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5-20 오후 10:14:4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뉴스 > 여성
통증 방치, 만성 난치성 질환 위험↑
증상 방치 심해지면 수술 불가피
대구광역일보 기자 / 입력 : 2015년 03월 15일(일) 20:42

다양한 형태로 나타나는 ‘통증’은 발병 원인에 따라 치료 방법이 달라진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노화로 인해 몸에 통증이 나타나는 것으로 여기고 방치한다.
하지만 전문의들은 통증 치료가 늦어지면 후유증이 생길 수 있어 증상이 심하지 않을 때 적극 치료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입을 모은다.
김용철 대한통증학회 회장은 “증상이 심하지 않은 통증은 약물이나 물리치료, 운동치료를 통해 증상을 줄일 수 있다. 하지만 증상을 방치해 심해지면 수술을 피할 수 없다”고 밝혔다.
대한통증학회는 1986년 9월 설립, 통증의학 발전을 선도하고 있다. 현재 4000명이 넘는 회원을 보유하고 있으며, 다양한 시민강좌를 통해 통증의 중요성을 알리고 있다.
김 회장은 “100세 시대를 맞아 급격히 고령화 선진화가 진행됨에 따라 통증의학을 필요로 하는 인구가 급증할 것으로 예견한다. 고령의 통증 환자들이 많이 발생하지 않도록 통증 예방 가이드를 마련하고, 약물 치료나 중재적 통증치료에 있어서 고령 통증 환자들에 대한 치료 가이드를 제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통증 질환은 조기치료가 되지 않았을 경우 ‘만성 난치성 질환’으로 진행될 수 있다. 이는 곧 가족에게도 큰 부담으로 이어지기 때문에 통증이 지속된다면 통증치료 전문의에게 상담 받아야 한다”고 전했다.

대구광역일보 기자  
- Copyrights ⓒ대구광역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6월 축구 A매치 호주·이란전 ..
“사랑으로 이끌어주신 선생님 큰 ..
고령군 대가야읍 파크골프장 개장
박진감 넘치는 소싸움
원추의 '오늘의 운세' 2019년 5월20..
경북교육청, 4차 산업시대 눈과 귀..
영양군 문화시설사업소, 분재 가꾸..
동대구농협, 영대병원역지점 이전 ..
태권도, 맨체스터 세계선수권 첫날 ..
中 난핑시 우호대표단, 경주 방문
최신뉴스
대구교육청, 어린이 재난안전 종합..  
영진전문대, 사제지간 소통의 장  
꿀 채밀량 역시 최고…장원벌 확대..  
“내년부터 대기오염 기준강화, 대..  
대구대, ‘한·일대학 3+1’ M..  
도 농기원, 과수 돌발해충 공동방..  
道, 위생용품 첫 합동단속  
경북도, 4차 산업혁명 이끄는 중소..  
안동시 ‘서울국제식품산업대전’ ..  
한국장학재단, 미래인재 양성 기여  
청송군, 하반기 외국인계절근로자 ..  
경북교육청, 단 한 명도 놓치지 않..  
교육부 사학비리 정조준…경북대 ..  
안동 전통한옥 체험하러 오세요  
영주시, 취약계층 의료안전망 구축..  

회사소개 인사말 윤리강령 광고 윤리강령 구독신청 조직도 광고문의 제휴문의 채용정보 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대구광역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4-86-09341/ 주소: 대구 동구 동대구로85길 60 5층 / 발행인.편집인: 정주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주필
mail: dgynews@hanmail.net / Tel: 053-253-0000 / Fax : 053-253-004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가00016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