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8-12-13 오후 09:25:5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뉴스 > 사회
월 보육료 27만원 노리고 동료 아들 살해한 30대 항소심도 ‘무기징역’
대구고법, 피고인과
검사 항소 모두 기각
임현우 기자 / 입력 : 2018년 10월 10일(수) 20:51

월 보육비 27만원을 노리고 직장 동료의 4살 난 아들을 숨지게 한 뒤 시신을 불에 태워 매장한 30대에게 법원이 항소심에서도 무기징역을 선고했다.
대구고법 제2형사부(부장판사 이재희)는 10일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영리약취·유인 등), 사체은닉, 사기 혐의로 기소된 안모(30)씨에 대한 항소심에서 피고인과 검사의 항소를 모두 기각했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저지른 잔혹하고 반인륜적인 범행과 그에 대한 책임의 정도 등을 종합해 보면 원심이 선고한 무기징역형은 너무 무거워서 부당하다고 판단되지 않는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안씨는 A군 아버지로부터 6개월간 월 27만 원의 보육비를 받아 챙겼다.
아들이 이미 숨진 사실을 모르던 A군 아버지는 보육비를 주다가 “애를 보고 싶다. 애를 무슨 보육시설에 맡겼느냐”고 따져 물었지만 안씨는 알려주지 않았다.
결국 A군 아버지는 혼자 아들을 찾아다니다가 뒤늦게 경찰에 수사를 요청했다.
당시 경찰은 폐쇄회로(CC)TV 분석 등 A군 행적을 추적하던 중 안씨가 A군을 납치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체포했다.
안씨를 추궁한 끝에 구미시 낙동강 산호대교 아래에 시신을 버렸다는 진술을 확보한 뒤 백골 상태의 A군 시신을 찾아냈다.
안씨는 인터넷 도박에 빠져 빚을 진 데다 실직으로 건강보험료, 아파트 관리비 연체까지 겹치자 이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임현우 기자  
- Copyrights ⓒ대구광역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임종식·김문오 웃었다…선거법..
“김문오가 빚 진 사람은 측근 아닌..
예천이 낳은 신궁 김진호 대한민국 ..
‘기온 뚝 찬바람 쌩쌩’ 경북내륙 ..
'맨발의 디바' 이은미 콘서트 18일 ..
청춘사운드 콘서트 개최
2018 언어문화 개선사업 의성공고, ..
강석호 의원“귀농어·귀촌 ‘..
곽상도 의원 ‘남구 역세권개발지구..
영덕·울진·영양·봉화군 신규 사..
최신뉴스
안동병원 ‘국경 넘은 인술’…건..  
주택·목욕탕 등 대구·경..  
병력동원 집결지·수송로 이상..  
신천대로 역주행 음주운전 입건  
경북 안전도 안동시·영덕군 ..  
대구 열병합발전소 건립 갈등 심화  
대구지역 롯데백화점, 크리스마스 ..  
대구상의, 21세기대구경제포럼 제2..  
경북농협, 연합사업 평가회  
포스코, 휴양시설 확충 그룹사Z..  
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청, 일본 판..  
대구 139개社 중 56.1% ‘北시장 ..  
울릉도 명물 ‘오징어’ 말리기  
장래희망 지형 바뀌었다…1위 운동..  
“신한울 3,4호기 건설 재개하라”..  

회사소개 인사말 윤리강령 광고 윤리강령 구독신청 조직도 광고문의 제휴문의 채용정보 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대구광역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4-86-09341/ 주소: 대구 동구 동대구로85길 60 5층 / 발행인.편집인: 정주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주필
mail: dgynews@hanmail.net / Tel: 053-253-0000 / Fax : 053-253-004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가00016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