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8-21 오후 09:17:0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뉴스 > 사회
법원, 87명 사상자 낸 대보사우나 화재사건 업주 등 징역형
건물 소방관리자 금고 1년 6월
목욕탕 업주 금고 2년6월 선고
조여은 기자 / 입력 : 2019년 08월 12일(월) 21:24

ⓒ 대구광역일보
지난 2월19일 87명의 사상자를 낸 대구시 중구 대보상가 사우나 화재사건과 관련, 법원이 목욕탕 업주 등 8명에게 금고형과 징역형을 선고했다.
대구지법 형사6단독(부장판사 양상윤)은 대보상가의 소방관리를 소홀히 해 사우나 이용객 등을 숨지거나 다치게 한 혐의(업무상과실치사상)로 구속기소된 목욕탕 업주 A씨에게 금고 2년 6월을 선고했다고 12일 밝혔다. 
또 불이 난 상가의 화재경보기를 끈 혐의로 기소된 건물 소방관리자에게는 금고 1년 6월을 선고했다. 
이들과 함께 기소된 나머지 6명에게는 금고 8월에 집행유예 2년~징역 2년에 집행유예 4년씩을 각각 선고했다.
화재 예방 등 업무상 주의 의무가 있는 A씨 등은 불이 났을 당시 아무런 조치도 취하지 않고 먼저 사고 현장을 빠져나갔다. 
이들은 또 화재 경보장치를 꺼두고 주요 소방시설을 보수하라는 소방당국 권고를 무시했다.
재판부는 “A씨 등은 구둣방에서 타는 냄새가 난다는 점 알고 있었으나 아무런 조치를 하지 않았다”며 “내부 구조를 누구보다 잘 알고 있으면서도 이용객들의 신속한 대피를 돕지 않아 죄질이 무겁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한편 대보상가 사우나 화재는 지난 2월 19일 오전 7시11분께 대구시 중구 대보상가 4층 사우나에서 발생해 20여분 만에 진화됐다. 
이 불로 3명이 숨지고 84명이 화상 및 연기흡입 등 부상을 입었다.
불은 대보상가 4층 사우나 남탕 입구에 있는 구둣방 내 2구 콘센트에 꽂힌 플러그 단자에서 전기적 요인으로 인해 발생했다.
조여은 기자  
- Copyrights ⓒ대구광역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대구도시철도, 어린이·청소년 ..
靑, 조국청문회 관철 의지 재확인…..
화성산업,강교건설 신기술 CRP거더 ..
계명대, 하계방학 맞아 외국인 유학..
‘통일기원 문무대왕 문화제’ 경주..
“김천시, 장사시설 건축위원 추천..
영덕군공동육아나눔터, 여름방학 중..
훈민정음 상주본 회수 ‘딜레마’…
경북 대형과제 발굴 ‘메가프로젝프..
대구중앙 중학교 큰일 해냈다
최신뉴스
유머와 개성이 있는 생일 축하 행..  
문경 귀농귀촌인 한마음대회 개최  
김천혁신도시 공공기관 사회공헌 ..  
의성군 ‘자랑스런 군민상’ 주인..  
평화의 섬 독도, 우리가 지킨다!  
‘구미를 구미답게 브랜딩하다’  
대구과학대, 맞춤형 취업전략 수립..  
의성군 ‘자랑스런 군민상’ 주인..  
경북대, CWUR 세계대학랭킹 국립대..  
군위군, 하절기 에너지절약 확산  
황금초등, 희망나눔 행복두드림캠..  
상주 식량 작물 기술 보급 현장 평..  
경북대 경제교육연구소, ‘제38회 ..  
김천시, 보조금 감사 상시화한다  
계명대, 하계방학 맞아 외국인 유..  

회사소개 인사말 윤리강령 광고 윤리강령 구독신청 조직도 광고문의 제휴문의 채용정보 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대구광역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4-86-09341/ 주소: 대구 동구 동대구로85길 60 5층 / 발행인.편집인: 정주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주필
mail: dgynews@hanmail.net / Tel: 053-253-0000 / Fax : 053-253-004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가00016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