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8-05-24 오후 10:34:5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뉴스 > 사회
보이스피싱 피해, 40~50대 男·20~30대 女 가장 많아
40~50대 男 대출사기형
20~30대 女 기관사칭형
보이스피싱 피해 집중
뉴시스 기자 / 입력 : 2018년 05월 16일(수) 23:02

노인들이 보이스 피싱에 취약할 것이라는 통념과는 달리 사회활동을 활발히 하는 연령대에서 피해가 가장 크게 나타난 것으로 조사됐다.
16일 경찰청이 내놓은 ‘최근 보이스피싱 피해현황 분석결과(올해 1~4월)’에 따르면 4달 동안 모두 1만1196건, 1184억원의 피해가 발생했다.
보이스피싱에 대한 국민인식도 함께 조사한 결과 과반 이상이 보이스 피싱의 주된 피해자는 60대 이상 여성이라고 인식(54%)하고있지만 실상은 달랐다.
실제 보이스피싱 피해가 집중되는 연령층은 40~50대 남성(31%)과 20~30대 여성(23.6%)으로, 60대 이상 여성 비율은 3.8%에 불과했다.
40~50대 남성은 대출사기형, 20~30대 여성은 기관사칭형 피해가 집중됐다.
대출사기형은 금융기관을 사칭해 대환대출(고금리→저금리), 신용등급 상향, 보험료, 공증료 납부 등 대출에 필요하다며 선입금을 요구하는 수법이다.
사칭대상은 캐피탈(33.3%), 시중은행(28.2%), 저축은행(21%) 등 순으로 많았고 수법으로는 이용 중인 금리보다 싼 금리로 대출해 주겠다는 ‘대환대출’(66%)이 많았다.
피해자는 40·50대 남성이 37%로 가장 많았다.
대환대출 수법은 저금리 대출을 해준다며 고금리 추가대출을 받아 범행계좌로 상환하도록 요구하기 때문에 피해규모가 건당 평균 1100만원으로 크다. 
기관사칭형은 경찰·검찰·금융감독원 등을 사칭해 범죄에 연루됐다거나 보호조치가 필요하다며 돈을 요구하는 수법이다. 검사(검찰) 사칭 피해사례가 1590건으로 전체 기관사칭형 2130건 중 과반 이상(74.6%)을 차지했다.
피해는 20·30대 여성에게 집중(70%)돼 있고 피해금을 사기범이 알려준 계좌로 이체(50%)하거나 금감원 직원 등을 사칭한 범인에게 직접 건네는 사례(42.%)가 많았다.
보이스피싱 피해 규모는 크게 늘어나는 추세다. 2016년(1만7040건, 1468억원) 대비 2017년(2만4259건, 2470억원) 발생건수는 42.4%, 피해액은 68.3% 늘었다.
경찰청 관계자는 “보이스피싱은 특정한 성별·연령층에 국한된 문제가 아니라 누구나 피해당사자가 될 수 있다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뉴시스
뉴시스 기자  
- Copyrights ⓒ대구광역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달성군‚ 한국 첫 피아노 유입..
김문오 군수 한국 최초 피아노 유입..
달성군 미래 가로막는 분열론자 색..
영천서 승용차 저수지로 추락… 운..
달리는 버스서 용변 보게 한 뒤 초..
최동호 도의원 영천시제2선거구 출..
영천시 사회복지과, 영농철 농촌일..
원자력硏, ‘제2회 입자빔 활용 공..
안동시청 직원 대상 “선거 개입 말..
영천시 동부동 통장들의 따뜻한 이..
최신뉴스
대통령 개헌안‚ 의결정족수 ..  
北, 오늘 풍계리 2~4갱도·생..  
조성제 달성군수 후보 “경제와 교..  
박성태 달성군수 무소식 예비후보 ..  
한국당, 6.13지방선거 2768명 공천..  
한국당 공천 후유증…무소속 연대 ..  
한국당 포항북 도·시의원 후..  
곽용환, 선거사무소 개소식 대성황  
권기창 “일하는 시장으로 바꿔야..  
이태훈 ‘한국 일등도시 달서구’ ..  
백선기 칠곡군수 후보 등록…‘위..  
황병직 “육아종합지원센터 설치하..  
경산시, 민원 편의시책 추진현황 ..  
허대만 “5대 대표 공약 실천 3대 ..  
이강덕, 포항시장 출마 공식선언  

회사소개 인사말 윤리강령 광고 윤리강령 구독신청 조직도 광고문의 제휴문의 채용정보 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대구광역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4-86-09341/ 주소: 대구 동구 동대구로85길 60 5층 / 발행인.편집인: 정주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주필
mail: dgynews@hanmail.net / Tel: 053-253-0000 / Fax : 053-253-004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가00016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