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6-16 오후 09:25:13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뉴스 > 경산
경산시 민생탐방 나선 이철우 지사
12일 경산시 방문
다양한 현장목소리
박준범 기자 / 입력 : 2019년 02월 11일(월) 20:48

이철우 경북지사는 12일 시군현장 탐방을 위해 경산시를 방문했다.
이 지사는 국내 게임 소프트웨어 QA(품질보증) 분야 국내 1위로 꼽히며 게임 컨설팅부터 다양한 온라인 토털 설루션 등을 전문적으로 제공하는 게임콘텐츠 전문기업 IGS(주) 경산지사를 찾아 직원들의 노고를 격려하고, 지역의 게임 산업 활성화와 청년 일자리 창출에 관한 현장의 목소리를 청취했다.
또, 지역 게임 콘텐츠 기업 대표와 1인 미디어 크리에이터 등 지역 청년 10여명을 만나 자유로운 대화의 시간을 가지며 어려운 경기 여건 속에서도 지역의 젊은이들이 경북의 내일을 밝히는데 함께 해주기를 부탁했다.
이어 시청 회의실을 방문한 이철우 지사는 최영조 경산시장을 비롯해 지역을 대표하는 도의원, 시의원, 기관단체장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주요 현안 보고와 도정·시정에 대한 지역민들의 다양한 의견들을 청취하며 활발한 토론의 시간을 가졌다.
이 지사는 마지막 일정으로 경산4일반산업단지의 건설 현장을 방문해 공사 현황, 분양률 등 현재까지의 진행 상황을 점검하고 경산1일반산업단지와 경산3일반산업단지 등 노후된 산업단지에 대한 의견을 청취한 뒤 공사 현장을 직접 돌아보며 ‘기업이 입주하고 싶은, 기업하기 좋은 환경’을 만들어가는 데 최선의 노력을 다해줄 것을 당부했다.
이날 최영조 경산시장은 “경산시는 4차산업을 선도하고 기업하기 좋은 도시, 청년의 희망이 꽃 피는 도시를 만들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해 경북의 행복한 새 바람을 일으키는 데 함께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탐방을 마친 이 지사는 “기해년을 맞아 민생의 현장을 찾아 도민의 다양한 목소리를 듣고, 말씀 하나하나를 소중히 여겨 앞으로 침체된 우리 지역의 경제를 살리고 경북의 신바람을 일으키기 위해 열심히 뛰겠다”고 밝혔다.
한편, 경북도는 도민의 목소리를 현장에서 생생하게 듣고 도정에 반영하기 위해 도내 시군 현장 간담회를 계속 이어갈 계획이다.

박준범 기자  
- Copyrights ⓒ대구광역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DGB금융그룹, 100세 시대 실버 일자..
스카우트 155명, U20 준결승에 집중..
대구서 14~16일 수제맥주 축제 열린..
‘구미형 일자리’ LG화학 배터리공..
경주시, “매월 둘째주 토요일은 벼..
구미시정신건강복지센터 생명사랑 ..
영천시, 팔공산 둘레길 조성 박차
대구엑스코 사장, 보수 올리려다 공..
칠곡군의회 제256회 정례회 제2차 ..
울진군 드림스타트, 사이버 폭력예..
최신뉴스
‘친박’ 홍문종 탈당…애국당 공..  
이완영 의원직 상실…칠곡·성주·..  
국회 정상화 또 불발… 한국당 빼..  
대한민국 대표팀 U20 월드컵 사상 ..  
문경시, 글로벌 스포츠 전지훈련장..  
안동·의성·청송 우박 내려 과수 ..  
신규 양수발전소 건설 후보 봉화군..  
‘서러운 노인’ 대구지역 노인학..  
U20 대표팀, 서울광장서 환영대회  
김천시 정책자문단, 주요정책제안&..  
상주시, 상하수도요금 전용 조회납..  
2019 새마을지도자 문경사랑 의식..  
구미시, 수확기 양파 수급안정대책..  
구미국유림관리소, 목재제품 품질..  
의성군, 제2회 행복한 우리가족 사..  

회사소개 인사말 윤리강령 광고 윤리강령 구독신청 조직도 광고문의 제휴문의 채용정보 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대구광역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4-86-09341/ 주소: 대구 동구 동대구로85길 60 5층 / 발행인.편집인: 정주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주필
mail: dgynews@hanmail.net / Tel: 053-253-0000 / Fax : 053-253-004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가00016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