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6-24 오후 10:28:2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뉴스 > 사회
불난 주택서 아버지 구하려던 아들도 참변
안동시 길안면 주택 화재에
80대 아버지 구하려 불길로
뛰어들었다 부자 함께 숨져
김용구 기자 / 입력 : 2018년 10월 10일(수) 20:50

50대 아들이 80대 아버지를 구하려 불길로 뛰어들었다 부자(父子)가 함께 숨졌다.
10일 오전 3시 55분쯤 안동시 길안면의 주택에서 불이 나 주택 1동(50여㎡)과 가재도구를 태워 소방서 추산 1500여만원의 재산피해를 내고 1시간10여분 만에 진화됐다.
불은 집안에 있던 C씨(80·여)가 처음 발견한 뒤 빠져나와 119에 신고했다.
C씨는 때마침 집에 들린 아들 B씨(54)에게 아버지 A씨(80)가 불이 난 집에서 빠져나오지 못한 사실을 알렸다.
B씨는 차량의 시동도 끄지 않은 채 아버지를 구하기 위해 집 안으로 뛰어들어갔지만 부자(父子) 모두 나오지 못했다.
안동시내 사는 B씨는 이날 아버지와 함께 송이를 따러 가기 위해 새벽에 집에 들린 것으로 알려졌다.
신고를 받은 소방당국은 소방차 등 12대와 소방대원 30명을 투입해 진화한 뒤 방안에서 시신 1구를, 이날 오전 8시쯤 무너진 건물더미에서 다른 시신 1구를 발견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C씨 진술 등을 토대로 자세한 화재 원인과 피해 규모를 파악하는 한편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사체 부검을 의뢰할 방침이다.  
김용구 기자  
- Copyrights ⓒ대구광역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KIA 타이거즈, 이범호 은퇴
원추의 '오늘의 운세' 2019년 6월19..
청송군 ‘어른친구와 함께 하는 문..
원추의 '오늘의 운세' 2019년 6월18..
가스公, 강원지역 산불 피해기업 특..
칠곡군 학생 ‘천안함 챌린지’ 열..
영주시, 자매도시 초청 친선 생활체..
“버릇 없다”…후배 감금·집..
경주시 물 정화기술, 베트남 수 처..
해외자매도시 공무원 초청 ‘한국어..
최신뉴스
‘대구과학대 산학공동 방송뷰티헤..  
대구한의대, 대한민국 한방엑스포 ..  
대구가톨릭대병원 박기영 교수, 한..  
재미있는 수학~ ‘가족 수학 캠프..  
독도사랑 한국어 말하기대회  
경북교육청, 교육재정안정화기금 1..  
상주시, 경로당관리시스템 구축 본..  
구미시, 우리가족 명랑운동회 열려  
통합신공항 중단 촉구 ‘파장’  
군위군, 체납우수사례 발표대회 ‘..  
“69년 지나도 잠 못 드는 유해”  
해병대구미시전우회, 수난구조활동..  
김천시, 샤인머스켓포도로 수출 길..  
영화·드라마 촬영하기 좋은 ..  
“안동시 누구를 위한 직제개편인..  

회사소개 인사말 윤리강령 광고 윤리강령 구독신청 조직도 광고문의 제휴문의 채용정보 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대구광역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4-86-09341/ 주소: 대구 동구 동대구로85길 60 5층 / 발행인.편집인: 정주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주필
mail: dgynews@hanmail.net / Tel: 053-253-0000 / Fax : 053-253-004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가00016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