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8-10-21 오후 10:19:37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뉴스 > 여성
교육 수준 높은 여성 짝 만나기 더 어렵다
김진희 기자 / 입력 : 2017년 06월 14일(수) 19:11

ⓒ 대구광역일보
교육 수준이 높은 독신 여성들은 배우자를 만나는 게 훨씬 더 어렵다.
특히 35세 이상 독신 여성들의 사회적 고립과 열악한 복지 수준은 갈수록 심각해지고 있다. 이는 최근 출간된 ‘아일랜드의 성 역할과 가족형성에 대한 태도 변화’라는 책에 나온 연구 결과의 내용이다.
이 책의 연구 결과에 따르면 교육 수준이 높은 독신 여성들은 교육 수준이 낮은 독신 여성들보다 배우자를 만나기가 훨씬 더 어려우며 이 때문에 행복감도 낮다.
독신으로 사는 데 대한 사회적 용인의 수준이 점점 더 높아지고 있는데도, 나이가 든 여성들은 특히 오명의 굴레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책의 저자인 아일랜드 트리니티대학교 마가렛 파인-데이비스 교수(사회학)는 “직장에선 남녀 평등이 늘고 있지만, 여성은 남성과 달리 혼자 선술집에 들어가 편안하게 즐길 수 없다는 인식도 여전히 존재한다“고 지적했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30대 중후반 독신 여성들은 좋은 배우자감이 부쩍 줄고 있음을 절감하는 반면, 같은 연령대의 독신 남성은 좋은 배우자감이 끝없이 공급되고 있음을 느낀다. 남성들은 자기보다 더 어린 배우자를 선택하는 게 일반적이기 때문이다.
또 독신 남녀들은 기혼·동거 남녀들보다 복지수준이 더 낮았고, 사회적 고립이 더 심한 것으로 분석됐다. 독신자의 약 56%는 “현재 아무도 만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이들의 행복감은 “누군가를 만나고 있다”고 밝힌 사람들보다 훨씬 더 낮았다.
파인-데이비스 박사는 “일과 직업의 중요성은 남성의 경우와 다른 방식으로 여성의 개인적인 삶과 선택에 영향을 미친다”고 말했다. 독신 여성들이 결혼할 경우, 직장인과 주부의 두 가지 일을 해야 하므로 직장 내 지위가 떨어질 수 있다는 것이다.
저자는 “워킹 맘들은 미혼 여성보다 능력이 떨어지고 충성도도 더 낮다는 평가를 받았으며 이 때문에 고용과 연봉 결정에서 차별 대우를 당하고 있다”고 밝혔다. 반면 아빠 직장인들은 이런 차별 대우를 전혀 받지 않았고, 자녀가 없는 남성들보다 오히려 더 혜택을 보고 있다는 것.
저자는 “여성들은 생체시계와 노동시장에서의 활발한 활동 지속에 대한 바람 사이에 갇혀 있다”고 분석했다. 그녀는 “이런 요인들이 독신 여성들의 남성 교제와 결혼 및 첫 출산을 늦추고, 독신자 및 무자식 현상을 부추긴다”고 밝혔다.
그녀는 “이런 이유로 인구 감소, 고령인구를 부양하는 능력의 감소, 심리적 복지수준의 저하 등 사회적 문제가 심화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진희 기자  
- Copyrights ⓒ대구광역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농가소득 향상…살맛나는 부강 청도..
10월 20일은 ‘간의 날’ 건강 챙기..
영천문화원, ‘어르신 공연단과 함..
자원봉사로 시작하는 행복한 영천만..
영천경찰서-다문화센터 협업 방문교..
영천시장기 족구대회 성황
경주시, 미니태양광 설치하고 전기..
임산부의 날 기념행사 개최
영천 신녕행복마을팀, 경북도지사기..
영천와인페스타, 달콤한 와인향으로..
최신뉴스
이정은, KB금융스타챔피언십 우승..  
우승과 세계 1위를 하루에… 켑카 ..  
핑크가을 안동 핑크뮬리 그라스원  
“계절이 익어가는, 가을路” 안동..  
대구·경북 사립학교 4년간 법..  
평생 독도 지켜온 김성도씨 세상 ..  
‘영주 금강사 터에서 만난 보물’..  
대구 첫 동물 화장장 건립 주민 반..  
‘민원실 미소천사’ ☺시민..  
대구공항, 활주로 용량 확대 시급  
명품 태권도로 거듭나는 성주군  
탈원전정책으로 공공기관 법인세 7..  
강효상 의원 “대구 노사 평화의 ..  
“한수원‚ 올해 방사성폐기..  
野, 한수원 탈원전 보고서 맹공…..  

회사소개 인사말 윤리강령 광고 윤리강령 구독신청 조직도 광고문의 제휴문의 채용정보 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대구광역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4-86-09341/ 주소: 대구 동구 동대구로85길 60 5층 / 발행인.편집인: 정주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주필
mail: dgynews@hanmail.net / Tel: 053-253-0000 / Fax : 053-253-004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가00016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