가 오는 16일부터 12월 30일까지 삼성현역사문화관에서 열린다.
 설총은 신라 신문왕 2년(682년)에 설치된 교육기관인 ‘국학(國學)’에서 이두(吏讀)로 풀이한 유교경전을 학생들에게 가르쳐 후대까지 학자들이 높이 받들던 유학자이다. ‘총지(聰智)’라는 이름에서도 알 수 있듯이 총명하고 슬기로우며 일찍이 도(道)를 깨달을 만큼 우수한 인재로 옛날 문헌에서 기록하고 있다.
 그는 신라 3문장(강수, 설총, 최치원)으로 알려질 만큼 뛰어난 문장가로 평가되었지만, 현재 우리가 볼 수 있는 그의 글은 <화왕계>와 <감산사 석조아미타불 입상 조상기> 정도이다. 『삼국사기』에도 “(설총은) 글을 잘 지었으나 세상에 전하는 것이 없다.”라는 기록이 있을 만큼 남아있는 글이 없다.
 <화왕계>는 설총이 신문왕에게 아첨하는 사람을 멀리하고, 정직한 사람을 가까이 두고 나라를 다스려야 함을 ‘꽃을 사람에 비유’한 이야기이다. 꽃의 왕 ‘모란’, 아첨하는 ‘장미’, 볼품은 없지만 진실한 ‘할미꽃’을 내세워 한 나라의 임금은 간사한 신하에게 흔들리지 말고 훌륭한 인재를 모아 나라를 다스려야 함을 강조하였다.
 홍성택 박물관장은 “이번 특별전은 설총이 신문왕에게 들려준 ‘꽃의 왕이 남긴 교훈’을 웹툰(WEBTOON) 형식으로 재해석하여 누구나 쉽게 이해할 수 있고, 어린이와 부모님들이 함께 관람하면서 이야기할 수 있다.”며, “설총이 왜 꽃을 비유해 이런 우화(寓話)를 지었고, 그가 신문왕에게 전하려한 메시지는 무엇이었는지, 그리고 설총이 바라본 이상과 현실 속 교훈을 함께 살펴보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번 특별기획전에서는 지역에서 활동 중인 웹툰 작가가 현대적 느낌으로 재미있게 창작한 <화왕계> 4편도 같이 관람할 수 있으며, ‘웹툰 따라 그리기’ 등 체험도 할 수 있다.
 제3회 삼성현 학술대회 “설총”이 열리는 12일(금)부터 사전 관람이 가능하며, 자세한 사항은 삼성현역사문화관(053-804-7322)로 문의하면 된다.
박준범 기자  
- Copyrights ⓒ대구광역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임종식·김문오 웃었다…선거법..
“김문오가 빚 진 사람은 측근 아닌..
예천이 낳은 신궁 김진호 대한민국 ..
‘기온 뚝 찬바람 쌩쌩’ 경북내륙 ..
'맨발의 디바' 이은미 콘서트 18일 ..
청춘사운드 콘서트 개최
2018 언어문화 개선사업 의성공고, ..
강석호 의원“귀농어·귀촌 ‘..
곽상도 의원 ‘남구 역세권개발지구..
영덕·울진·영양·봉화군 신규 사..
최신뉴스
안동병원 ‘국경 넘은 인술’…건..  
주택·목욕탕 등 대구·경..  
병력동원 집결지·수송로 이상..  
신천대로 역주행 음주운전 입건  
경북 안전도 안동시·영덕군 ..  
대구 열병합발전소 건립 갈등 심화  
대구지역 롯데백화점, 크리스마스 ..  
대구상의, 21세기대구경제포럼 제2..  
경북농협, 연합사업 평가회  
포스코, 휴양시설 확충 그룹사Z..  
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청, 일본 판..  
대구 139개社 중 56.1% ‘北시장 ..  
울릉도 명물 ‘오징어’ 말리기  
장래희망 지형 바뀌었다…1위 운동..  
“신한울 3,4호기 건설 재개하라”..  

회사소개 인사말 윤리강령 광고 윤리강령 구독신청 조직도 광고문의 제휴문의 채용정보 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대구광역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4-86-09341/ 주소: 대구 동구 동대구로85길 60 5층 / 발행인.편집인: 정주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주필
mail: dgynews@hanmail.net / Tel: 053-253-0000 / Fax : 053-253-004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가00016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