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3-21 오후 08:54:57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뉴스 > 사회
포항 지진 1년…진앙지 주민 1천여명 주소지 떠나
흥해읍 전체 인구 3% 가량
지진 공포 피해 살던 집 떠나
김치호 기자 / 입력 : 2018년 11월 08일(목) 20:21

↑↑ 지난해 11월 15일 포항시 북구 흥해읍에서 발생한 규모 5.4지진 때 건축물안전진단에서 위험 판정을 받은 흥해읍 대성아파트에는 주민들이 떠나 텅비어 있다.
ⓒ 대구광역일보
지난해 11월 15일 지진으로 큰 피해를 입은 포항시 북구 흥해읍 주민 1000여명이 주소지를 옮긴 것으로 나타났다.
흥해읍 전체 인구(3만3400여명, 9월 말 기준)의 3% 가량이 지진 공포를 피해 살던 집을 떠난 것이다.
8일 포항시에 따르면 진앙지인 흥해읍 주민 1000여명이  다른 곳으로 주민등록을 옮겼다.
또 지진 피해가 집중된 흥해읍 대성아파트 194세대(482명), 대웅파크 117세대(312명), 북구 환호동 대동빌라 76세대(178명) 등 788세대 주민 1990명은 정부와 포항시 등이 마련한 주공아파트 등지로 이주했다.
그러나 흥해읍 한미장관아파트 주민 40여명은 갈 곳을 정하지 못해 아직도 대피소인 흥해실내체육관에서 생활하고 있다.
대피소에 머물고 있는 주민들은 “포항시의 건물안전진단 결과를 수용할 수 없다”며 법원에 소송을 제기한 상태다.
한미장관 주민뿐 아니라 일부 포항 시민들도 “지난해 지진은 자연적으로 발생한 것이 아니라 진앙지에서 300여m 떨어진 곳의 지열발전소가 일으킨 유발지진이다. 정부가 나서서 피해보상을 해야 한다”며 계속 반발하고 있다.
‘지열발전과 포항지진 진상규명과 대응을 위한 포항시민대책위원회’는 이달 중 감사원에 국민감사를 청원할 예정이다.
시민대책위는 “산업통상자원부 소관인 지열발전소가 가동된 이후 63차례 지진이 발생했지만 아무 대책을 세우지 않았다”고 주장하고 있다.
또 “지열발전소의 물 주입 때 지진이 발생한다는 해외 사례를 확인하고도 적절한 조치를 하지 않았는지 등에 대해 책임을 따지겠다”고 벼르고 있다.
포항시도 지열발전소의 책임 규명을 위해 변호사를 포함한 진상규명위원회를 별도로 꾸렸다.
포항시 관계자는 “지열발전소 가동에 법률상 문제가 있는지 등을 확인 중이다. 법률에 위반된 부분이 발견될 경우 법적 조치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포항시는 다목적 이동대피소(에어돔)를 북구와 남구에 한곳씩 설치할 계획이다.
높이 10m, 너비 2000㎡의 에어돔을 세워 평소에는 체육관으로 활용할 예정이다.
에어돔은 현재 해외 업체가 주문자생산방식(OEM)으로 제작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으며 포항시는 설치 예정 부지에서 공사를 진행 중이다.
지난해 11월15일 포항시 북구 흥해읍에서 발생한 규모 5.4 지진 이후 올해 2월 11일까지 100차례의 여진히 발생했다.
포항의 5.4지진은 2016년 9월 12일 경주에서 발생한 5.8지진에 이어 역대 두번째 큰 규모다.
포항 지진으로 중상자 1명 등 118명이 다쳐 병원 치료를 받았으며 사유시설 5만8107곳, 공공시설 2만6467곳이 무너지거나 부서져 845억7500만원의 재산피해를 냈다.
김치호 기자  
- Copyrights ⓒ대구광역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현장점검 51일만에 3명 추락사…人..
사람이 찾아오는 의성을 만든다
능력남·미녀, 결혼하면 다 소..
상주향토예능단, 日 미야자키현 방..
축구종합센터 후보지, 경주·상주·..
공무직 근로자 채용에 필기시험 도..
개나리 만개
울진발 강릉행 시외버스 1개 노선 ..
대구 서구, 교통시설 정비, 사고 잦..
친환경농업기반구축 힘 쏟는다
최신뉴스
경주시 원전범시민대책위원회 5차 ..  
포항시, 기업애로 해결 밀착지원  
전찬걸 울진군수, 현장에서 답을 ..  
세종대왕 ㄱㄲㅋ 작명, 초정밀 반..  
울릉군, 새봄맞이 환경정비활동 펼..  
스트레스는 정말 건강에 해로운가?  
이희진 영덕군수, 직원과 소통과 ..  
영덕군, 전체 어린이집 미세먼지 ..  
경산 ‘중산 코오롱하늘채’ 견본..  
영덕군, 관내 위험구역·축제..  
포항시, 자매·우호·교류..  
대성에너지 도시가스서비스센터, 4..  
주낙영 경주시장, 직원과 눈높이 ..  
대구도시철도, 두류역서 ‘파파파 ..  
2월 대구·경북 ‘불황형 흑자..  

회사소개 인사말 윤리강령 광고 윤리강령 구독신청 조직도 광고문의 제휴문의 채용정보 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대구광역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4-86-09341/ 주소: 대구 동구 동대구로85길 60 5층 / 발행인.편집인: 정주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주필
mail: dgynews@hanmail.net / Tel: 053-253-0000 / Fax : 053-253-004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가00016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