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2-19 오후 09:29:5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뉴스 > 경제
대구시, 도쿄올림픽 글로벌 전지훈련 메카로 ‘우뚝’
육상, 사격, 핸드볼 등 우즈베키스탄
쿠웨이트, 태국, 인도 등과 협의 중
올림픽 관련 다양한 종목서 국내·외
최정상급 전지훈련팀 유치에 총력
조여은 기자 / 입력 : 2020년 01월 12일(일) 20:52

↑↑ 한체대 사격팀 대구국제사격장에서의 동절기 훈련 모습
ⓒ 대구광역일보
대구시가 2020도쿄올림픽 참가하는 해외국가대표팀을 적극 유치해 글로벌 전지훈련 메카로 우뚝서고 있다.
지난 10일 대구시에 따르면 해마다 국제육상지도자 교육과정을 비롯한 육상 꿈나무 선수와 국가대표 후보선수 동·하계 전지훈련을 유치해 왔다.
현재 육상 꿈나무 선수 80명, 국가대표 후보 선수 50여명이 육상진흥센터에서 동계 전지훈련을 하고 있다. 
국군체육부대 및 국가대표 후보선수단 등 2300여명의 최정상 전지훈련팀을 유치해 온 대구국제사격장에서는 지난해 12월부터 50여일간 30여명의 한국체대 사격 선수들이 훈련 중이다.
또한 지난 6일부터 서울지역 사회인 야구팀 25명과 성동구와 중랑구 유소년 야구팀 60여명이 시민생활스포츠센터 및 시민운동장 등에서 전지훈련 중이며 서울시 유소년 야구연맹과도 유치를 협의 중에 있다.
이처럼 육상, 사격, 야구, 배구, 씨름, 테니스 등 많은 종목에서 650여명의 선수들이 올 겨울 동계 전지훈련을 위해 대구를 찾고 있다.
2020 도쿄올림픽을 앞두고 지난 2011년 후쿠시마 원전사고로 인한 방사능 안전성 논란으로 각국 선수단의 불안감이 커지면서 전지훈련지로 우리나라가 떠오르는 가운데 시는 국제수준의 시설, 팸투어, 훈련파트너 섭외 등 타 지자체와 차별된 다양한 강점을 내세워 해외국가대표 전지훈련팀을 적극 유치할 계획이다.
도쿄올림픽에 앞서 중국 난징에서 개최될 2020난징세계실내육상선수권대회(3월 13~15일)에 참가하는 폴란드와 슬로바키아 육상 국가대표팀 30여명이 대구에서 훈련할 예정이다.
또 2020도쿄올림픽과 관련해 육상, 사격, 핸드볼 등 종목들에서 쿠웨이트, 우즈베키스탄, 태국, 인도 등과 협의 중이다.
대구시 박희준 문화체육관광국장은 “전지훈련팀을 유치하면 지역경제 활성화와 국제스포츠도시 대구 브랜드 가치를 높일 수 있다”며 “2020년 도쿄올림픽에 앞서 다양한 종목에서 국내·외 최정상급 전지훈련팀 유치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조여은 기자  
- Copyrights ⓒ대구광역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계명문화대, 지역 中企와 함께 문화..
대구서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영덕군, 코로나19 확산방지 한 긴급..
대구 첫 확진자 접촉시설 모두 폐쇄
질병관리본부 “새로운 국면을 맞았..
中 유학생 전원 기숙사 격리 결정
대구시, POST코로나19 대비 관광비..
경북도, 북부권 발전전략 수립 추진
코로나19, 영천 37번 확진자 진량 ..
경북도, 차세대방사광가속기 포항 ..
최신뉴스
의성군, 국가지질공원 후보지 예비..  
쌀케이크‧쌀식빵…변신 거듭..  
구미시, 금오공고 주차장 조성R..  
문경시, 소규모 사업장 대기오염 ..  
“김천! 변화의 시작 알리다”  
구미시, 전국체전 성공개최 세부추..  
영덕군 ‘사랑의 헌혈운동’  
울진군, 머위생산으로 새로운 소득..  
대구 도시 봉쇄는 없다  
울릉군 초‧중학생 20명 美어..  
이명박 전대통령 2심 징역 17년…..  
‘슈퍼 전파자’ 지역 확진 급증에..  
포항시, ‘코로나19’ 지역유입 차..  
황교안 “대구 10여명 확진자 발생..  
경주시, ‘청년 新골든 창업특구 ..  

회사소개 인사말 윤리강령 광고 윤리강령 구독신청 조직도 광고문의 제휴문의 채용정보 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대구광역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4-86-09341/ 주소: 대구 동구 동대구로85길 60 5층 / 발행인.편집인: 김성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성용
mail: dgynews@hanmail.net / Tel: 053-253-0000 / Fax : 053-253-004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가00016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