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3-12-05 오후 04:31:3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뉴스 > 경제
추석 차례상 비용 평균 30.4만원…전통시장이 22.1% 저렴
전통시장 26만6000원·대형마트 34만2000원
작년보다 4.0% 하락…대형마트 감소폭 더 커
소고기 등 축산물 낮지만 사과·배 등은 비싸
조여은 기자 / 입력 : 2023년 09월 24일(일) 18:36

↑↑ 22일 오전 서울 은평구 은평한옥마을 예서헌에서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주최로 열린 추석 차례상 시연 행사에서 전통차례상 차림이 시연되어 있다.
ⓒ 대구광역일보
추석 연휴가 나흘 앞으로 임박한 가운데 차례상을 차리는데 드는 비용은 평균 30만4000원으로 작년보다 4.0%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전통시장에서 차례상 차림을 준비하는 것이 대형유통업체보다 22% 저렴했다.
24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에 따르면 추석을 한 주 앞둔 지난 20일 주요 성수품 28개 품목에 대해 전국 16개 전통시장과 34개 대형유통업체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추석 차례상 차림 비용은 평균 30만4434원이다. 이는 전주보다 0.3% 소폭 상승했으나, 작년과 비교해 4.0% 하락한 수준이다.
업태별로는 전통시장이 26만6652원, 대형유통업체가 34만2215원으로 전통시장에서 장을 보는 것이 대형마트보다 22.1%(7만5563원) 저렴했다. 지난주와 비교 시 전통시장은 0.1% 하락한 반면, 대형유통업체는 0.8% 상승한 것이다. 다만 작년과 비교하면 전통시장은 2.0%, 대형마트는 5.5% 하락해 대형마트 감소폭이 두드러졌다.
소고기, 계란 등 축산품과 배추, 무, 시금치 등은 작년보다 저렴했지만 사과, 배 등 과일과 강정, 약과 등 가공식품은 작년보다 가격이 올랐다.
차례상 차림 비용의 3분의 1을 차지하는 소고기는 공급량이 늘면서 작년보다 가격이 하락했다. 우둔살 1.8㎏ 기준 작년보다 전통시장은 11.2%, 대형마트는 16.0%  떨어졌다. 탕에 쓰이는 양지는 300g 기준 전통시장 10.6%, 대형마트 7.9% 낮아졌다. 계란은 10개 기준 전통시장은 3.5%, 대형마트는 5.1% 각각 하락했다.
배추는 300g 기준 작년보다 전통시장은 18.0% 저렴하지만, 대형마트는 6.3% 비싸다. 무는 100g 기준 전통시장과 대형마트 각각 19.2%, 16.9% 하락했다. 매년 추석을 앞두고 가격이 뛰는 시금치의 경우 전통시장과 대형마트 각각 15.1%, 20.1% 저렴하게 살 수 있다.
반면, 사과 가격은 5개 기준 전통시장은 2.7% 올랐고, 대형마트는 19.0% 상승했다. 배 가격은 상승폭이 더 크다. 5개 기준 전통시장은 14.5%, 대형마트는 32.4% 비싸다. 사과와 배 모두 추석 수요에 비해 봄철 이상저온과 여름철 일조량 부족 등으로 작황이 부진, 공급량이 감소하며 가격이 작년보다 높게 형성됐다.
약과(150g 내외)와 산자(150g 내외)는 전통시장에서 작년보다 각각 20.4%, 17.8% 올랐고, 강정(150g 내외)은 대형마트에서 75.7% 오른 가격에 판매되고 있다.
참조기(3마리) 가격도 어획량 감소로 전통시장과 대형마트에서 모두 작년보다 30% 넘게 뛰었고, 쌀(2㎏)은 정부의 적극적인 수급 조절과 올해 재배면적 감소 등의 영향으로 전통시장과 대형마트 각각 7.4%, 25.7% 상승했다.
aT는 올해 성수품 공급이 지난해 이른 추석에 비해 원활한 상황으로, 정부의 농축수산물 할인지원과 유통업체 할인행사 영향으로 성수품 물가가 지난해 추석과 비교할 때 안정적인 것으로 분석했다.
대형마트는 정부 농축수산물 할인지원과 연계해 품목에 따라 최대 40% 저렴하고, 이로 인해 차례상 차림 비용이 평균 6.3%(2만1552원) 낮아지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전통시장에서는 제로페이로 1인당 3만~4만원 한도로 20~30% 할인을 받을 수 있고, 추석 연휴 첫날까지 온누리상품권 환급행사 등 각종 할인 혜택을 활용하면 더욱 알뜰한 추석 차례상 차림이 될 전망이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며칠 남지 않은 추석까지 성수품 공급 상황을 매일 점검하고, 수급 불안 요인이 발생할 경우 신속하게 대응하는 등 국민들의 장바구니 부담을 덜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조여은 기자  
- Copyrights ⓒ대구광역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비리로 얼룩진 대구 중구 구의원들 ..
마약유통 해외총책 등 48명 검거
경찰 고발된 수성 구의원 운영위 부..
홍준표, 엑스포 유치 과정 거짓보..
영주시, 농업인 전문교육 통합수료..
참새미복지단 용강 담을 '큰 그릇'
경주 첨성대·석굴암 지진에도 끄..
대구 지역구 국회의원 선거비용 평..
청송군, 12월 15일까지 고추모종 신..
대구 준공후 미분양 다시 증가세…
최신뉴스
어반스케치 두 번째 전시회  
권순효, 고향사랑기부금 500만원 ..  
고령대가야시장 야시장 클럽장터 ..  
칠곡미래교육지원센터, 토크콘서트..  
영천시,로컬푸드 생산체계 구축 직..  
경산시의회, 내년 예산 촘촘히 짠..  
울진, 농촌 신활력플러스사업 70억..  
영덕, 제2회 시낭송 콘서트  
포항시 고향사랑기부제  
APEC 개최도시 경주 유치 염원 칼..  
한국자유총연맹 경주시지회 김장..  
경주문화관1918 광장 ‘성탄절 트..  
조명헌, "경기도청 압색…국민 모..  
군위삼국유사 전국동호인테니스 대..  
포항 산학협력 융복합 도시 우뚝  

회사소개 인사말 윤리강령 광고 윤리강령 구독신청 조직도 광고문의 제휴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대구광역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4-86-09341 / 주소: 대구 중구 태평로 286. 2층 / 발행인 : 김영숙 / 편집인: 김성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성용
등록일 : 2023년 03월 22일 / mail: dgynews@hanmail.net / Tel: 053-253-0000 / Fax : 053-253-004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아00445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