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8-18 오후 10:16:5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뉴스 > 사회
환경미화원 야간 작업 사고…노동계 대책마련 촉구
대구서 생활폐기물 야간 수거 중
환경미화원이 팔 절단 사고 당해
박준범 기자 / 입력 : 2019년 02월 10일(일) 21:59

대구에서 생활폐기물 야간 수거 작업을 하던 환경미화원이 팔 절단 사고를 당해 노동계가 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나섰다.
지난 8일 대구 북구청 등에 따르면 생활폐기물 수거 업체 소속 환경미화원 A(67)씨는 지난달 23일 오전 4시 20분께 구암동의 한 도로에서 쓰레기봉투 수거 작업 도중 사고를 당했다. 5톤 청소차 뒷부분에 설치된 회전판에 왼쪽 팔이 끼여 팔꿈치 아래가 절단된 것이다.
A씨는 사고 직후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A씨가 소속된 업체는 2016년 북구와 생활폐기물 수집·운반 대행 용역을 계약했다.
사고와 관련해 북구청 자원순환과 관계자는 “업체의 안전관리 문제 등이 개선될 수 있도록 지도에 나설 예정이다”며 “복리후생, 인건비 문제도 살펴볼 것”이라고 설명했다.
지역 노동계 역시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김대천 지역연대노조 위원장은 “A씨가 소속된 업체는 부당 노동행위 등으로 인해 지난해 9월 대구지방노동청에 고발당했지만 아직 아무런 처벌도 받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대구시는 대행업체 지도·감독을 강화하는 한편 야간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주간에 생활폐기물 처리를 할 수 있도록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했다. 
박준범 기자  
- Copyrights ⓒ대구광역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일본산 주류제품 “OUT”
대구시의회, 日 아베정부 경제침략 ..
남부내륙고속철도 고령역유치위, 군..
대구 신협 이사장, 명의도용 온누리..
상주고 학생들 ‘훈민정음 상주본 ..
의성군, 지방재정 신속집행 경북도 ..
상주농기센터, 맞춤형 적정 수분관..
군위군, 74주년 광복절 태극기 달기..
이승율 청도군수, 국비확보 행정안..
칠곡군, 日 수출규제 기업지원 총력
최신뉴스
“할아버지 할머니 사랑해요, 오래..  
여성 지역사회참여 판로개척  
훈민정음 상주본 회수 ‘딜레마’..  
[병원소식]영남대병원·영남이..  
여름철 인기 흑당음료 1잔 당함량 ..  
부실 장기요양기관 1112곳 대상 수..  
외부인 수술실 못 들어간다…10월 ..  
대구·경북 5년간 약물중독 88..  
포항시, 지역 초등학생 영어체험캠..  
포항시장배 학생동아리 요트대회 ..  
포항시, ‘대한민국 국제해양레저..  
주낙영 경주시장, 전 직원에게 청..  
경주 동궁원에 재미있는 곤충체험 ..  
‘통일기원 문무대왕 문화제’ 경..  
화성산업,강교건설 신기술 CRP거더..  

회사소개 인사말 윤리강령 광고 윤리강령 구독신청 조직도 광고문의 제휴문의 채용정보 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대구광역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4-86-09341/ 주소: 대구 동구 동대구로85길 60 5층 / 발행인.편집인: 정주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주필
mail: dgynews@hanmail.net / Tel: 053-253-0000 / Fax : 053-253-004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가00016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