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4-06-19 오후 12:20:2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원격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뉴스 > 사설
민주당은 더 이상 나쁜 정치로 해병대원의 순직을 오염시키지 않아야 합니다.
대구광역일보 기자 / 입력 : 2024년 05월 13일(월) 12:41

↑↑ 국민의힘 호준석 대변인
ⓒ 대구광역일보

나쁜 선동부터 배울 것이 아니라 진짜 정치를 배워야 합니다. 
22대 국회가 아직 개원도 하지 않았는데 천막부터 치고 완력을 과시하는 구태의연한 행태부터 보여서야 하겠습니까.
더군다나 민주당은 거대 의석의 원내 다수당입니다. 
이미 입법 권력을 손아귀에 쥐고 폭주, 독주를 일삼고 있으면서 이제는 초선 당선인들을 앞세워 정부와 여당을 겁박하는, 못된 협잡을 당장 멈춰야 합니다.
다른 생각, 의견을 가진 이들과 대화와 토론을 하고 이를 통해 합의를 이뤄내는 것이 정치의 본령입니다. 
그저 정치 선동을 하고 싶으면 지금이라도 국회의원직을 내려놓고 길거리로 나가면 됩니다.순직 해병대원 특검법의 처리 과정에서 ‘특검법은 사법 시스템에서 올바르게 처리되지 않은 사안에 대해 실시하는 것이 원칙’이라는 이성적이고 합리적인 목소리는 철저히 배제됐습니다.
수사 기관에서 적법한 절차에 따라 수사를 진행하고 있고 대통령이 직접 ‘만약 수사에 미진한 부분이 있거나 의혹이 제기된다면 제가 먼저 특검을 주장하겠다.’라는 입장까지 밝힌 상황입니다.
민주당이 점찍은 인사들로 채워진 특검이 출범하게 된다면 해당 특검은 진상 규명에는 관심조차 없을 게 너무나도 분명합니다.
당장 민주당부터 순직 해병대원 특검법을 범야권 세력에서의 주도권을 유지하기 위한 도구로 이용하려 하고 있습니다. 특히나 선명성 경쟁에서 조국혁신당에 밀리지 않기 위해 대통령 탄핵과 같은 극단적 발언까지 서슴지 않고 있는 것 아닙니까.
젊은 생명이 나라를 위해 해병대에서 복무하다 너무나도 안타깝게 사그라졌습니다. 무엇보다도 객관적이고 명확한 진실규명이 필요한 사안입니다.
민주당은 더 이상 정치로 해병대원의 순직을 더럽히지 말아야 합니다.
대구광역일보 기자  
- Copyrights ⓒ대구광역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고용률 역대 최대라지만…대구는 여전히 어둠 터널 속..
대구 남구청 사격 '전국 1위' 명중..
포항시의회 직장 내 괴롭힘 신고 의원들 '2차 가해 중단해야..
김창기, 소방공무원 정신건강상담 확대 조례안 마련..
경북도, '2024 전기산업엑스포' 개막…..
iM뱅크, 시중은행 전환 기념 개인형IRP 행사..
북구청, 2024년 장애인평생교육이용권 지원사업..
의성군, 제1호 청년창업 결혼커플 탄생..
수성구­대구·경북 6개 대학 총학생회 제6회 수성구청년축제’..
달성군, "국가유공자 전국 최고 예우해 드립니다"...예산 ..
최신뉴스
봉화군 가사돌봄지원사업 하반기 서비스 이용자 6가구 추가..  
영주시, 여름 과일 ‘망고링’ 7월 본격 출시..  
의성군, 경북도 농식품 수출정책평가 8년 연속 수상..  
봉화군, 도내 양돈농장 ASF 발생에 따른 방역조치 추진..  
52년만에 성주가야산 법전리 신규탐방로..  
대가야 궁성 ”1500년 만에 그 실체를 드러내.....  
영주시, ‘365 열린시장실’ 운영…“시민과 소통행정”..  
의성군, 24년 세외수입시스템 사용자 전산교육..  
새마을지도자영천시협의회, 감자 1500kg 기탁..  
영덕 환경미화원들, 환경개선 봉사 구슬땀..  
제16회 청소년 우리진 축구대회 성료..  
영양군, 유통취약 사각지대 없앤다!..  
울릉태하리임오명각석문 6월의 해양유산 선정..  
청도군, 어깨동무 고향사랑기부..  
청송군, 교육발전특구 업무협약..  

회사소개 인사말 윤리강령 광고 윤리강령 구독신청 조직도 광고문의 제휴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대구광역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4-86-09341 / 주소: 대구 중구 태평로 286. 2층 / 발행인 : 김영숙 / 편집인: 김성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성용
등록일 : 2023년 03월 22일 / mail: dgynews@hanmail.net / Tel: 053-253-0000 / Fax : 053-253-004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아00445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