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6-24 오후 10:27:1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뉴스 > 경제
대구 ‘강북 태왕아너스 더퍼스트’ 인기몰이
공개 3일만에 1만700여명 방문
합리적 분양가, 상품성까지 갖춘
단지로 입소문 연일 방문객 증가
17일 특별공급, 18일 1순위 청약
최경수 기자 / 입력 : 2019년 04월 14일(일) 21:23

ⓒ 대구광역일보
정부의 부동산 규제로 지방 부동산시장이 다소 위축되는 가운데서도 상품성과 합리적 분양가를 책정한 단지에서는 여전히 인기몰이를 하고 있다.
지난 12일 성서에 견본주택을 공개한 ‘강북 태왕아너스 더퍼스트’ 견본주택에는 14일까지 3일간 1만7000여명의 방문객이 몰렸다.
칠곡지역과 다소 거리가 떨어진 성서 IC 근처에 견본주택이 위치해 소비자가 방문하기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관심이 높았다.
특히 첫 날 견본주택을 보고간 고객들을 중심으로 상품이 괜찮다는 입소문이 나면서 연일 방문객 숫자는 늘어났으며 14일에는 궂은 날씨에도 불구하고 견본주택을 방문객이 전일에 비해 증가했다.
분양관계자는 “모델하우스가 먼거리에 있어 칠곡지역과 모델하우스를 연결한 셔틀버스를 1시간 마다 운행하는 데도 자리가 모자라 업무용 미니밴 2대까지 추가편성해서 운행하고 있다”며 “칠곡지역에 3년만에 있는 신규분양이라 고객들의 관심이 높은 것 같다” 고 현장분위기를 전했다.
아울러 “칠곡지구가 주거만족도가 높은 지역의 대표 주거지역이면서도 10년이상 노후아파트 비율이 90% 정도를 차지해 신규아파트에 대한 수요욕구가 강한 점도 인기를 누리고 있는 이유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지역의 한 부동산 전문가는 “입지여건이 다소 떨어지는 외곽지의 경우 다소 주춤하는 경향을 보이지만 역세권 아파트, 교육환경 등 입지여건이 좋은 아파트의 경우 여전히 시장에서 강세를 보이고 있다” 며 “지난해 공급량이 많아 일시적으로는 조정이 있겠지만 2017년에 부족했던 공급량을 채운 것으로 거시적으로 보면 공급과잉은 아니라는 시각이 우세하다”고 분석했다.
한편 ‘강북 태왕아너스 더퍼스트’의 청약일정은 오는 17일 특별공급을 시작으로 18일에 1순위 청약이 예정돼 있다.
㈜태왕의 분양소장은 “역세권, 초품아, 도보생활 아파트로 표현되는 좋은 입지와 10년 이상된 노후 아파트의 비율이 90% 이상인 칠곡 3지구의 풍부한 수요를 감안하면 청약율은 높을 것”으로 예상했다.
대구시 달서구 장기동 119-8번지에 견본주택이 마련돼 있다.(분양문의: 053-314-7300)
최경수 기자  
- Copyrights ⓒ대구광역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KIA 타이거즈, 이범호 은퇴
원추의 '오늘의 운세' 2019년 6월19..
청송군 ‘어른친구와 함께 하는 문..
원추의 '오늘의 운세' 2019년 6월18..
가스公, 강원지역 산불 피해기업 특..
칠곡군 학생 ‘천안함 챌린지’ 열..
영주시, 자매도시 초청 친선 생활체..
“버릇 없다”…후배 감금·집..
경주시 물 정화기술, 베트남 수 처..
해외자매도시 공무원 초청 ‘한국어..
최신뉴스
대구한의대, 대한민국 한방엑스포 ..  
대구가톨릭대병원 박기영 교수, 한..  
재미있는 수학~ ‘가족 수학 캠프..  
독도사랑 한국어 말하기대회  
경북교육청, 교육재정안정화기금 1..  
상주시, 경로당관리시스템 구축 본..  
구미시, 우리가족 명랑운동회 열려  
통합신공항 중단 촉구 ‘파장’  
군위군, 체납우수사례 발표대회 ‘..  
“69년 지나도 잠 못 드는 유해”  
해병대구미시전우회, 수난구조활동..  
김천시, 샤인머스켓포도로 수출 길..  
영화·드라마 촬영하기 좋은 ..  
“안동시 누구를 위한 직제개편인..  
김천시, 가축사육 제한구역 확대 ..  

회사소개 인사말 윤리강령 광고 윤리강령 구독신청 조직도 광고문의 제휴문의 채용정보 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대구광역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4-86-09341/ 주소: 대구 동구 동대구로85길 60 5층 / 발행인.편집인: 정주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주필
mail: dgynews@hanmail.net / Tel: 053-253-0000 / Fax : 053-253-004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가00016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