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8-19 오후 10:16:32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뉴스 > 사회
대구엑스코 노사, ‘방콕 소방전’ 대구시 감사 합의
대구엑스코 이사회의
사전승인 여부 갈등
조여은 기자 / 입력 : 2019년 06월 11일(화) 20:50

내년 개최 예정인 ‘방콕 소방안전박람회(K-Fire EXPO)’의 대구엑스코 이사회의 사전승인 여부를 두고 극심한 갈등을 빛던 대구엑스코 노사가 대구시 감사를 받기로 합의했다.
대구엑스코 노조는 11일 보도자료를 통해 “사측이 지난 5일 열린 이사회에서 아무런 지적 없이 (방콕 소방안전박람회)예산을 승인했고 사업예산요령에 따라 처리했으므로 (절차상)하자가 없다고 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에 노조가 법규위반 여부에 대해 지도감독권을 가진 대구시의 감사청구를 통해 판명받자고 제안하고 사측이 이를 수용했다”고 합의 배경을 설명했다.
박상민 대구엑스코노조 지부장은 “김상욱 사장이 사업을 추진하면서 관련법규와 회계질서를 문란케 했음에도 불구하고 이사회에서 아무런 지적이 없었다면 유감”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향후 하위법규인 ‘요령’을 핑계로 같은 일이 반복되는 것을 막기 위해서라도 감독기관인 대구시의 엄중한 지도감독과 상응하는 조치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한편 박 지부장은 지난달 30일 보도자료를 통해 “내년에 태국 방콕에서 ‘방콕 소방안전박람회’를 열겠다고 밝혔지만 지난해 12월 작성된 사업계획 및 예산에는 전혀 없다”며 “이사회 승인도 없이 엑스포를 추진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김 사장 측은 당일 반박 보도자료를 통해 “2018년 말에는 방콕 소방전 예산안이 최종적으로 확정이 되지 않은 상태라 사업추진계획에 대해서만 보고를 했다”며 “6월 5일 이사회에서 승인을 받을 계획이기 때문에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강조했다.
대구·경북지역 전시컨벤션산업을 주도해야 할 공공기관이 내부갈등으로 인해 역할을 제대로 수행하지 못하고 있다는 여론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이번 노사의 대구시 감사청구가 갈등해결의 열쇠가 될 수 있을지 주목되고 있다.  
조여은 기자  
- Copyrights ⓒ대구광역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일본산 주류제품 “OUT”
대구시의회, 日 아베정부 경제침략 ..
화성산업,강교건설 신기술 CRP거더 ..
군위군, 74주년 광복절 태극기 달기..
이승율 청도군수, 국비확보 행정안..
도농기원, 인삼 병해충 예찰체계 강..
의성군, 지방재정 신속집행 경북도 ..
상주농기센터, 맞춤형 적정 수분관..
칠곡군, 日 수출규제 기업지원 총력
경북도 한우초음파 육질진단 경진대..
최신뉴스
칠곡군, 외식산업 경쟁력 강화 ‘..  
티웨이항공, 안전 인프라 확충 속..  
포항 지진피해 주민·중소Z..  
추석선물은 우체국 쇼핑에서  
‘텅빈 지갑’ 외식 5개월째 내리..  
폭염…비뇨기 질환 요로결석 환자 ..  
여름휴가 후유증 꿀잠이 필수…  
결혼-출산 안 하는 여성, 유방암 ..  
한국당, 사기 혐의 등으로 조국 고..  
DGIST, 위 점막 재생 줄기세포 특..  
‘반일종족주의’ 저자들 오늘 조..  
영남권 5개 시·도의회 ‘지방..  
경주시립 송화도서관 9월 독서의 ..  
도서관으로 떠나는 방학여행 책과 ..  
“김천시, 장사시설 건축위원 추천..  

회사소개 인사말 윤리강령 광고 윤리강령 구독신청 조직도 광고문의 제휴문의 채용정보 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대구광역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4-86-09341/ 주소: 대구 동구 동대구로85길 60 5층 / 발행인.편집인: 정주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주필
mail: dgynews@hanmail.net / Tel: 053-253-0000 / Fax : 053-253-004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가00016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