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4-06-19 오후 12:20:2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원격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뉴스 > 스포츠
SSG 랜더스 하재훈 타격감 상승곡선
'2경기 연속 홈런포'
8회 결승 솔로 홈런
3안타 3타점 맹활약
대구광역일보 기자 / 입력 : 2024년 05월 20일(월) 14:08

↑↑ 하재훈
ⓒ 대구광역일보


SSG 랜더스 하재훈의 타격감이 다시 상승곡선을 그리고 있다. 
하재훈은 꾸준한 활약을 다짐했다.
하재훈은 17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4 신한 쏠뱅크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의 경기에 7번 타자 우익수로 선발 출전해 4타수 3안타 1홈런 3타점으로 맹활약했다.
하재훈은 4-4로 팽팽히 맞선 8회 결승 솔로 홈런을 쏘아 올리며 팀에 승리를 선사했다. 스트라이크존에 들어온 좌완 불펜 김재웅의 실투를 놓치지 않았다.
경기 후 하재훈은 "역전 홈런을 때릴 기회가 있어서 기분 좋았다. 단타보다 장타가 필요할 것 같아서 노리고 있었는데 좋은 타구가 나와서 기쁘다. 열심히 해서 좋은 결과가 나왔다"고 돌아봤다.
하재훈은 지난달까지 3할 타율을 유지하며 팀 공격에 크게 기여했다. 
그러나 5월 들어 페이스가 하향세를 보였고, 시즌 타율이 0.257까지 떨어졌다.
하지만 절치부심한 하재훈은 타격 컨디션을 순조롭게 끌어올리고 있다. 2경기 연속 대포를 폭발했고, 최근 4경기에서 타점 7개를 쓸어 담았다.
하재훈은 "기회가 있을 때 계속 경기에 나가야 해서 부담감이 컸는데 감독님께서 '계속 기용할 테니 보여달라'고 하셨다. 그래서 마음의 부담감을 덜었다. 그때부터 조금씩 풀리기 시작했다"며 "기회가 많이 주어지는 만큼 보답하고 싶다. 올 시즌이 끝날 때까지 계속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지난해 타율 0.303을 치며 타격 재능을 뽐냈던 하재훈은 올 시즌 어떤 목표를 세웠을까. 그는 "지금도 잘하고 있으니 너무 욕심부리지 않으려 한다. 매 경기 좋은 모습으로 꾸준히 활약했으면 좋겠다"고 바람을 전했다.

대구광역일보 기자  
- Copyrights ⓒ대구광역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고용률 역대 최대라지만…대구는 여전히 어둠 터널 속..
대구 남구청 사격 '전국 1위' 명중..
포항시의회 직장 내 괴롭힘 신고 의원들 '2차 가해 중단해야..
경북도, '2024 전기산업엑스포' 개막…..
김창기, 소방공무원 정신건강상담 확대 조례안 마련..
iM뱅크, 시중은행 전환 기념 개인형IRP 행사..
북구청, 2024년 장애인평생교육이용권 지원사업..
의성군, 제1호 청년창업 결혼커플 탄생..
수성구­대구·경북 6개 대학 총학생회 제6회 수성구청년축제’..
달성군, "국가유공자 전국 최고 예우해 드립니다"...예산 ..
최신뉴스
봉화군 가사돌봄지원사업 하반기 서비스 이용자 6가구 추가..  
영주시, 여름 과일 ‘망고링’ 7월 본격 출시..  
의성군, 경북도 농식품 수출정책평가 8년 연속 수상..  
봉화군, 도내 양돈농장 ASF 발생에 따른 방역조치 추진..  
52년만에 성주가야산 법전리 신규탐방로..  
대가야 궁성 ”1500년 만에 그 실체를 드러내.....  
영주시, ‘365 열린시장실’ 운영…“시민과 소통행정”..  
의성군, 24년 세외수입시스템 사용자 전산교육..  
새마을지도자영천시협의회, 감자 1500kg 기탁..  
영덕 환경미화원들, 환경개선 봉사 구슬땀..  
제16회 청소년 우리진 축구대회 성료..  
영양군, 유통취약 사각지대 없앤다!..  
울릉태하리임오명각석문 6월의 해양유산 선정..  
청도군, 어깨동무 고향사랑기부..  
청송군, 교육발전특구 업무협약..  

회사소개 인사말 윤리강령 광고 윤리강령 구독신청 조직도 광고문의 제휴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대구광역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4-86-09341 / 주소: 대구 중구 태평로 286. 2층 / 발행인 : 김영숙 / 편집인: 김성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성용
등록일 : 2023년 03월 22일 / mail: dgynews@hanmail.net / Tel: 053-253-0000 / Fax : 053-253-004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아00445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