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8-10-21 오후 10:19:37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뉴스 > 여성
18-24세 여성 10명 중 7명 여드름흉터로 스트레스
증상 심하면 우울증…
손으로 짜거나 긁기 금물
뉴스1 기자 / 입력 : 2016년 11월 06일(일) 20:44

ⓒ 대구광역일보
우리나라 18-24세 여성 10명 중 7명은 여드름흉터로 스트레스를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6일 SK플래닛 설문조사 플랫폼인 틸리언(Tillion)에 따르면 전국 18-24세 여성 800명을 상대로 ‘여드름흉터’에 대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76.5%(612명)가 스트레스를 받거나 고민한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얼굴에 생긴 여드름흉터로 스트레스를 받은 18-24세 여성 612명의 60.1%(368명)가 꼽은 스트레스 유형은 자신감 하락과 대인관계, 이성교제 등 다양했다.
여드름흉터는 외모에 민감한 젊은 여성들일수록 정신적 스트레스뿐 아니라 우울증 같은 심각한 증상으로도 이어질 수 있다.
여드름은 사춘기 시절 누구나 한 번쯤 겪는 증상이지만 치료가 부실하면 염증이 반복적으로 생겨 얼굴 흉터로 남는다.
국민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지난해 여드름 환자 수는 11만758명으로 이 중 20대 이상이 7만4544명으로 전체 67.3%를 차지했다. 여드름 환자 10명 중 7명이 성인인 셈이다.
한번 흉터가 생긴 여드름은 많은 시간과 노력이 필요하기 때문에 사전에 관리하는 노력이 필요하다. 오염된 손으로 여드름을 짜거나 손톱으로 긁는 행동은 절대 금물이다. 무리하게 여드름을 짜면 피부세포가 손상돼 흉터가 생길 수 있다.
여드름이 생기는 이유는 유전적 요인뿐 아니라 환경요인도 관련이 깊다. 기름이 지나치게 많거나 모공을 막는 화장품, 마찰이나 기계적인 자극, 스트레스가 여드름을 일으키거나 증상을 악화시킨다.
얼굴에 여드름이 생겼다면 절대 손으로 만지지 말고 항균 효과가 있는 벤조일과산화물 등이 함유된 세안제를 사용하면 도움이 된다.
각질제거 제품을 과도하게 사용하면 피부에 물리적인 자극을 줘 오히려 상태가 나빠진다. 하루에 두 번 부드러운 세안제를 사용해 얼굴을 씻은 뒤 여드름 치료제를 바르는 것이 좋다.
이런 노력에도 흉터가 생긴다면 병원을 방문해 전문의 상담을 받고 적절한 치료법을 찾아야 한다.
시중에는 동아제약이 판매하는 노스카나겔 등 다양한 여드름 치료제가 사용되고 있다. 이런 여드름 치료제는 약국에서 손쉽게 구입할 수 있다.
뉴스1 기자  
- Copyrights ⓒ대구광역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농가소득 향상…살맛나는 부강 청도..
10월 20일은 ‘간의 날’ 건강 챙기..
영천문화원, ‘어르신 공연단과 함..
자원봉사로 시작하는 행복한 영천만..
영천경찰서-다문화센터 협업 방문교..
영천시장기 족구대회 성황
경주시, 미니태양광 설치하고 전기..
임산부의 날 기념행사 개최
영천 신녕행복마을팀, 경북도지사기..
영천와인페스타, 달콤한 와인향으로..
최신뉴스
이정은, KB금융스타챔피언십 우승..  
우승과 세계 1위를 하루에… 켑카 ..  
핑크가을 안동 핑크뮬리 그라스원  
“계절이 익어가는, 가을路” 안동..  
대구·경북 사립학교 4년간 법..  
평생 독도 지켜온 김성도씨 세상 ..  
‘영주 금강사 터에서 만난 보물’..  
대구 첫 동물 화장장 건립 주민 반..  
‘민원실 미소천사’ ☺시민..  
대구공항, 활주로 용량 확대 시급  
명품 태권도로 거듭나는 성주군  
탈원전정책으로 공공기관 법인세 7..  
강효상 의원 “대구 노사 평화의 ..  
“한수원‚ 올해 방사성폐기..  
野, 한수원 탈원전 보고서 맹공…..  

회사소개 인사말 윤리강령 광고 윤리강령 구독신청 조직도 광고문의 제휴문의 채용정보 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대구광역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4-86-09341/ 주소: 대구 동구 동대구로85길 60 5층 / 발행인.편집인: 정주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주필
mail: dgynews@hanmail.net / Tel: 053-253-0000 / Fax : 053-253-004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가00016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