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1-02-25 오후 09:49:0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뉴스 > 경산
스마트 그린물류 규제특구 ‘유치戰’
신경운 기자 / 입력 : 2021년 02월 16일(화) 19:07

경산시가 국내 최대 온라인 쇼핑·물류 기업인 쿠팡의 입주가 예상되는 스마트 그린물류 규제자유특구 지정사업에 대해 거부 방침을 밝혔다. 
반면 구미시와 김천시, 칠곡군 등은 규제자유특구 지정사업 유치를 위해 총력을 쏟고 있다. 16일 경북테크노파크(경북TP)와 경산시 등에 따르면 현 정부는 그린뉴딜과 국가 물류산업혁신 정책의 일환으로 스마트 그린물류 규제자유특구 지정을 추진하고 있다.
지정되는 규제자유특구에 입주하는 물류 기업은 전기화물차와 카고 바이크(전기자전거 일종) 등 친환경 물류수송으로 소비자들에게 물품을 전달한다. 
경북TP는 전기화물차와 카고 바이크가 특화된 물류수송으로 성공하면 자동차부품기업 동반성장 등 엄청난 경제적 효과가 기대된다고 분석했다.  
주무 부처인 중소벤처기업부는 전국 지방자치단체를 대상으로 이번달 말까지 규제자유특구 공모사업 신청을 받고 있다.
경북도와 경북TP는 쿠팡이 경북의 규제자유특구 입주에 가장 적극적인 점을 감안, 경산시와 구미시를 지정 유력 후보도시로 꼽고 두 지자체와 협의를 진행했다.
ⓒ 대구광역일보
도와 경북TP는 규제자유특구 지정기간은 올해부터 2025년까지 4년이고, 경산시가 건축비 등 사업비 400억원(추정치) 내외를 부담하는 방안을 시에 제안했다. 또 경산시 임당역(대구도시철도 2호선) 주차장이나 경산시청 주차장 중 3300㎡를 특구 물류거점 후보지로 제시했다.
그러나 경산시는 경제적 실익이 없다는 등의 이유로 최근 경북도에 ‘유치 불가’ 입장을 통보했다. 시 관계자는 “국토교통부 주관의 스마트시티 확산사업 공모에 집중해야 되는 상황이고, 임당역 주차장이나 시청 주차장이 이미 포화된 상태로 마땅한 규제자유특구 부지도 찾을 수 없는 등 여러 난제들이 있다”고 주장했다. 카고 바이크 운행에 따른 도심 교통불편도 반대 이유로 꼽았다. 
이와 관련, 지역 정치권에서는 “경산시가 굴러온 복을 스스로 걷어찼다. 지역의 자동차부품기업들과 동반성장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를 날렸다”고 거세게 비판했다. 
경북TP 간부는 “쿠팡이 지리적 이점 등으로 경산을 가장 원했으나 거부함에 따라 구미, 김천, 칠곡이 뜨거운 유치 경쟁을 벌이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신경운 기자  
- Copyrights ⓒ대구광역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신라천년 경주 하늘에 쏘아 올린 희..
신현수, 거취 갈림길…靑 ‘폭풍 전..
영주댐 주변 ‘관광화’ 활용방안 ..
의협, 범죄의사 면허취소법 복지위 ..
일본은 ‘죽도의 날’ 조례 즉각 폐..
대구시, ‘제2차 사회적경제 종합발..
미스트롯2 전유진, 포항시 홍보대사..
안동시, 야생동물 피해예방시설 설..
경주 전복 어선 선원 2명 발견…1명..
내연관계 남녀경찰 파면…여성간부..
최신뉴스
코로나19도 고개떨군 제7회 대구광..  
신라천년 경주 하늘에 쏘아 올린 ..  
청도군, 내달 2일 백신접종 시작  
경산 ‘평생학습 배움으로 온(on)..  
구미대-한국로봇융합연구원, 인력 ..  
영천시, 도내 지역 고용 1위 달성  
고령군, 드림스타트 지역자원 후원..  
김천-쿠팡㈜, 첨단물류센터 건립 ..  
구미시장, LG이노텍 신규 투자 요..  
문경시청소년문화의집, 청소년 환..  
안동, 6‧25 전사자 故손중철..  
예천, 제2논공단지 20필지 분양 완..  
의성 기능성 쌀 ‘가바쌀’ 美 수..  
봉화군, 코로나 19 예방접종 준비 ..  
영주세계풍기인삼엑스포, 연기  

회사소개 인사말 윤리강령 광고 윤리강령 구독신청 조직도 광고문의 제휴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대구광역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4-86-09341/ 주소: 대구 동구 동대구로85길 60 5층 / 발행인.편집인: 김성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성용
mail: dgynews@hanmail.net / Tel: 053-253-0000 / Fax : 053-253-004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가00016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