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8-21 오후 09:17:0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뉴스 > 포항
포항시, 4차 산업혁명 시대 플랫폼시티 포항 본격 추진
강동진 기자 / 입력 : 2019년 08월 13일(화) 21:09

포항시는 4차 산업혁명 시대의 변화에 대응하는 플랫폼시티로서의 포항을 본격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간부공무원 및 직원 대상으로 조찬포럼과 마인드교육 실시로 사람 중심의 4.0시대(4차 산업혁명)의 기반 다지기를 본격 추진한다.
시는 4차 산업혁명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직원들의 4차 산업혁명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고 행정현장에 적용하기 위해 13일 ‘플랫폼 포항시-4차산업혁명’, ‘인공지능의 현주소’를 주제로 간부공무원 및 전 직원 대상 교육을 진행했다.
시는 4차 산업혁명시대의 조직, 정책결정 현장에서 책임 있는 간부공무원들의 정책결정을 위해 한국개발연구원(KDI) 김인숙 연구위원을 초청해 정책결정 플랫폼시티로서의 포항시에 대한 특강을 진행했다.
김 연구위원은 4차 산업혁명의 핵심기술로 소통역량에 주목하고 소통, 조율, 합의를 이끌어내는 공무원의 전문성이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현장의 목소리를 정책에 반영할 수 있는 네트워크 구축, 지식 공유 등 정책플랫폼을 제시하고 시민의 참여와 결정을 행정과 연결하는 개방성을 강조했다.
또 정책현장성과 관련 ‘For the People’보다는 ‘By the People을 강조함으로써 시민들이 스스로 선택하고 결정하는 ’디지털 주권‘을 통해 플랫폼으로서 포항시가 나아갈 방향에 대해 설명했다.
이어 공무원 마인드교육에 4차 산업혁명의 핵심기술인 인공지능(AI)에 대한 직원들의 이해의 폭을 넓혀주기 위해 손정권 한동대학교 석좌교수를 초청, 강연을 진행했다.
시는 앞으로 빅데이터, 신소재, 블록체인, 바이오·나노 등 4차 산업혁명의 핵심기술에 대한 전문가를 지속적으로 초청해 강연을 이어가고 강소형 연구개발 특구, 배터리 규제특구, 포항 벤처밸리, 영일만 관광특구 등 국가전략특구를 중심으로 4차 산업혁명을 접목해 포항의 미래를 준비해나갈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사람과 기술이 함께 조화를 이루는 융복합 시대에 걸맞는 공직자의 변화가 가장 중요하고 이를 통해 역점시책 개발과 혁신행정 추진을 위한 다양한 방안을 찾아낼 수 있다”고 말했다.
강동진 기자  
- Copyrights ⓒ대구광역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대구도시철도, 어린이·청소년 ..
靑, 조국청문회 관철 의지 재확인…..
화성산업,강교건설 신기술 CRP거더 ..
계명대, 하계방학 맞아 외국인 유학..
‘통일기원 문무대왕 문화제’ 경주..
“김천시, 장사시설 건축위원 추천..
영덕군공동육아나눔터, 여름방학 중..
훈민정음 상주본 회수 ‘딜레마’…
경북 대형과제 발굴 ‘메가프로젝프..
대구중앙 중학교 큰일 해냈다
최신뉴스
유머와 개성이 있는 생일 축하 행..  
문경 귀농귀촌인 한마음대회 개최  
김천혁신도시 공공기관 사회공헌 ..  
의성군 ‘자랑스런 군민상’ 주인..  
평화의 섬 독도, 우리가 지킨다!  
‘구미를 구미답게 브랜딩하다’  
대구과학대, 맞춤형 취업전략 수립..  
의성군 ‘자랑스런 군민상’ 주인..  
경북대, CWUR 세계대학랭킹 국립대..  
군위군, 하절기 에너지절약 확산  
황금초등, 희망나눔 행복두드림캠..  
상주 식량 작물 기술 보급 현장 평..  
경북대 경제교육연구소, ‘제38회 ..  
김천시, 보조금 감사 상시화한다  
계명대, 하계방학 맞아 외국인 유..  

회사소개 인사말 윤리강령 광고 윤리강령 구독신청 조직도 광고문의 제휴문의 채용정보 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대구광역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4-86-09341/ 주소: 대구 동구 동대구로85길 60 5층 / 발행인.편집인: 정주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주필
mail: dgynews@hanmail.net / Tel: 053-253-0000 / Fax : 053-253-004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가00016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