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3-21 오후 08:54:57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뉴스 > 여성
광덕 할머니의 꽃자리 / 마더 테레사가 들려준 이야기 / 내 생일도 국경일 하면 안 돼요?
대구광역일보 기자 / 입력 : 2015년 03월 11일(수) 17:02

ⓒ 대구광역일보
▣ 광덕 할머니의 꽃자리
임나라 글/ 백선제 그림 / 아이들판

나직한 목소리로 아름답고 가치 있는 삶에 관해 이야기하는 동화 일곱 편을 소개한다.
70년이 넘도록 상처를 안고 살아온 위안부 할머니 이야기(광덕 할머니의 꽃자리)를 비롯해 아버지를 잃고 엄마를 따라 시골로 이사 온 희수와 부모의 이혼과 재혼으로 새엄마와 사는 혜림(비밀), 아버지의 오랜 투병생활로 시골에서 가난하게 살아가는 욥이(욥이네 울타리), 심장병을 앓는 산골 마을의 솔뫼(하늘 마을의 사랑) 등을 만날 수 있다.

▣ 마더 테레사가 들려준 이야기
에드워드 르 졸리·자야 찰리하 지음
앨런 드러먼드 그림 / 황의방 옮김 / 두레아이들
마더 테레사는 사랑이란 무엇이냐는 질문에 “그것은 언제나 행동에 있지요”라고 답했다. 사랑은 ‘동사입니다’라는 말과 같은 뜻이다. ‘사랑’이라는 말처럼 고귀한 말도 드물지만, 이 말처럼 마구 쓰이는 말도 없다. 그러나 마더 테레사 사랑의 의미는 그대로 살아난다.
‘가난한 사람들의 어머니’ 마더 테레사가 사람들에게 자신의 메시지를 전달할 때 빼놓지 않고 들려주던 이야기 중에서 특히 많은 감동과 교훈을 준 11가지 이야기를 모아 엮었다. 이야기들은 모두 마더 테레사가 일상생활에서 직접 겪은 작고 소박한 일들이지만, 아이들에게 사랑과 친절한 행동이 세상을 얼마나 더 따뜻하고 살기 좋은 곳으로 바꾸어나갈 수 있는지를 전한다.

▣ 내 생일도 국경일 하면 안 돼요?
윤정 글 / 조은애 그림 / 아르볼

‘고조선은 역사상 실제 있었던 나라예요. 그런데 신화 속 단군은 한 인물이 아니라 직위를 나타내는 이름으로 고조선을 지배했던 통치자들을 말하는 거예요. 따라서 1500년 동안 여러 명의 단군이라는 통치자가 나라를 다스렸다는 이야기지요.’(97쪽 이 땅에 나라를 세우다, 개천절-단군 신화에 담긴 뜻을 알자!)
‘세종대왕은 1443년 우리글 훈민정음을 만들었어요. 그리고 1446년 음력 9월에 이를 널리 알렸지요. 한글날은 매년 10월9일로 세종 대왕이 훈민정음을 만들고 알린 것을 기념하고 우리 한글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기 위해 제정된 국경일이에요.’(110쪽 자랑스런 우리 글자를 만들다, 한글날-우리 글자가 탄생한 날) 등 국경일에 대한 모든 것을 설명하고 있다.

대구광역일보 기자  
- Copyrights ⓒ대구광역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현장점검 51일만에 3명 추락사…人..
사람이 찾아오는 의성을 만든다
능력남·미녀, 결혼하면 다 소..
상주향토예능단, 日 미야자키현 방..
축구종합센터 후보지, 경주·상주·..
개나리 만개
공무직 근로자 채용에 필기시험 도..
울진발 강릉행 시외버스 1개 노선 ..
대구 서구, 교통시설 정비, 사고 잦..
친환경농업기반구축 힘 쏟는다
최신뉴스
경주시 원전범시민대책위원회 5차 ..  
포항시, 기업애로 해결 밀착지원  
전찬걸 울진군수, 현장에서 답을 ..  
세종대왕 ㄱㄲㅋ 작명, 초정밀 반..  
울릉군, 새봄맞이 환경정비활동 펼..  
스트레스는 정말 건강에 해로운가?  
이희진 영덕군수, 직원과 소통과 ..  
영덕군, 전체 어린이집 미세먼지 ..  
경산 ‘중산 코오롱하늘채’ 견본..  
영덕군, 관내 위험구역·축제..  
포항시, 자매·우호·교류..  
대성에너지 도시가스서비스센터, 4..  
주낙영 경주시장, 직원과 눈높이 ..  
대구도시철도, 두류역서 ‘파파파 ..  
2월 대구·경북 ‘불황형 흑자..  

회사소개 인사말 윤리강령 광고 윤리강령 구독신청 조직도 광고문의 제휴문의 채용정보 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대구광역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4-86-09341/ 주소: 대구 동구 동대구로85길 60 5층 / 발행인.편집인: 정주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주필
mail: dgynews@hanmail.net / Tel: 053-253-0000 / Fax : 053-253-004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가00016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