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6-17 오후 09:45:22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뉴스 > 사회
대구엑스코 노사, ‘방콕 소방전’ 대구시 감사 합의
대구엑스코 이사회의
사전승인 여부 갈등
조여은 기자 / 입력 : 2019년 06월 11일(화) 20:50

내년 개최 예정인 ‘방콕 소방안전박람회(K-Fire EXPO)’의 대구엑스코 이사회의 사전승인 여부를 두고 극심한 갈등을 빛던 대구엑스코 노사가 대구시 감사를 받기로 합의했다.
대구엑스코 노조는 11일 보도자료를 통해 “사측이 지난 5일 열린 이사회에서 아무런 지적 없이 (방콕 소방안전박람회)예산을 승인했고 사업예산요령에 따라 처리했으므로 (절차상)하자가 없다고 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에 노조가 법규위반 여부에 대해 지도감독권을 가진 대구시의 감사청구를 통해 판명받자고 제안하고 사측이 이를 수용했다”고 합의 배경을 설명했다.
박상민 대구엑스코노조 지부장은 “김상욱 사장이 사업을 추진하면서 관련법규와 회계질서를 문란케 했음에도 불구하고 이사회에서 아무런 지적이 없었다면 유감”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향후 하위법규인 ‘요령’을 핑계로 같은 일이 반복되는 것을 막기 위해서라도 감독기관인 대구시의 엄중한 지도감독과 상응하는 조치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한편 박 지부장은 지난달 30일 보도자료를 통해 “내년에 태국 방콕에서 ‘방콕 소방안전박람회’를 열겠다고 밝혔지만 지난해 12월 작성된 사업계획 및 예산에는 전혀 없다”며 “이사회 승인도 없이 엑스포를 추진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김 사장 측은 당일 반박 보도자료를 통해 “2018년 말에는 방콕 소방전 예산안이 최종적으로 확정이 되지 않은 상태라 사업추진계획에 대해서만 보고를 했다”며 “6월 5일 이사회에서 승인을 받을 계획이기 때문에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강조했다.
대구·경북지역 전시컨벤션산업을 주도해야 할 공공기관이 내부갈등으로 인해 역할을 제대로 수행하지 못하고 있다는 여론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이번 노사의 대구시 감사청구가 갈등해결의 열쇠가 될 수 있을지 주목되고 있다.  
조여은 기자  
- Copyrights ⓒ대구광역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청년농업인예천군4-H회 공동과제활..
DGB금융그룹, 100세 시대 실버 일자..
대구서 14~16일 수제맥주 축제 열린..
스카우트 155명, U20 준결승에 집중..
구미시정신건강복지센터 생명사랑 ..
영천시, 팔공산 둘레길 조성 박차
대구엑스코 사장, 보수 올리려다 공..
칠곡군의회 제256회 정례회 제2차 ..
울진군 드림스타트, 사이버 폭력예..
대구 10m CCTV 거치대 남성 고공시..
최신뉴스
대구 두산동에 싱크홀  
’국민외면 파행국회, 더 이상은 ..  
대구경찰, 휴가철 여성범죄 예방 ..  
‘특혜 제공 의혹’ 김영만 군수 ..  
앙파 가격 급락… 산지폐기 이어 ..  
대구·경북 공공기관, 중소기..  
‘무고죄 벌금형’ 받은 공무원 중..  
새 검찰총장 후보자에 윤석열…靑 ..  
道내 교통위반 동시 단속 473건 적..  
권영진-8개 구청장·군수, 생활SOC..  
대구시, 지역건설업계 상생 모색  
브랜드 대단지의 장점 모두 누리는..  
가스公, 세계 최대 에너지 기업과 ..  
한수원, 경영혁신 국민 아이디어 ..  
롯데, 수성알파시티내 복합쇼핑몰 ..  

회사소개 인사말 윤리강령 광고 윤리강령 구독신청 조직도 광고문의 제휴문의 채용정보 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대구광역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4-86-09341/ 주소: 대구 동구 동대구로85길 60 5층 / 발행인.편집인: 정주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주필
mail: dgynews@hanmail.net / Tel: 053-253-0000 / Fax : 053-253-004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가00016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