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7-12 오후 09:50:53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뉴스 > 사회
북구 간부공무원·구의원, 부적절한 언행 ‘논란’
무시, 차별, 성희롱 등
황태용 기자 / 입력 : 2019년 11월 13일(수) 20:20

대구시 북구의 간부 공무원과 구의원 중 일부가 부적절한 언행을 일삼아 온 것으로 조사됐다.
13일 전국공무원노동조합 대구경북본부 북구지부에 따르면 간부공무원과 구의원 선정을 위해 지난달 21일부터 31일까지 설문조사를 벌였고 구청과 구의회 공무원 1088명 중 417명이 참여했다.
북구청 5급 이상 간부 공무원과 구의회 의원을 평가대상으로 한 이번 설문에서 일부 구청 간부 공무원과 구의원들이 무시, 차별, 성희롱 등을 일삼아 왔던 것으로 조사됐다. 
평가 결과 일부 구청 간부 공무원은 술자리 참석 강요, 술잔 돌리기, 술 강요 등 불편한 회식 자리를 이어가고 있다며 불만을 토로했다.
또 청장의 후배인 한 간부 공무원은 직위나 직급을 무시하며 이름을 부르는 등 개인의 인격을 짓밟는 사례도 나왔다.
직장 내 파벌 조장, 인사권 장난, 근평 장난, 직렬 간 차별적인 발언 등 차별을 조장하는 사례도 조사됐다.
특히 여자직원만 편애하는 일부 간부공무원과 직장 내 성희롱이 공공연히 일어나는 모습을 모두 알고도 말을 못 한다는 사례도 이번 조사를 통해 드러났다.
아울러 일부 구의원은 고압적, 권위주의적인 자세로 직원들에게 반말과 무시, 부당한 지시 등을 했던 사례도 조사됐다.
단체 회의 때 술을 마시고 온 한 구의원은 여직원들에게 지나치게 달라붙어서 이야기했던 사례도 밝혀졌다.
한편 이번 평가를 통해 김철섭 부구청장, 고진호 관광과장, 유병철 의원, 고인경 의원 등 총 6명이 '존경하는 간부공무원 및 구의원'으로 선정됐다.
이동근 북구지부장은 “직원들 대다수가 원하는 무기명 자유게시판 설립에 대해 집행부에 수차례 이야기했지만 내부분란, 기술적인 이유 등을 들어 중·장기적으로 검토해보겠다고만 하고 수년이 지났다”며 “북구에도 직장 내 갑질 등을 자유롭게 말할 수 있는 여건이 만들어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황태용 기자  
- Copyrights ⓒ대구광역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안동 문화도시 플랫폼 누리집 개설
노란 성주참외먹고, 노란 해바라기 ..
제8대 의성군의회 후반기의 새로운 ..
최숙현 부모에 매달 100만원 받고도..
건보공단 대경본부, 지역사회 상생 ..
포항시, 고위험시설 방역조치 강화 ..
경산 자동차부품 공장가동률 55%로 ..
청도군, 운동도 하고 환경도 지키는..
김천시, 청렴도 개선 방안 논의와 ..
박원순 서울시장 연락두절, 경찰 소..
최신뉴스
청송군, 코로나 극복 희망일자리사..  
구미시, 집중호우 대비 긴급 현장..  
의성군, 남대천서 EM흙공 던지기 ..  
김천시, 농식품바우처 10억여원 국..  
“내년에 다시 보자~ 안동호 쇠제..  
울진군, 보훈대상자 사망 시 장례..  
영천시, 15일 ‘마현산 공원 도로..  
경산시 자율방재단-경산중앙병원, ..  
영덕 산성계곡 생태공원 어드벤처 ..  
경주시, 어린이집·유치원 등 ..  
포항시, 5년 연속 적조 피해 ‘제..  
“성주참외 2030 맞춰 다양한 변신..  
‘동대구 해모로 스퀘어 웨스트’ ..  
우정사업본부, 공적마스크 판매 종..  
DGB대구은행, 비대면 전용 상품 통..  

회사소개 인사말 윤리강령 광고 윤리강령 구독신청 조직도 광고문의 제휴문의 채용정보 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대구광역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4-86-09341/ 주소: 대구 동구 동대구로85길 60 5층 / 발행인.편집인: 김성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성용
mail: dgynews@hanmail.net / Tel: 053-253-0000 / Fax : 053-253-004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가00016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