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1-19 오후 09:39:31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뉴스 > 사회
“에너지기술평가원, 포항지진 책임회피하려고 로펌에 자문”
자유한국당 김정재(포항 북) 의원
산자부 이어 에너지기술평가원
올 3월 손해배상 관련 법률 자문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 국회에
허위자료 제출 법률자문 사실 은폐
강동진 기자 / 입력 : 2019년 10월 07일(월) 21:03

↑↑ 김정재 자유한국당 의원이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회의실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부 국정감사에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에게 2년 동안 20여 차례 화재가 발생한 에너지저장장치(ESS)에 화재발생 관련자료 제출을 요구하고 있다.
ⓒ 대구광역일보
산업통상자원부에 이어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이 대형 법무법인에 ‘지열발전 관련 손해배상책임’에 대한 법률자문을 한 사실이 드러나 논란이 일고 있다.
자유한국당 김정재(사진·포항 북) 의원은 7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부 국정감사에서 올해 3월 11일 지열발전 주관기관인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이 대형 법무법인에 ‘손해배상책임’ 관련 법률자문을 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에너지기술평가원이 법률 자문 결과를 받은 날은 포항지진 정부조사연구단이 “국가 연구개발 과제로 진행한 지열발전소가 지진을 촉발했다”고 발표하기 열흘 전이다. 지열발전 주관기관이 정부의 원인조사 결과 발표가 있기도 전에 책임회피와 소송준비에 나선 것 아니냐는 의구심을 사고 있다. 
김정재 국회의원실에 따르면 에너지기술평가원은 법률자문을 통해 △정밀조사 결과 지열발전소와 지진 사이 인과관계가 인정되지 않는 경우 피해자 보상 여부 △인과관계가 인정되는 경우 에기평에 대한 국가배상청구소송 쟁점 △에기평의 손해배상책임 여부 등에 대해 법률자문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 
법무법인 측은 책임회피와 소송대응을 위해 에기평이 준비해야 할 자료와 대응 방식 등을 상세히 자문한 것으로 드러났다.
하지만 에너지기술평가원은 국정감사 준비과정에서 지열발전과 관련 ‘법률자문 현황’을 제출하라는 의원실의 요구에 “관련 자료는 존재하지 않는다”고 허위로 답변, 법률자문 사실 자체를 은폐하려 했던 것 아니냐는 의혹을 사고 있다.
김정재 의원실은 자료요구 당시 에너지기술평가원 담당자가 “지난해 산업통상자원부 법률 자문 때도 큰 논란이 일었는데 감사원 감사 중에 그런 법률 자문을 의뢰했겠느냐”며 “그러한 문건은 존재하지 않는다”고 거짓답변을 지속해 왔다고 지적했다. 
강동진 기자  
- Copyrights ⓒ대구광역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경북도청 신도시 인구 계속 증가…..
대구 동구체육회 회장선거 치열…휴..
경북도 ‘쓰레기 산 더 안 나오게’..
‘중소기업 경쟁력 강화’…포항시,..
대구과학관 미래형자동차전시관 1호..
울진군, 설맞이 전통시장 장보기 행..
코레일 경북본부, 사회적경제기업 ..
경북도 농업부서들 기강해이, 민간..
영덕군, 10대 역점시책 중점 추진
울릉공항 실시설계 주민 설명회 개..
최신뉴스
의성군, 설 연휴 기간 ‘컬링 체험..  
구미시, 주요 도시공원 146개소 점..  
구미 20개 기관·단체 온누리·구..  
의성사랑상품권, 지역경제 활력  
성주봉한방사우나, 상주소방서 합..  
문경시, 친환경 에너지절약형 LED..  
김천시, ‘2020 중소기업지원사업 ..  
김천시, 관광개발국 신설 관광객 2..  
울진군, 설맞이 종합대책 추진  
이희진 영덕군수, 내일까지 읍면 ..  
경주시, 신라왕경 복원·정비 특별..  
포항 R&BD기관협의회 신년 정책 ..  
“울진 스마트축산단지 결사 반대..  
포항시, 지역경제 활성화·일자리 ..  
금복복지재단 사랑나눔봉사단, 사..  

회사소개 인사말 윤리강령 광고 윤리강령 구독신청 조직도 광고문의 제휴문의 채용정보 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대구광역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4-86-09341/ 주소: 대구 동구 동대구로85길 60 5층 / 발행인.편집인: 김성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성용
mail: dgynews@hanmail.net / Tel: 053-253-0000 / Fax : 053-253-004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가00016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