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7-13 오후 10:44:52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뉴스 > 경제
대구 등 전국 6개 도시철도, 경영난 타개 대안 모색
운영기관 노사대표들, 공익비용
국비보전 추진 공동건의문 채택
최경수 기자 / 입력 : 2020년 06월 29일(월) 21:34

ⓒ 대구광역일보
대구를 비롯한 전국 6개 도시철도 운영기관 노사 대표자들은 코로나19 등에 따라 심화되는 경영난 타개를 위한 대안을 모색하는 자리를 29일 가졌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서 법정 무임승차 등과 관련된 공익비용의 국비 보전을 촉구하는 노사 대표자 공동건의문을 채택했다.
1984년부터 36년간 법률에 따라 시행해 온 ‘도시철도 법정 무임승차’는 국가적 교통복지 제도지만 도시철도 운영기관에 대한 정부지원은 전무한 실정이다.
“노인․장애인․유공자들의 이동권을 보장하고 무임승차 제도의 지속 유지를 위해서는 도시철도 운영기관이 부담하고 있는 공익비용에 대한 국비 지원이 절실하다”고 입을 모았다.
초고령화 사회 진입을 앞두고 6개 도시철도 운영기관은 재정적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는 상황이다. 노인 무임승차 증가 등으로 최근 4년간 연평균 약 5814억원의 무임승차비용이 발생했다.
국영철도(코레일)는 ‘철도산업발전기본법’에 따라 정부로부터 무임손실 비용을 보전받고 있으나, 동일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지방 도시철도 운영기관에는 비용보전이 전무한 실정이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19 대유행의 여파로 도시철도 이용객이 급감함에 따라 운수수입 손실이 증가해 도시철도 운영기관의 경영여건은 더욱 악화될 전망이다. 올해 말까지 약 5400억원의 손실이 발생할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또한 대구도시철도의 경우 1997년 개통 후 전동차의 사용연한(25년)이 다가오면서 노후전동차 및 시설에 대한 재투자 비용이 급증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으나, 만성적인 적자로 인해 재원 마련에 어려움을 겪는 것도 커다란 문제다.
이에 전국 6개 도시철도 기관운영 기관장 및 노동조합 위원장들이 한자리에 모여 공익비용 정부보전 법제화 촉구를 위한 노사 공동합의문을 채택하고 공동 노력하기로 한 것이다.
홍승활 대구도시철도공사 사장은 “향후 전국 6개 도시철도기관 노사 공동건의문을 국회 및 정부 주요 부처에 전달하는 것을 시작으로 법제화를 추진할 계획이라며 입법․제도개선 관련 기관 및 국회의원, 시민들의 관심과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최경수 기자  
- Copyrights ⓒ대구광역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노란 성주참외먹고, 노란 해바라기 ..
건보공단 대경본부, 지역사회 상생 ..
박원순 서울시장 연락두절, 경찰 소..
대구시, 지역건설업체 하도급 참여 ..
경북도, SOC 확충 총력전…성장의 ..
경주체육회 “팀닥터 고발…조만간 ..
흥해 한미장관 주민들, 지진피해 관..
예천군, ‘에듀-클린택시’ 업무협..
감사원, ‘하수처리시설 사업 특혜..
김천 아포 농공단지 폐기물 처리공..
최신뉴스
영주시, ‘영주관광택시’ 운행 개..  
김천시, 지례흑돼지 만두 개발 시..  
영양군, KB작은도서관 조성 사업 ..  
제3기 상주시 정책자문위원회 위원..  
안동시 농업기술센터, 장마철 농작..  
문경시 ‘제17회 전국찻사발공모대..  
봉화군, 사과 품종변화 혁신 주도  
포스코, 청년 취·창업 지원 ..  
대구과학대학교 건축인테리어과, ..  
DGB금융그룹, 혹서기 봉사물품 담..  
LH, 대구북부권 주거복지지사·..  
경북도, 도내 수출기업 물류비 최..  
대구 호우피해 잇따라…하천 범람..  
버스 침수되고 나무 쓰러지고…경..  
신천지 신도 500명 ‘코로나19 혈..  

회사소개 인사말 윤리강령 광고 윤리강령 구독신청 조직도 광고문의 제휴문의 채용정보 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대구광역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4-86-09341/ 주소: 대구 동구 동대구로85길 60 5층 / 발행인.편집인: 김성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성용
mail: dgynews@hanmail.net / Tel: 053-253-0000 / Fax : 053-253-004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가00016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