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8-21 오후 09:17:0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뉴스 > 스포츠
스카우트 155명, U20 준결승에 집중
독일·잉글랜드·스페인 등 주요 리그 스카우트, 어린 재능 눈여겨봐
“한국·일본 등 정보 부족한 선수들 긍정적인 부분 볼 수 있어”
뉴시스 기자 / 입력 : 2019년 06월 11일(화) 20:40

한국 축구가 2019 국제축구연맹(FIFA) 폴란드 20세 이하(U-20) 월드컵에서 36년 만에 4강 진출이라는 역사를 쓴 가운데 세계 주요 리그의 시선이 태극전사들에게 향하고 있다.
FIFA는 최근 “어린 재능을 발견하기 위해 주요 유럽 리그의 공인된 스카우트 155명이 폴란드를 찾았다”고 소개했다.
FIFA에 따르면, 독일 클럽이 23명으로 가장 많은 스카우트를 파견했고, 뒤를 잉글랜드(20명), 이탈리아(18명), 프랑스(13명), 스페인(12명)이 잇는다.
U-20 월드컵은 ‘흙 속의 진주’를 찾을 수 있는 대회로 유명하다. 아직 성인 무대에 잘 알려지지 않았지만 이 대회를 통해 주요 리그에 진출, 성장세를 타는 경우가 많았다.
스타플레이어들의 등용문이나 다름없다.
세계적인 공격수인 아르헨티나의 리오넬 메시(바르셀로나)가 2005년 네덜란드대회를 통해 이름을 알렸다. 아르헨티나의 5번째 우승을 이끌며 6골로 골든부트(득점왕)와 골드볼(최우수선수상)을 수상했다.
이밖에 최근 폴 포그바, 라카제트(이상 프랑스), 세르히오 아구에로(이상 아르헨티나), 페르난도 요렌테(스페인) 등을 배출했다.
잉글랜드 2부리그 리즈 유나이티드 소속 가브리엘 루이스 스카우트는 “에콰도르와 이탈리아, 우루과이 출신 선수들이 상당히 인상적이다”고 했다.
이탈리아 AC밀란에서 온 이브라힘 바 스카우트는 “모든 팀에 6~7명 정도가 눈에 들어온다”면서 “한국이나 일본처럼 정보가 적은 나라의 선수들 중에서도 많은 긍정적인 부분을 찾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사상 첫 FIFA 주관대회 결승 진출을 노리는 한국은 12일 오전 3시30분 에콰도르와 결승 진출을 다툰다. 반대쪽에서는 이탈리아와 우크라이나가 맞붙는다.

뉴시스 기자  
- Copyrights ⓒ대구광역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대구도시철도, 어린이·청소년 ..
靑, 조국청문회 관철 의지 재확인…..
화성산업,강교건설 신기술 CRP거더 ..
계명대, 하계방학 맞아 외국인 유학..
‘통일기원 문무대왕 문화제’ 경주..
“김천시, 장사시설 건축위원 추천..
영덕군공동육아나눔터, 여름방학 중..
김천시, 보조금 감사 상시화한다
훈민정음 상주본 회수 ‘딜레마’…
경북 대형과제 발굴 ‘메가프로젝프..
최신뉴스
유머와 개성이 있는 생일 축하 행..  
문경 귀농귀촌인 한마음대회 개최  
김천혁신도시 공공기관 사회공헌 ..  
의성군 ‘자랑스런 군민상’ 주인..  
평화의 섬 독도, 우리가 지킨다!  
‘구미를 구미답게 브랜딩하다’  
대구과학대, 맞춤형 취업전략 수립..  
의성군 ‘자랑스런 군민상’ 주인..  
경북대, CWUR 세계대학랭킹 국립대..  
군위군, 하절기 에너지절약 확산  
황금초등, 희망나눔 행복두드림캠..  
상주 식량 작물 기술 보급 현장 평..  
경북대 경제교육연구소, ‘제38회 ..  
김천시, 보조금 감사 상시화한다  
계명대, 하계방학 맞아 외국인 유..  

회사소개 인사말 윤리강령 광고 윤리강령 구독신청 조직도 광고문의 제휴문의 채용정보 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대구광역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4-86-09341/ 주소: 대구 동구 동대구로85길 60 5층 / 발행인.편집인: 정주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주필
mail: dgynews@hanmail.net / Tel: 053-253-0000 / Fax : 053-253-004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가00016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