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8-09 오후 08:46:4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뉴스 > 포항
진상조사위, 지열발전 부지 보전·시추기 증거보전 결정
포항지진진상조사위
부지와 시추기 보전
채권단과 산업부에 요청
진상조사 끝날 때까지 증거물
보전…철저한 진상규명 기대
이주엽 기자 / 입력 : 2020년 07월 29일(수) 22:34

포항지진진상조사위원회(이하 진상조사위원회)가 지열발전 시추기를 증거물로 인정하고 보관할 것을 결정했다.
국무총리실 소속 진상조사위원회(위원장 이학은)는 포항지진의 진상규명을 위한 조사가 완료되는 시점까지 지열발전 실증사업 부지를 보전하고, 관련 물건(시추기, 시추 암편, 발전기, 폐수 등)을 보관할 것을 요청했다.
진상조사위원회는 지난 28일 회의를 열어 시추기 등의 물건을 증거물로 보전해야 한다고 결정하고 산업통상자원부와 채권단인 대신FNI, 신한캐피탈 등에 시추기 보전을 위한 공문을 발송했다.
이와 관련 포항시와 시의회는 지진의 진상조사가 끝날 때까지 시추기를 증거물로 보전해 달라는 공문을 수차례 보내고 철거를 중지해야 한다는 의견을 전달해왔다.
또한, 포항11.15촉발지진범시민대책위원회와 11.15지진지열발전공동연구단도 진상조사위원회의 진상조사가 이루어지고 있는 상황에서 시추기와 각종 장비들의 철거를 보류해달라고 강력하게 요구해왔다.
포항지진특별법 제11조(조사의 방법), 제29조(진상조사‧심의위원회 활동의 보호 등)에는 진상조사를 위해 포항지진과 관계된 자료와 물건의 보관 및 그 인멸을 방지하기 위한 대책을 강구하도록 규정돼 있다.
지열발전 시추기는 지난 2월 인도네시아 업체에 매각돼, 7월 철거를 위한 사전작업이 진행되면서 촉발지진의 진상규명을 위한 주요 증거물들이 사라질 위기에 있었다.
진상조사위원회의 이번 결정으로 지열발전 실증사업 부지와 시추기 등 관련 장비를 진상조사 때까지 보전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
포항시 관계자는 “지열발전 부지와 시추기를 비롯한 각종 장비들이 진상규명을 위한 증거자료로 인정된 것에 대해 환영한다”며 “관련 중앙부처와 채권단의 협의를 통해 증거물이 보전되고 철저한 진상규명이 이뤄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주엽 기자  
- Copyrights ⓒ대구광역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영천시, 농식품 가공산업 발전에 박..
‘달성군 화석박물관 건립’ 뒷말 ..
안동 76세 기초생활수급자, 성금 50..
경북의 숨겨진 보물 찾아…하이스토..
대구교육청, 대구교사노조와 단체교..
포항시, 한국판 뉴딜사업 연계 스마..
‘죽전역 코아루 더리브’ 최고경쟁..
정부, 내년도 최저임금 8720원 확정..
대구시 2차 생계지원금 시민 모두 ..
최신뉴스
<본사인사>  
군위군, 8월은 주민세 납부의 달  
김천시, 시장 직인 등 18년 만에 ..  
구미시, 기준 개별주택가격(안) 열..  
영주시, “내손으로 뚝딱뚝딱 나만..  
청송군, 직거래 활성화 고추 비닐..  
통합당·예천군, 당정협의회 ..  
안동시, 올해 237억원 투입 시가지..  
울진군, 평생학습도시 조성 박차  
영덕군 영해면 노인복지회관 리모..  
‘영천시 주소갖기 행복운동’ 캠..  
경산시, 관내 주요 등산로 긴급 정..  
포항지진특별법 공청회, 시민 반발..  
경주 형산강 ‘금장대’ 새로운 야..  
‘대봉교역 태왕아너스’ 견본주택..  

회사소개 인사말 윤리강령 광고 윤리강령 구독신청 조직도 광고문의 제휴문의 채용정보 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대구광역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4-86-09341/ 주소: 대구 동구 동대구로85길 60 5층 / 발행인.편집인: 김성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성용
mail: dgynews@hanmail.net / Tel: 053-253-0000 / Fax : 053-253-004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가00016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