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3-21 오후 08:54:57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뉴스 > 여성
통증 방치, 만성 난치성 질환 위험↑
증상 방치 심해지면 수술 불가피
대구광역일보 기자 / 입력 : 2015년 03월 15일(일) 20:42

다양한 형태로 나타나는 ‘통증’은 발병 원인에 따라 치료 방법이 달라진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노화로 인해 몸에 통증이 나타나는 것으로 여기고 방치한다.
하지만 전문의들은 통증 치료가 늦어지면 후유증이 생길 수 있어 증상이 심하지 않을 때 적극 치료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입을 모은다.
김용철 대한통증학회 회장은 “증상이 심하지 않은 통증은 약물이나 물리치료, 운동치료를 통해 증상을 줄일 수 있다. 하지만 증상을 방치해 심해지면 수술을 피할 수 없다”고 밝혔다.
대한통증학회는 1986년 9월 설립, 통증의학 발전을 선도하고 있다. 현재 4000명이 넘는 회원을 보유하고 있으며, 다양한 시민강좌를 통해 통증의 중요성을 알리고 있다.
김 회장은 “100세 시대를 맞아 급격히 고령화 선진화가 진행됨에 따라 통증의학을 필요로 하는 인구가 급증할 것으로 예견한다. 고령의 통증 환자들이 많이 발생하지 않도록 통증 예방 가이드를 마련하고, 약물 치료나 중재적 통증치료에 있어서 고령 통증 환자들에 대한 치료 가이드를 제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통증 질환은 조기치료가 되지 않았을 경우 ‘만성 난치성 질환’으로 진행될 수 있다. 이는 곧 가족에게도 큰 부담으로 이어지기 때문에 통증이 지속된다면 통증치료 전문의에게 상담 받아야 한다”고 전했다.

대구광역일보 기자  
- Copyrights ⓒ대구광역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현장점검 51일만에 3명 추락사…人..
사람이 찾아오는 의성을 만든다
능력남·미녀, 결혼하면 다 소..
상주향토예능단, 日 미야자키현 방..
축구종합센터 후보지, 경주·상주·..
개나리 만개
공무직 근로자 채용에 필기시험 도..
울진발 강릉행 시외버스 1개 노선 ..
대구 서구, 교통시설 정비, 사고 잦..
친환경농업기반구축 힘 쏟는다
최신뉴스
경주시 원전범시민대책위원회 5차 ..  
포항시, 기업애로 해결 밀착지원  
전찬걸 울진군수, 현장에서 답을 ..  
세종대왕 ㄱㄲㅋ 작명, 초정밀 반..  
울릉군, 새봄맞이 환경정비활동 펼..  
스트레스는 정말 건강에 해로운가?  
이희진 영덕군수, 직원과 소통과 ..  
영덕군, 전체 어린이집 미세먼지 ..  
경산 ‘중산 코오롱하늘채’ 견본..  
영덕군, 관내 위험구역·축제..  
포항시, 자매·우호·교류..  
대성에너지 도시가스서비스센터, 4..  
주낙영 경주시장, 직원과 눈높이 ..  
대구도시철도, 두류역서 ‘파파파 ..  
2월 대구·경북 ‘불황형 흑자..  

회사소개 인사말 윤리강령 광고 윤리강령 구독신청 조직도 광고문의 제휴문의 채용정보 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대구광역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4-86-09341/ 주소: 대구 동구 동대구로85길 60 5층 / 발행인.편집인: 정주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주필
mail: dgynews@hanmail.net / Tel: 053-253-0000 / Fax : 053-253-004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가00016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