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8-12-11 오후 04:08:3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뉴스 > 경제
“집값 올라도, 지갑 안 열려…무주택·고령층 소비 위축”
집값 상승-소비 진작 ‘자산효과’ 마이너스일 가능성
주거비 부담 확대로 무주택 가구 소비 위축시켜
노후 대비하는 고령층 지갑 닫아 자산효과 상쇄
뉴시스 기자 / 입력 : 2018년 12월 06일(목) 20:58

ⓒ 대구광역일보
집값이 오르면 소비가 늘어나는 이른바 ‘자산효과’가 실제로는 미미하거나 마이너스일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집이 있더라도 소득이 불안정한 청년층과 고령층을 중심으로는 소비증대 효과가 크지 않을 뿐더러 무주택 가구의 소비를 오히려 위축시켜 자산효과를 제약하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6일 한국은행의 2018년 11월호 조사통계월보에 실린 ‘주택자산 보유의 세대별 격차가 소비에 미치는 영향’ 논고(이승윤 한은 조사국 과장, 최영우 조사역 작성)에 따르면 청년층, 고령층을 중심으로 무주택가구의 자산효과가 감소하는 등 주택가격 변동이 소비에 미치는 영향은 크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보고서가 2013~2016년중 주택자산을 보유한 가구와 그렇지 않은 가구를 대상으로 집값 상승이 세대별 소비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한 결과다.
통상 집값 상승은 부(富)의 효과로 소비를 진작시키는 것으로 알려져있다. 물론 연구 결과 집값이 오르면 주택보유가구의 소비를 일정 부분 늘리는 효과는 있었다. 집값 상승률이 1%p 올라갈 때 이들 가구의 소비 증가율도 약 0.02%p 확대되는 것으로 분석됐다.
그러나 세대별로 차이가 났다. 청년층 소비 증가율은 0.02%p 감소했고, 고령층 소비도 0.021%p 증가에 그쳐 중·장년층(0.034%p) 수준에 비해 상대적으로 작게 나타났다.
보고서는 “청년층은 빚 상환 부담이나 미래 주택확대 계획으로 저축을 늘려 소비를 하지 않고, 고령층은 노후 대비 등으로 소비를 유보하는 경향이 있다”고 설명했다.
더욱이 주택자산 보유구조가 고령층을 중심으로 확대되고 있어 자산효과의 발목을 잡을 수 있다는 지적이다.
주택관련 부동산을 보유한 비중은 중·장년층의 경우 2013년 53.5%에서 2017년 51.7%로 줄었으나 고령층은 같은 기간 31.6%에서 36.4%로 늘어난 상황이다.
집값 상승이 무주택 가구의 소비에는 아예 마이너스 영향을 미쳤다. 집값 상승률이 1%p 확대될 때 무주택가구의 소비 증가율은 0.246%p 하락했다.
그중에서도 고령층의 소비증가율은 가장 큰 폭인 0.495%p 떨어졌고, 뒤를 이어 청년층도 0.448%p 내려갔다. 상대적으로 소득이 높은 중·장년층의 소비마저도 0.037%p 하락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집값 상승이 주거비 확대로 이어져 소비에 쓸 여력을 감소시킨 탓이다.
현재 우리나라의 무주택가구 비중은 지난해 통계청 자료 기준 전체 가구의 44.1%에 달하고 있다. 전체 가구의 절반에 달하는 만큼 집값 상승이 소비 위축으로 이어질 소지도 크다는 얘기다.
보고서는 “최근 자산효과가 큰 중·장년층의 주택보유 비중 축소로 집값 상승에 따른 소비진작 효과가 감소한 것으로 보인다”며 “무주택 가구의 마이너스 영향까지 고려하면 총 자산효과는 매우 작거나 마이너스일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뉴시스 기자  
- Copyrights ⓒ대구광역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김문오가 빚 진 사람은 측근 아닌..
임종식·김문오 웃었다…선거법..
‘내 성적으로 어디갈까’…입시설..
대구 최초 ‘동인아파트’ 영화속에..
지역난방 20년 이상 노후 열수송관 ..
시민안전테마파크 교육부 주관 공모..
예천이 낳은 신궁 김진호 대한민국 ..
‘기온 뚝 찬바람 쌩쌩’ 경북내륙 ..
나를 공격하는 나쁜 면역세포…국내..
사랑의 김장담그기 행사 ‘훈훈’
최신뉴스
경북도개발공사, 사랑의 연탄 15만..  
한국뇌연구원, 제3대 원장 서판길 ..  
공군 11전투비행단 제36대 단장에 ..  
영덕·울진·영양·봉화군 신규 사..  
북한산 석탄 반입 4명 기소  
혹한 속 일감 줄어든 대구 인력시..  
임종식·김문오 웃었다…선거..  
용암온천 대표 등 5명 검찰 송치  
대구교육청, 내년 고교 입학금 면..  
김천시 “KTX 구미역 정차 추진 철..  
이재하 대구상의 회장, 현 정부 정..  
포항시, 지역거점 항공사 유치 암..  
道, ‘SNS 마케팅’ 교육 소자본 ..  
가스공사, 연료전지 설치로 에너지..  
작년 신생기업, ‘부동산업’ 비중..  

회사소개 인사말 윤리강령 광고 윤리강령 구독신청 조직도 광고문의 제휴문의 채용정보 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대구광역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4-86-09341/ 주소: 대구 동구 동대구로85길 60 5층 / 발행인.편집인: 정주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주필
mail: dgynews@hanmail.net / Tel: 053-253-0000 / Fax : 053-253-004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가00016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