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9-23 오후 10:19:5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뉴스 > 사회
이마트 직원들, 女고객 사진 대화방 올리고 성희롱
전자매장 직원들 수리 맡긴
고객들의 노트북에 저장된
여성고객 사진 유출, 돌려봐
황태용 기자 / 입력 : 2019년 09월 03일(화) 22:04

이마트 전자매장 직원들이 수리를 맡긴 고객들의 노트북에 든 여성 고객의 사진을 유출해 돌려본 뒤 “몸매가 별로다”라며 성희롱한 사실이 드러났다.
지난해 6~7월 대구와 강원, 제주, 목포 등 이마트에서 근무하는 직원 10여 명이 포함된 인터넷 대화방에서 발생했다.
대구·경북 여성계는 3일 고객의 인권을 침해한 직원에 대한 처벌과 이마트에 재발 방지 대책을 촉구했다.
대구경북여성단체연합과 대구소비자단체협의회 등 3개 시민단체 연합은 이날 대구시 달서구 이마트 월배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사건은 소비자의 인권을 침해하고 성희롱한 사회적 범죄로 민·형사상 책임을 물어야 한다”라고 했다.
시민단체 연합에 따르면 이들은 대화방에서 여성 고객을 향해 ‘돼지 같은 X들’, ‘오크 같은 X’ 등의 욕설을 했다는 것이다. 
노인 고객을 겨냥해서는 ‘틀딱(노인을 비하하는 말) 놀이터’ 등의 표현도 썼다.
이 같은 사실은 익명의 제보자가 시민단체 연합에 알리면서 공론화됐다.
시민단체 연합은 “제보자가 이마트 고객센터와 신문고를 통해 상황의 심각성을 알렸음에도 불구하고 이마트는 관련 조사를 하거나 증거 자료를 확보하지 않고 방치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 사건을 직원들의 사적인 일로 치부하는 이마트를 묵과할 수 없다”면서 “이마트 최고 경영자의 공개 사과, 자체 징계, 재발 방지 대책 발표 등 책임 있는 조치가 필요하다”고 했다.
이마트 관계자는 “대화방 참가자의 신원을 확인하고 있다”면서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회사 입장을 발표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해당 주장이 사실로 밝혀질 경우 회사 차원에서 징계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황태용 기자  
- Copyrights ⓒ대구광역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청송군, 20일까지 내년도 군정 주요..
대구 도심주거지 ‘침산권’이 뜬다
경주시, 토함산 수목 경관숲 조성 1..
농협 ‘NH콕뱅크’ 가입자 5백만 돌..
기업 매출 2분기째 마이너스…수익..
10월 2일 ‘제1회 영덕 국제로봇필..
빅데이터 기반 지역관광산업 혁신 ..
1500년 전 압독국 귀족 여인 얼굴 ..
“도공·경찰, 탈의한 톨게이트..
군위군 ‘해설이 있는 발레’
최신뉴스
군위군 사회복지직공무원 청소봉사..  
문경시 청소년방과후아카데미, 주..  
상주서 전국 유교문화 학술대회 열..  
김천시, 청춘두드림 한마당  
문경시종합자원봉사센터, 2019자원..  
구미시 ‘지역아동센터 꿈나무 한..  
구미시, 포용적 복지도시로 도약  
상주시새마을회, 다문화가정 친정..  
주낙영 시장, 안강서 사랑방좌담회..  
울진군, 매화나무 가로수 특화거리..  
영덕군, 장내기생충 퇴치사업 우수..  
포항시, 태풍 피해 11억4천만원…..  
경주시, 어촌뉴딜 300 공모사업 선..  
“친절이 우리 경쟁력” 울진군 ‘..  
대구농협, 새마을부녀회 도·..  

회사소개 인사말 윤리강령 광고 윤리강령 구독신청 조직도 광고문의 제휴문의 채용정보 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대구광역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4-86-09341/ 주소: 대구 동구 동대구로85길 60 5층 / 발행인.편집인: 정주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주필
mail: dgynews@hanmail.net / Tel: 053-253-0000 / Fax : 053-253-004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가00016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