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7-12-13 오후 09:26:43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뉴스 > 경제
농식품부, 친환경농장 살충제 사용 알고도 숨겨
홍문표 의원 “결과적으로 농식품부가 살충제 사용 권장한 셈”
뉴스1 기자 / 입력 : 2017년 10월 12일(목) 20:18

ⓒ 대구광역일보
농림축산식품부가 친환경 산란계 농장에서 사용 금지된 살충제를 사용하는 것을 확인하고도 관련 사실을 숨겨온 것으로 드러났다.    
12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홍문표 자유한국당 의원이 농식품부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살충제 달걀’ 파동이 있기 전인 지난 3월 친환경 산란계 농가 681곳 전화조사를 통해 15곳에서 사용 금지된 ‘와구프리’ 등 살충제를 사용한 사실을 확인했다.   
그러나 농식품부는 이를 알고도 해당 농가에 구두로 주의 조치만 한 뒤 살충제 검출여부 조사는 하지 않고 관련 사실을 숨겨온 것으로 확인됐다.   
실제로 당시 살충제를 사용한 농가 중 2곳은 지난 8월에 농식품부가 전수 조사한 농장 중에 비페트린이 검출된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는 지난해 10월 고시 개정으로 친환경농장에서 농약 사용을 금지하고 있다.  
또한 농식품부는 지난해 11월 산란계 농가들에 최초로 닭 진드기 관련 교육을 하면서 ‘와구프리’ 제조 기업인 동부팜한농 수의사를 강사로 초빙해 자사 제품 사용법 등에 대해 교육한 것으로 확인됐다.
당시 강의 자료에 따르면 강사는 자사제품을 전계사에 걸쳐 뿌려야만 효과가 있다고 홍보했을 뿐 친환경농가에서 사용하면 안 된다는 내용은 포함되지 않았다.    
홍문표 의원은 “농식품부가 지난 3월에 살충제 사용 농가를 정밀검사 하고 대책을 마련했다면 지금처럼 산란계 농가와 소비자가 피해를 보지 않았을 것”이라며 “결과적으로 농식품부가 살충제 사용을 권장을 한 셈”이라고 말했다.
뉴스1 기자  
- Copyrights ⓒ대구광역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성계화 달성시설공단 경영본부장 주..
영천 ‘별빛촌 스타들의 빛나는 하..
내년 6·13 지선…달성군수 부..
영천시농민회, 직접 재배한 쌀 경로..
영천시, 국비 89억원 확보…교육사..
달성 유스호스텔 행사 공무원 개입..
영천 ‘평화의 소녀상’ 제막식 가..
예천군수‚ 2017대한민국 최고..
김문오 달성군수 송해공원 매점 불..
백신애문학상에 나여경 소설집 ‘포..
최신뉴스
경북도립대, 국제적정기술디자인대..  
경북교육청, 3년 연속 최우수 교육..  
대구교육청, 사회복지시설 4곳 위..  
금오공대 윤성호 교수, 중소벤처기..  
경일대, 경북지역 다문화가족 지원..  
대구과학대 간호학과, ‘3주기 5년..  
영진전문대학, 중국에 한국문화 알..  
경주 원화로 에너지절약형 간판개..  
신세계 백화점‚ 대구서 ‘성..  
포항 친환경농산물, 대구 들안길 ..  
경주시, 2018년 1분기 도로굴착사..  
11.15 지진 피해 의연금 전액 포항..  
제20회 호미곶한민족해맞이축전 중..  
대구·경북 최강한파 기승…  
경북 산림 17년간 소나무재선충 감..  

회사소개 인사말 윤리강령 광고 윤리강령 구독신청 조직도 광고문의 제휴문의 채용정보 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대구광역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4-86-09341/ 주소: 대구광역시 중구 동성로 5길 25 8층 / 발행인.편집인: 정주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주필
mail: dgynews@hanmail.net / Tel: 053-253-0000 / Fax : 053-253-004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가00016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