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7-09 오후 11:19:4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뉴스 > 경제
‘대구용산자이’, 6월 2일부터 청약 접수
지하 4층, 지상 최고 45층 4개동
최경수 기자 / 입력 : 2020년 05월 24일(일) 21:38

ⓒ 대구광역일보
GS건설이 달서구 용산동 208-34번지 일원에 공급예정인 ‘대구용산자이’ 429세대가 22일(금), 사이버 견본주택을 공개하고 본격 분양에 들어간다. 이 단지의 건축규모는 지하 4층, 지상 최고 45층 4개동이다.
공급면적별 세대수는 전용면적 기준 84㎡A타입 117가구, 84㎡B 타입 117가구, 84㎡C 타입 117가구, 100㎡ 78가구 등 모두 429가구로 구성된다.
‘대구용산자이’는 올해 대구지역에서 분양한 단지 중 최고 경쟁률을 보인 ‘청라힐스 자이’의 평균 141.39대 1의 기록을 갈아치울지가 벌써부터 소비자들의 관심거리다.
특히 ‘청라힐스 자이’ 는 지난 19일 실시한 전용면적 84㎡B 2가구에 대한 무순위 청약에서 4만3645명 접수했다고 알려지면서 ‘자이’ 브랜드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은 더욱 높아진 상태다.
이처럼 소비자들이 대거 몰린 배경에는 국토교통부가 예고한 지방광역시 전매제한 강화 정책이 오히려 호재로 작용하고 있다는 평가가 지배적이다.
8월 이후부터 기존 6개월이면 가능했던 전매제한 기간이 소유권 이전 등기시까지로 강화되면서 규제 전에 ‘똘똘한 한 채’를 분양받기 위한 쏠림현상이 현실화되고 있다는 얘기다.
사실상 부동산 투자의 막차를 절대 놓치지 않겠다는 소비자들의 심리가 반영된 결과다.
『대구용산자이』의 입지는 대구사람이라면 다 아는 최고의 입지를 자랑한다.
이미 신흥 도심으로 자리잡은 죽전네거리 인근에 위치하며, 달구벌대로와 도시철도 2호선의 장점을 그대로 물려받았다.
여기에다 대구시 신청사 이전과 내년 개통예정인 서대구 고속철도역 등의 호재에 힘입어 미래가치에 대한 전망 또한 밝다.
지역의 한 부동산 전문가도 “지방광역시 전매제한 강화 등 정부의 고강도 부동산 규제정책이 예고되고 있는 상황에서 소비자 입장에서는 6개월 후 전매가 가능한 ‘똘똘한 한 채’에 대한 수요가 폭증하는 단계”라며 “입지, 교통, 브랜드 등 뭐 하나 빠질 게 없는 뛰어난 단지들에 대한 청약열기는 당분간 상당히 뜨거울 것”으로 예상했다.
한편 ‘대구용산자이’의 청약일정은 6월 2일 특별공급을 시작으로 3일 1순위 접수를 받는다. 당첨자 발표는 6월 10일이다.

최경수 기자  
- Copyrights ⓒ대구광역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음주운전 사고 후 음주측정 불응한 ..
LH-한국건강관리협회, 입주민 건강 ..
경북도, 블록체인 기술 적용 헴프 ..
DGB대구은행, 시각장애인 점자 상품..
LH, 대구혁신 10단지 행복주택 예비..
안동 문화도시 플랫폼 누리집 개설
대구, 이틀째 코로나19 신규확진자 ..
경산시의회, 제8대 후반기 의장에 ..
포항시, 주택 미분양관리지역 해제
제8대 영양군의회 후반기 의장에 장..
최신뉴스
‘제7기 칠곡호국평화대학’ 수강..  
울진군, 해수욕장 코로나19 대응 ..  
경산 우호도시 중국 인촨시, 마스..  
영천시체육회, 2020년 정기 대의원..  
청도교육청, 유아 ‘숲놀이’ 통한..  
노란 성주참외먹고, 노란 해바라기..  
우륵박물관, 가야금명장 가야금줄 ..  
도난·행불 등 체납 상태된 차..  
안동시 치매안심센터, ‘무료 치매..  
‘김천평화시장 한마음동행 대축제..  
의성군과 K-water, 누수량 311만톤..  
장세용 구미시장, 이방수 ㈜LG 부..  
영주시, 국민체력100 ‘영주체력인..  
경주 철인3종팀 추가 피해자들, 운..  
박원순 서울시장 연락두절, 경찰 ..  

회사소개 인사말 윤리강령 광고 윤리강령 구독신청 조직도 광고문의 제휴문의 채용정보 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대구광역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4-86-09341/ 주소: 대구 동구 동대구로85길 60 5층 / 발행인.편집인: 김성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성용
mail: dgynews@hanmail.net / Tel: 053-253-0000 / Fax : 053-253-004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가00016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