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6-04 오후 05:37:21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뉴스 > 스포츠
스카우트 155명, U20 준결승에 집중
독일·잉글랜드·스페인 등 주요 리그 스카우트, 어린 재능 눈여겨봐
“한국·일본 등 정보 부족한 선수들 긍정적인 부분 볼 수 있어”
뉴시스 기자 / 입력 : 2019년 06월 11일(화) 20:40

한국 축구가 2019 국제축구연맹(FIFA) 폴란드 20세 이하(U-20) 월드컵에서 36년 만에 4강 진출이라는 역사를 쓴 가운데 세계 주요 리그의 시선이 태극전사들에게 향하고 있다.
FIFA는 최근 “어린 재능을 발견하기 위해 주요 유럽 리그의 공인된 스카우트 155명이 폴란드를 찾았다”고 소개했다.
FIFA에 따르면, 독일 클럽이 23명으로 가장 많은 스카우트를 파견했고, 뒤를 잉글랜드(20명), 이탈리아(18명), 프랑스(13명), 스페인(12명)이 잇는다.
U-20 월드컵은 ‘흙 속의 진주’를 찾을 수 있는 대회로 유명하다. 아직 성인 무대에 잘 알려지지 않았지만 이 대회를 통해 주요 리그에 진출, 성장세를 타는 경우가 많았다.
스타플레이어들의 등용문이나 다름없다.
세계적인 공격수인 아르헨티나의 리오넬 메시(바르셀로나)가 2005년 네덜란드대회를 통해 이름을 알렸다. 아르헨티나의 5번째 우승을 이끌며 6골로 골든부트(득점왕)와 골드볼(최우수선수상)을 수상했다.
이밖에 최근 폴 포그바, 라카제트(이상 프랑스), 세르히오 아구에로(이상 아르헨티나), 페르난도 요렌테(스페인) 등을 배출했다.
잉글랜드 2부리그 리즈 유나이티드 소속 가브리엘 루이스 스카우트는 “에콰도르와 이탈리아, 우루과이 출신 선수들이 상당히 인상적이다”고 했다.
이탈리아 AC밀란에서 온 이브라힘 바 스카우트는 “모든 팀에 6~7명 정도가 눈에 들어온다”면서 “한국이나 일본처럼 정보가 적은 나라의 선수들 중에서도 많은 긍정적인 부분을 찾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사상 첫 FIFA 주관대회 결승 진출을 노리는 한국은 12일 오전 3시30분 에콰도르와 결승 진출을 다툰다. 반대쪽에서는 이탈리아와 우크라이나가 맞붙는다.

뉴시스 기자  
- Copyrights ⓒ대구광역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경산시 개별공시지가 결정·공..
‘경주 스쿨존 교통사고’ 현장 검..
대구·경북 4월 생산·소비..
文대통령, 비서관 7명 인사…교육 ..
제11기 구미시 정책연구위원회 출범
청도군, 과실전문생산단지조성 부농..
안동시, 지역경제 주춧돌 골목상권 ..
‘동대구 해모로 스퀘어 이스트’, ..
트럼프 ‘G7 회의 한국 초청’에 靑..
대구시, 6월 ‘호국보훈의 달’ 맞..
최신뉴스
GS건설, ‘대구용산자이’ 평균 11..  
영덕군 전복·해삼 81만마리 ..  
코로나19 위기 속 ‘포항 사과’ ..  
구교강 성주군의회 의장, 국무조정..  
6.25전쟁 전사자의 군번줄 유가족 ..  
경주 남산약수곡 절터서 통일신라 ..  
영천시, ‘코로나19 백서 발간’ ..  
의성소방서, 경북 소방기술경연대..  
2040 안동시 상·하수도 마스..  
청송군, 전문 임업인 육성 ‘앞장..  
임이자 의원, 문경시 국비예산 확..  
“학생 여러분의 안전한 등교를 응..  
‘일상으로 행복한 복귀’ 구미시,..  
“김천 8경을 추천해주세요”  
대구메트로환경 인턴사원 모집 높..  

회사소개 인사말 윤리강령 광고 윤리강령 구독신청 조직도 광고문의 제휴문의 채용정보 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대구광역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4-86-09341/ 주소: 대구 동구 동대구로85길 60 5층 / 발행인.편집인: 김성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성용
mail: dgynews@hanmail.net / Tel: 053-253-0000 / Fax : 053-253-004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가00016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