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7-12 오후 09:50:53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뉴스 > 사회
청해진함 21일 급파, 추락헬기 블랙박스 인양
“실종자 가족과 블랙박스 인양 합의”
조여은 기자 / 입력 : 2019년 11월 20일(수) 21:38

↑↑ 추락사고 헬기 꼬리
ⓒ 대구광역일보
독도 소방 구조헬기 추락사고 원인을 밝혀줄 블랙박스가 든 헬기 꼬리 부분을 수색 당국이 21일 인양한다. 사고가 발생한 지 22일 만이다.
독도소방구조헬기추락사고 범정부현장수습지원단은 20일 “실종자 가족과 협의해 블랙박스가 든 헬기 꼬리를 인양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엔진 추진제어장치 이상으로 수리를 마친 청해진함이 동해항에서 독도 해역에 도착하면 곧장 헬기 꼬리 인양작업에 투입한다. 포화잠수 장비를 갖춘 것은 청해진함이 유일하기 때문이다. 이 작업에는 포화잠수사(심해잠수사) 6명을 동원한다. 
청해진함은 정박 시운전을 마친 후 이날 밤 독도 해역으로 출항한다. 동해항에서 독도 해역까지는 209.1㎞로 이동 시간은 9시간 내외다.
청해진함은 이르면 21일 오전 5~6시께 독도 해역에 도착한다. 범정부지원단은 같은 날 오전 7시 인양작업을 시작해 정오께 완료한다.
국토교통부 항공철도사고조사위원회 관계자는 블랙박스가 인양될 때 청해진함에 함께 탑승한다.
그동안 범정부지원단은 실종자 수색을 우선하면서 블랙박스 인양을 미뤄왔다.
그러나 사고 헬기 제조국인 프랑스의 항공사고조사위원회가 ‘시간이 지나면 수압에 의해 블랙박스가 손상을 입을 수 있다’고 밝히자 더는 미룰 수 없다는 판단으로 범정부지원단은 인양을 결정했다. 
범정부지원단 관계자는 “실종자 가족들과 협의해 블랙박스 인양을 서두르기로 했다”면서 “실종자를 가족의 품으로 돌려 주기 위해 총력을 다하겠다”고 했다.
사고는 지난달 31일 독도 해역에서 손가락이 절단된 응급환자를 이송하던 119 헬기가 추락하면서 발생했다. 당시 헬기에는 소방대원 5명과 응급환자 1명, 보호자 1명 등 모두 7명이 탑승했다. 
수색 당국이 수습한 실종자는 4명으로 아직 3명이 남았다.
유일한 여성인 박단비(29) 구급대원의 시신은 지난 12일 인양한 헬기 동체에서 남쪽으로 3㎞가량 떨어진 수면 위에서 발견했다.
손가락이 절단된 응급환자인 선원 윤모(50)씨는 지난 5일 독도에서 600m가량 떨어진 헬기 동체 인근에서 인양했다.
이종후(39) 부기장과 서정용(45) 정비실장의 시신은 지난 2일 헬기 동체에서 남동쪽으로 각각 150m, 110m 떨어진 지점에서 발견해 수습했다.
조여은 기자  
- Copyrights ⓒ대구광역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안동 문화도시 플랫폼 누리집 개설
노란 성주참외먹고, 노란 해바라기 ..
제8대 의성군의회 후반기의 새로운 ..
최숙현 부모에 매달 100만원 받고도..
건보공단 대경본부, 지역사회 상생 ..
포항시, 고위험시설 방역조치 강화 ..
경산 자동차부품 공장가동률 55%로 ..
청도군, 운동도 하고 환경도 지키는..
김천시, 청렴도 개선 방안 논의와 ..
박원순 서울시장 연락두절, 경찰 소..
최신뉴스
청송군, 코로나 극복 희망일자리사..  
구미시, 집중호우 대비 긴급 현장..  
의성군, 남대천서 EM흙공 던지기 ..  
김천시, 농식품바우처 10억여원 국..  
“내년에 다시 보자~ 안동호 쇠제..  
울진군, 보훈대상자 사망 시 장례..  
영천시, 15일 ‘마현산 공원 도로..  
경산시 자율방재단-경산중앙병원, ..  
영덕 산성계곡 생태공원 어드벤처 ..  
경주시, 어린이집·유치원 등 ..  
포항시, 5년 연속 적조 피해 ‘제..  
“성주참외 2030 맞춰 다양한 변신..  
‘동대구 해모로 스퀘어 웨스트’ ..  
우정사업본부, 공적마스크 판매 종..  
DGB대구은행, 비대면 전용 상품 통..  

회사소개 인사말 윤리강령 광고 윤리강령 구독신청 조직도 광고문의 제휴문의 채용정보 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대구광역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4-86-09341/ 주소: 대구 동구 동대구로85길 60 5층 / 발행인.편집인: 김성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성용
mail: dgynews@hanmail.net / Tel: 053-253-0000 / Fax : 053-253-004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가00016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