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1-15 오후 09:52:0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뉴스 > 사회
독도재단, 미국서 일본의 독도영유권 주장 허구성 밝히는 지도 공개
일본학자 나가쿠보 세키스이의
‘개정일본여지노정전도’와
그 유사지도 학술대회서 공개
뉴시스 기자 / 입력 : 2019년 07월 21일(일) 22:05

↑↑ 경북도 출연기관인 (재)독도재단(이사장 이재업)은 지난 18일부터 20일까지 3일간 미국 시애틀에서 열린 재미한국학교협의회(NAKS) 학술대회에서 독도홍보부스를 설치(포토존 독도VR) 운영하고 재미한국학교 교사 200명을 대상으로 독도특강을 실시했다.
ⓒ 대구광역일보
경북도 출연기관인 (재)독도재단(이사장 이재업)은 최근 미국 시애틀에서 열린 재미한국학교협의회(NAKS) 학술대회에서 일본 독도영유권 주장의 허구성을 밝히는 일본학자 나가쿠보 세키스이(長久保赤水)의 ‘개정일본여지노정전도’와 그 유사지도를 공개했다고 21일 밝혔다.
독도재단은 이 자리에서 “일본이 옛날부터 독도를 자국 영토로 인식하고 있었다는 근거로 제시하는 지도는 막부의 허가를 받지 못한 해적판”이라며 “정작 막부는 독도가 조선영토로 표시돼 있는 지도를 허가해 줬다”고 공개했다. 
“이는 일본 막부가 독도를 조선영토로 인정했음을 분명히 보여주고 있는 증거”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나가쿠보 세키스이는 1775년 울릉도·독도가 일본영토로 표시된 ‘신각일본여지노정전도’를 제작해 막부에 관허(官許)를 신청했지만 거절당하자 1778년 울릉도·독도를 일본영토로 채색하지 않고 일본 경·위선 밖에 그린 ‘개정일본여지노정전도’를 제작해 허가를 받았다.
하지만 일본은 현재 외무성 누리집 등에 ‘신각일본여지노정전도’의 아류로 막부의 허가를 받지 못한 지도(1846년)를 게재해 놓고 이를 독도가 일본 고유영토라는 근거라는 억지주장을 하고 있다.
독도재단은 지난 18일부터 20일까지 3일간 열린 이번 학술대회에서 독도홍보부스를 설치(포토존 독도VR) 운영하고, 재미한국학교 교사 200명을 대상으로 독도특강을 실시했다.
재미한국학교협의회는 미국 전역 1000여 곳의 주말 한글학교에서 한글교육과 한국의 역사·문화교육을 37년간 무료로 실시해 오고 있는 교육단체다. 
이재업 독도재단 이사장은 “해적판 지도를 올려놓고 자기 땅의 근거라고 우기는 일본의 파렴치함을 재미동포와 미국사회에 알리기 위해 관련 지도를 이번에 시애틀에서 공개했다”며 “이번 지도 공개를 통해 독도가 대한민국 영토임을 다시 한번 전 세계에 밝힌다”고 말했다. 
뉴시스 기자  
- Copyrights ⓒ대구광역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경북도청 신도시 인구 계속 증가…..
대구 동구체육회 회장선거 치열…휴..
경북도 ‘쓰레기 산 더 안 나오게’..
‘중소기업 경쟁력 강화’…포항시,..
울릉공항 실시설계 주민 설명회 개..
대구과학관 미래형자동차전시관 1호..
코레일 경북본부, 사회적경제기업 ..
영덕군, 10대 역점시책 중점 추진
경주외동공설시장 시설현대화사업 ..
울진군, 설맞이 전통시장 장보기 행..
최신뉴스
의성군, 올해 농기계 지원사업 신..  
2020구미시 자원봉사대학 총동창회..  
김천시, 사회적경제기업·청년 CEO..  
김충섭 김천시장, 닥터헬기 소생 ..  
상주시, 공동주택 관리지원 사업 ..  
문경시, 247억 투입 하수도 시설 ..  
“우리 농산물 홍보 자신있어요”  
구미시, 2020년 공모·생활SOC 사..  
울진군청소년수련관 겨울방학 수강..  
영덕군, 임산부·예비부부 풍진검..  
포항철강공단 연결도로 왕복6차로 ..  
경주시, ‘건설공사 조기발주 추진..  
울진군, 설맞이 전통시장 장보기 ..  
경주외동공설시장 시설현대화사업 ..  
영덕군, 10대 역점시책 중점 추진  

회사소개 인사말 윤리강령 광고 윤리강령 구독신청 조직도 광고문의 제휴문의 채용정보 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대구광역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4-86-09341/ 주소: 대구 동구 동대구로85길 60 5층 / 발행인.편집인: 김성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성용
mail: dgynews@hanmail.net / Tel: 053-253-0000 / Fax : 053-253-004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가00016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