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7-08 오후 10:29:5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뉴스 > 사회
‘건물주 갑질’ 전단 붙인 임차인…“모욕죄 아니다”
대법 “상대방 불쾌할 무례
발언이지만 모욕은 아냐”
황태용 기자 / 입력 : 2019년 06월 09일(일) 21:20

‘갑질’이라는 표현은 모욕이 아니라고 대법원이 판단했다.
대법원 2부(주심 노정희 대법관)는 최근 모욕 혐의로 기소된 박모(57)씨의 상고심에서 벌금 30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깨고 사건을 대구지법에 돌려보냈다고 9일 밝혔다.
대구 중구에서 미용실을 운영하던 박씨는 새 건물주와 갈등을 빚던 중 2017년 8월부터 5개월가량 ‘건물주 갑질에 화났다’는 내용의 전단을 만들어 배포·게시했다.
이후 박씨는 ‘갑질’이라는 표현을 사용하며 건물주를 모욕했다는 혐의로 기소됐다.
1심은 ‘갑질’ 표현을 모욕으로 보기 어렵다며 무죄를 선고했지만, 2심 판단은 달랐다.
항소심 재판부는 ‘갑질’이라는 표현이 사회적 평가를 떨어트릴 만한 추상적 판단이라며 벌금 30만원을 선고했다.
대법원 판단은 달랐다.
박씨와 건물주가 겪은 갈등 등 맥락을 고려하면 모욕으로 볼 수 없다고 봤다.
재판부는 “형법상 모욕죄는 사람의 가치에 대한 사회적 평가를 의미하는 외부적 명예를 보호법익으로 하는 범죄”라며 “모욕은 사실을 적시하지 않고 사람의 사회적 평가를 저하할 만한 추상적 판단이나 경멸적 감정을 표현하는 것”이라고 전제했다.
또 “상대의 인격적 가치에 대한 사회적 평가를 저하할 만한 게 아니라면 설령 표현이 다소 무례하더라도, 이를 두고 모욕죄에 해당한다고 볼 수 없다”고 덧붙였다.
이를 토대로 “박씨와 건물주의 관계, 전단을 만든 경위 및 ‘갑질’이라는 표현의 의미와 전체적 맥락 등을 살펴보면 박씨가 사용한 표현이 상대방이 불쾌할 수 있는 다소 무례한 방법으로 표시되긴 했지만, 객관적으로 건물주의 인격적 가치에 대한 사회적 평가를 저하할 만한 모욕적 언사에 해당한다고 보긴 어렵다”고 판단했다.
그러면서 “원심은 박씨가 모욕죄를 저질렀다고 단정하고 말았다”며 “형법상 모욕 의미에 관한 법리를 오해해 판결에 영향을 미친 잘못이 있으니 사건을 다시 심리하라”고 판결했다. 
황태용 기자  
- Copyrights ⓒ대구광역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대구 안심 2차 시티프라디움’ 3..
LH-한국건강관리협회, 입주민 건강 ..
음주운전 사고 후 음주측정 불응한 ..
경북도, 블록체인 기술 적용 헴프 ..
LH, 대구혁신 10단지 행복주택 예비..
DGB대구은행, 시각장애인 점자 상품..
안동 문화도시 플랫폼 누리집 개설
대구, 이틀째 코로나19 신규확진자 ..
경산시의회, 제8대 후반기 의장에 ..
포항시, 주택 미분양관리지역 해제
최신뉴스
구미시설공단, 상생협력 ‘같이 Pl..  
봉화 정자문화생활관 9일 개관식 ..  
김천시 여성 커뮤니티 지원사업 7..  
안동시, 올해 67억원 투입해 소방..  
청송군, ‘한국문화가치대상’ 2년..  
영주시, ‘가치삽시다’ 기부릴레..  
울진바지게시장, ‘2020 바지게 동..  
포항시, 기초 단위 문화예술교육 ..  
영덕군 예주고을 운영위원회, 요가..  
성주시장 ‘대한민국 동행세일’ ..  
경산시, 친환경적 지속가능한 축산..  
칠곡군, ‘2020 칠곡인문학마을 마..  
경주시, “자전거 안심하고 타세요..  
DGB금융그룹, 지역 아동·청소..  
건보공단 대경본부, 지역사회 상생..  

회사소개 인사말 윤리강령 광고 윤리강령 구독신청 조직도 광고문의 제휴문의 채용정보 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대구광역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4-86-09341/ 주소: 대구 동구 동대구로85길 60 5층 / 발행인.편집인: 김성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성용
mail: dgynews@hanmail.net / Tel: 053-253-0000 / Fax : 053-253-004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가00016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