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7-12-13 오후 09:26:43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뉴스 > 경제
우체국, 2017 한국산업 고객만족도 1위
공공서비스부문 19년 연속 1위
전국 3500여개 우체국 네트워크
활용 통해 고객만족경영을 실현
김진희 기자 / 입력 : 2017년 10월 12일(목) 20:23

↑↑ 강성주 경북지방우정청장이 ‘추석맞이 행복나눔 무료급식 봉사활동’으로 어르신들에게 식사를 대접하고 있다.
ⓒ 대구광역일보
강성주 경북지방우정청장은 12일 2017년도 한국산업의 고객만족도(KCSI) 조사에서 우정사업본부가 공공서비스부문 19년 연속 1위에 선정됐다고 밝혔다.
한국능률컨설팅이 주관하는 한국산업의 고객만족도(KCSI) 조사는 소비자에게 제공되고 있는 각 기업의 상품 및 서비스에 대한 고객의 만족 정도를 나타내는 종합지수로 해당 서비스를 이용한 경험이 있는 고객이 직접 평가해 선정한다.
우체국은 전국적인 네트워크를 활용해 고품질의 고객중심 서비스를 국민들에게 제공해 고객만족도 조사에서 1위를 차지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최상의 우편물류시스템(Pos톤Ne톤) 운영을 통해 고객은 우체국창구, 인터넷우체국과 누리집, 스마트폰(포스트톡)으로 우편물 접수부터 운송, 배달까지 언제 어디서나 편리하게 이용하고 확인할 수 있다.
또한 우체국은 고객중심의 우체국 이용환경 조성 및 전문적인 서비스 제공, 끊임없는 서비스 제도개선 등 공공서비스를 선도하는 고품질의 우정서비스 구현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특히 2003년부터 정부기관 최초로 서비스하고 있는 우체국콜센터(1588-1300)는 우체국택배 신청 등 접수서비스는 물론 우체국 이용과 관련된 민원상담으로 다양한 현장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고 있다.
무엇보다도 우체국은 정부기관으로서 예금, 보험 등 서민금융 지원으로 생활안정에 기여하고 있으며 농어촌 지역 및 소외계층의 복지수준 향상에도 큰 역할을 했다.
↑↑ 경북지방우정청은 영덕군 영해면에서 ‘사랑의 집수리’ 봉사활동을 펼쳤다.
ⓒ 대구광역일보
김장과 도시락 및 연탄배달, 무료급식지원, 소년소녀가장 생활비 지원, 집수리를 도와주는 우체국 행복나눔 봉사단을 운영하고, 소아암 환자 지원, 휠체어농구대회 개최 등 공공복지 사각지대에 놓인 사회소외계층에 대한 사회안전망 기능 강화를 위해 노력했다.
강성주 경북지방우정청장은 “고객의 변함없는 믿음과 사랑에 감사드린다”며 “고객의 소리에 귀 기울여 대구·경북지역의 고품질 우정서비스 제공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진희 기자  
- Copyrights ⓒ대구광역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성계화 달성시설공단 경영본부장 주..
영천 ‘별빛촌 스타들의 빛나는 하..
내년 6·13 지선…달성군수 부..
영천시농민회, 직접 재배한 쌀 경로..
영천시, 국비 89억원 확보…교육사..
달성 유스호스텔 행사 공무원 개입..
영천 ‘평화의 소녀상’ 제막식 가..
예천군수‚ 2017대한민국 최고..
김문오 달성군수 송해공원 매점 불..
백신애문학상에 나여경 소설집 ‘포..
최신뉴스
경북도립대, 국제적정기술디자인대..  
경북교육청, 3년 연속 최우수 교육..  
대구교육청, 사회복지시설 4곳 위..  
금오공대 윤성호 교수, 중소벤처기..  
경일대, 경북지역 다문화가족 지원..  
대구과학대 간호학과, ‘3주기 5년..  
영진전문대학, 중국에 한국문화 알..  
경주 원화로 에너지절약형 간판개..  
신세계 백화점‚ 대구서 ‘성..  
포항 친환경농산물, 대구 들안길 ..  
경주시, 2018년 1분기 도로굴착사..  
11.15 지진 피해 의연금 전액 포항..  
제20회 호미곶한민족해맞이축전 중..  
대구·경북 최강한파 기승…  
경북 산림 17년간 소나무재선충 감..  

회사소개 인사말 윤리강령 광고 윤리강령 구독신청 조직도 광고문의 제휴문의 채용정보 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대구광역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4-86-09341/ 주소: 대구광역시 중구 동성로 5길 25 8층 / 발행인.편집인: 정주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주필
mail: dgynews@hanmail.net / Tel: 053-253-0000 / Fax : 053-253-004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가00016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