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12-04 오후 09:13:03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뉴스 > 사회
청해진함 21일 급파, 추락헬기 블랙박스 인양
“실종자 가족과 블랙박스 인양 합의”
조여은 기자 / 입력 : 2019년 11월 20일(수) 21:38

↑↑ 추락사고 헬기 꼬리
ⓒ 대구광역일보
독도 소방 구조헬기 추락사고 원인을 밝혀줄 블랙박스가 든 헬기 꼬리 부분을 수색 당국이 21일 인양한다. 사고가 발생한 지 22일 만이다.
독도소방구조헬기추락사고 범정부현장수습지원단은 20일 “실종자 가족과 협의해 블랙박스가 든 헬기 꼬리를 인양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엔진 추진제어장치 이상으로 수리를 마친 청해진함이 동해항에서 독도 해역에 도착하면 곧장 헬기 꼬리 인양작업에 투입한다. 포화잠수 장비를 갖춘 것은 청해진함이 유일하기 때문이다. 이 작업에는 포화잠수사(심해잠수사) 6명을 동원한다. 
청해진함은 정박 시운전을 마친 후 이날 밤 독도 해역으로 출항한다. 동해항에서 독도 해역까지는 209.1㎞로 이동 시간은 9시간 내외다.
청해진함은 이르면 21일 오전 5~6시께 독도 해역에 도착한다. 범정부지원단은 같은 날 오전 7시 인양작업을 시작해 정오께 완료한다.
국토교통부 항공철도사고조사위원회 관계자는 블랙박스가 인양될 때 청해진함에 함께 탑승한다.
그동안 범정부지원단은 실종자 수색을 우선하면서 블랙박스 인양을 미뤄왔다.
그러나 사고 헬기 제조국인 프랑스의 항공사고조사위원회가 ‘시간이 지나면 수압에 의해 블랙박스가 손상을 입을 수 있다’고 밝히자 더는 미룰 수 없다는 판단으로 범정부지원단은 인양을 결정했다. 
범정부지원단 관계자는 “실종자 가족들과 협의해 블랙박스 인양을 서두르기로 했다”면서 “실종자를 가족의 품으로 돌려 주기 위해 총력을 다하겠다”고 했다.
사고는 지난달 31일 독도 해역에서 손가락이 절단된 응급환자를 이송하던 119 헬기가 추락하면서 발생했다. 당시 헬기에는 소방대원 5명과 응급환자 1명, 보호자 1명 등 모두 7명이 탑승했다. 
수색 당국이 수습한 실종자는 4명으로 아직 3명이 남았다.
유일한 여성인 박단비(29) 구급대원의 시신은 지난 12일 인양한 헬기 동체에서 남쪽으로 3㎞가량 떨어진 수면 위에서 발견했다.
손가락이 절단된 응급환자인 선원 윤모(50)씨는 지난 5일 독도에서 600m가량 떨어진 헬기 동체 인근에서 인양했다.
이종후(39) 부기장과 서정용(45) 정비실장의 시신은 지난 2일 헬기 동체에서 남동쪽으로 각각 150m, 110m 떨어진 지점에서 발견해 수습했다.
조여은 기자  
- Copyrights ⓒ대구광역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인천공항! 이제 영천에서 바로 간다
영천시, 전국음악경연대회 입상자 ..
영천서 승마인들의 뜨거운 열정 빛..
영천시 바이오가스화시설 최우수 폐..
예천군, ‘부산 유기농·친환경..
대구농협 ‘사랑의 김장김치 나누기..
주낙영 경주시장, 공공비축미 수매..
마음정원 가꾸기 사업으로 ‘행복한..
다목적어업지도선 ‘영덕누리호’ ..
경주시 기업부설연구소協 발족…지..
최신뉴스
김천시 정신건강복지센터 정신장애..  
구미 민선 첫 체육회장 선거 5파전..  
문경시, 내년 노인일자리 지원사업..  
군위군 창작 뮤지컬 ‘삼국유사’ ..  
공군 제16전투비행단, 상주 중동면..  
의성군, 노후관 개량 110억 투입  
‘소비자의 날’ 경북 소비자운동..  
영덕군, 취약계층 위기가구 슈퍼비..  
울릉도 ‘따뜻한 나누미’ 전달…..  
포항시, 이웃돕기 성금모금 운동 ..  
‘나눔의 열기로 뜨거운 울진’ 1..  
국도7호선 영덕군 국도감응신호 운..  
주낙영 경주시장, 공공비축미 수매..  
다목적어업지도선 ‘영덕누리호’ ..  
경주시 기업부설연구소協 발족…지..  

회사소개 인사말 윤리강령 광고 윤리강령 구독신청 조직도 광고문의 제휴문의 채용정보 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대구광역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4-86-09341/ 주소: 대구 동구 동대구로85길 60 5층 / 발행인.편집인: 김성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성용
mail: dgynews@hanmail.net / Tel: 053-253-0000 / Fax : 053-253-004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가00016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