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7-15 오후 10:34:21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뉴스 > 사회
대구 공공산후조리원 한 곳도 없어
사설 산후조리원의 2주
이용금액 3백만원 육박
젊은 부부들 큰 부담돼
황태용 기자 / 입력 : 2019년 10월 15일(화) 21:20

지난해 우리나라 합계출산율은 0.98명이다. 저출산 쇼크는 이미 국가적 재난으로 대두되고 있지만 250만 인구를 보유한 대구시에서는 공공 출산 인프라인 공공산후조리원이 단 한 곳도 없는 실정이다.
저출산에 따라 생산가능인구가 감소, 생산과 소비가 줄어든다. 경제활력이 떨어지고 군병력 부족, 국민연금 재정고갈 등 국가 존립이 위협받을 상황이다. 저출산 극복을 위한 골든타임이 임박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15일 대구시는 저출산 대책으로 신혼부부의 주거부담을 낮추는 주택임차보증금 융자와 이자를 지원하고 자녀 수에 따라 금리를 우대하는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다양한 돌봄서비스를 위해 아이돌봄 119, 조부모 돌봄, 종합돌봄 원스톱 지원, 아동 교통비 지원 등의 다양한 시간대와 장소에 맞는 대안을 마련하고 있다.
하지만 대구시는 직접적인 출산 인프라인 산후조리원은 전적으로 민간에 떠넘기고 있다.
대구에 공공산후조리원은 없으며 민간 산후조리원은 모두 26개소로 수성구와 달서구 각 8개소, 북구 5개소, 달성군 3개소, 동구와 서구 각 1개소다.
이들 산후조리원의 이용요금은 일반실의 경우 2주 평균 220만원이고 특실은 267만원에 이른다. 최근 건립된 곳은 300만원이 넘기도 해 젊은 부부에게는 적지 않은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다.
이에 따라 구·군별 1개소 이상의 공공산후조리원이 건립돼야 하고 재정조달이 여의치 않다면 우선적으로 4개 권역별 공공산후조리원이 건립돼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특히 기초생활수급자와 차상위계층, 경제 사정이 어려운 일반 부부 등은 민간산후조리원을 이용하지 못하는 출산 인프라 사각지대를 즉각 해소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이영애 대구시의회 문화복지위원장은 “우리 사회가 일정 부분 부담을 통해 젊은 남녀 부부의 경젝 부담을 덜어주는 결혼 및 출산 공공인프라가 필요하다”며 “출산에 대해서는 공공산후조리원 건립은 필수적”이라고 주장했다.
황태용 기자  
- Copyrights ⓒ대구광역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노란 성주참외먹고, 노란 해바라기 ..
박원순 서울시장 연락두절, 경찰 소..
경북도, SOC 확충 총력전…성장의 ..
권영진 대구시장, 행복공동체 대구 ..
창간 24주년 ‘대구광역일보’의 꿈
도난·행불 등 체납 상태된 차..
경주 철인3종팀 추가 피해자들, 운..
文대통령 “포스트 코로나 시대 제..
‘동대구2차 비스타동원’ 17일 공..
경북도청 신도시 인구 2만명 돌파 ..
최신뉴스
안동시보건소, 당뇨합병증 예방사..  
영양군 LPG배관망 구축사업 준공식..  
청송군, 찾아가는 농기계 순회수리..  
장세용 구미시장 “평생교육 활성..  
영주시, 9월 국토교통부 도시재생 ..  
서울 청년들의 창업 아이디어, 의..  
바르게살기운동 영천시협의회, 사..  
제3회 아이사랑 행복성주 가족사진..  
칠곡군의회, 제8대 전반기 의정활..  
경산시 여름철 건강관리 지원  
대학생 대상 희망일자리사업 참가..  
울진군, 약초 활용한 원예치유 프..  
포항시, 찾아가는 ‘이동신문고’ ..  
벼 병해충 방제, 경주시가 책임진..  
‘죽전역 코아루 더리브’ 376세대..  

회사소개 인사말 윤리강령 광고 윤리강령 구독신청 조직도 광고문의 제휴문의 채용정보 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대구광역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4-86-09341/ 주소: 대구 동구 동대구로85길 60 5층 / 발행인.편집인: 김성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성용
mail: dgynews@hanmail.net / Tel: 053-253-0000 / Fax : 053-253-004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가00016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